이룸 12.jpg

 

22개월 된 막내는 요즘 입만 열면 '내가, 내가'를 외친다.

외출하려고 외투를 입히면 '내가, 내가' 하며 내 손을 뿌리치고 제가 지퍼를 올린다고 돌아선다.

양말도 제가 신는다고 가져가고 현관에서는 '내가, 내가'를 외치며 제 신발의 찍찍이를 떼고 발을 집어 넣는다.

자동차 키 버튼도 제가 눌러야 직성이 풀리고 차 문도 제가 열겠다고 까치발을 한 채 낑낑 애를 쓴다.

 

어린 것이 벌써 제 앞가림을 시작했다면 마땅히 환영하고 칭찬해야 하지만

뭐든지 제가 하겠다고 나서는 의욕 충만한 막내를 감당하는 일은 무지무지한 인내와 기다림을 견뎌야 하는 일이다.

시간 많을때야 스스로 성공 할 때까지 양말을 저 혼자 신도록 놔둬도 되지만 바쁘고 급한데

제가 하겠다고 고집을 부리면 때로 머리 뚜껑이 확 열릴만큼 짜증 나기도 한다.

옷 입고, 양말 신고, 신발 신고 차에 오르는 일이 보통 때는 10분 안에 해 치우는 일이기도 하지만

막내가 '내가, 내가'를 외치게 된 후 부터는 엄청나게 복잡하고 어렵고 힘든 일이 되 버렸다.

'엄마가 해 줄께' 하며 적당히 끼어들려고 하면 막내는 기어코 내가 재빨리 올린 지퍼를 다시 내려서 처음부터 저 혼자 올리겠다고 힘을 준다.

'바쁘니까 이번엔 엄마가 해줄께' 하며 얼렁 해치우고 덜렁 들어 차에 앉히면

세상이 떠나가라 울어 버린다.

그래서 어지간히 급한 경우를 제외하고 저 혼자 하게 놔둔다.

 

덕분에 다섯 살, 두 살 두 딸을 데리고 산책이라도 할라치면 채비가 여간 오래 걸리는게 아니다.

맘에 드는 머릿방울 부터 고르게 해야 하고, 내가 입히려고 해도 제 맘에 안 들면 안 입으려고 하고

양말부터 신발도 모두 제가 골라 저 혼자 신으려고 하는데다 냉큼 맘에 드는 가방 들고 나오는 언니 따라

저도 가방 하나 찾아 들어야지, 인형 안고 나오는 언니처럼 저도 인형 하나 안아야지, 정말 온갖

준비 하는데만 한 나절 걸린다. 어떤 날은 신발이 두 켤레가 꼭 같이 맘에 들어 한 켤레는 신고

다른 한 켤레는 손에 들고 따라 나서지를 않나, 어떤 날은 장난감 카트를 기어이 밀고 따라 나오기도 한다.

마당끝은 내리막길인데 그 길도 제가 카트를 밀며 내려오겠다고 고집이면서 제 몸에 손도 못대게 해서 그 뒤를 여차하면 잡을 수 있게 준비를 하고 숨 죽이고 따라 내려온 적도 있다.

어린 딸 데리고 나선 산책길이 준비부터 땀을 쭉 빼는 것이다.

 

하지만 지켜보면 정말 기특하고 이쁘다.

엄마가 안 도와주면 아무것도 못 하던 녀석이 언제 이렇게 커서 벌써 저 혼자 다 하겠다고 나서냔 말이다.

게다가 얼마전부터는 오줌도 가리기 시작했다.

빨리 걷게 된 다음부터는 아랫도리에 불룩한 천 기저귀를 자꾸 빼 던져서 집에서는 아예 기저귀를 빼고 헐렁한 내복 바지만 입혀 놓곤 했다. 오줌을 싸면 바지를 통째로 갈아 입히는 편이 더 수월했다.

그래서 언니가 쓰던 쉬통을 내 놓고 자고 일어나면 앉혀서 오줌을 누게 했다.

'오줌 마려우면 여기에 앉아서 쉬 - 하는거야?' 일러 줄 때는 은근히 18개월에 기저귀를 뗀 제 언니처럼 해 줄라나 기대를 하기도 했지만 막내는 내내 바지만 적셔 내 놓을 뿐 20개월이 넘어도 저 혼자 쉬통에 앉는 법이 없었다. 그런데 어느결에 하루에 한 두 번씩 쉬통에 오줌 눟는 것을 성공하더니 며칠 전부터는 놀다가도 저 혼자 쉬통에 달려가 뚜껑을 올리고 쉬를 하는 것이다.

성공할 때마다 집안이 떠나가도록 박수를 치고 폭포같은 칭찬 세례를 한 것은 물론이다.

그런데 의욕 넘치는 막내는 쉬통에 오줌을 싸고나면 오줌이 담겨 있는 그 통을 제가 빼 내서

화장실로 가져가 변기안에 쏟는 것도 한다. 두 손으로 받치고 간다고 해도 춤 추듯 걷는 막내의

걸음을 따라 출렁 출렁 쉬통의 오줌이 길가에 넘치는 건 당연하다.

엄마가 해 준다고 하면 펄쩍 뛴다. 간신히 '같이, 같이'를 외치며 쉬통에 내 손을 댄다.

그리고 막내랑 같이 쉬통을 들고 변기에도 같이 버린다. 쉬통을 내가 씻어서 주면 제가 가서 다시 끼운다.

가끔 바지에 똥을 싸기도 하는데 언니가 엉덩이를 휴지로 닦는 모습을 본 막내는 제가 화장실로 달려가 휴지를 사정없이 풀어서 제 엉덩이를 닦는 시늉을 하고 그 엄청난 휴지 뭉치를 그대로 변기에 던져 버린다.

2층에서 놀다가 똥을 쌌을 때는 근처에 휴지가 없었던 모양인지 제 손으로 쓰윽 똥꼬를 문지르고 내게 똥 범벅된 손을 흔들며 달려 오기도 했다.

혼자 똥 싸고, 저 혼자 뒷 처리를 하기 시작했으니 이만하면 기특한 독립이라 하겠다.

 

놀다가 손에 지저분한게 묻으면 쏜살같이 욕실로 달려가 세면대 앞에 있는 작은 의자를 딛고 서서

수돗물을 최대로 틀어 놓고 소매도 안 걷도 두 손을 풍덩 담궈 철벅거리며 씻고 오고

제가 먹은 밥 그릇은 제가 싱크대에 넣겠다며 까치발을 하고 싱크대 안에 그릇을 떨어 뜨려 넣는다.

(그러다가 이가 나간 그릇이 여럿이다. ㅜㅜ)

내가 안 볼때 작은 의자를 싱크대 앞에까지 끌고 가서 그 위에 올라가 설걷이를 한다며 철벅거려서

부엌바닥이 물 바다가 되기도 했다. 아아아. 정말 다 큰 모양이다.

 

밤에 다 씻겨 놓으면 옷장에 달려가 제가 옷을 찾는 시늉을 하고, 그러다가 제법 맞는 옷을 찾아 오기도 하고 졸리면 제 요 위에 누워 이불을 배까지 덮고 나보고 옆에 누워 젖을 달라는 입소리를 내기도 한다.

둘째가 내게 와서 오빠가 심술 부린 얘기를 꺼내 놓으면, 저도 속상한 표정을 짓고 뭐라고 하는지 알아듣지 못하는 말 소리를 끝없이 늘어 놓기도 한다.

오빠 일기 쓰는 옆에서 저도 연필 가져다가 종이 위에 글 쓰는 시늉을 하고, 오빠 언니 책 읽는 옆에서 저도 책 꺼내 들고 큰 소리로 읽는 시늉을 한다. 뭐든지 언니 오빠가 하는대로 다 하고

엄마, 아빠가 하는 일에 다 나선다. 이제 저도 완전히 다 큰 아이가 되었다는 듯이..

 

'내가, 내가' 외치며 도움을 뿌리치고

'내꺼, 내꺼' 외치며 제 것을 주장하고 나선 우리 막내.

그래서 세 아이의 충돌과 갈등도 더 심해 졌지만 흐뭇하고 귀엽고 대견해서 가슴이 뻐근하도록

행복하게 웃을 수 있는 일도 더 많아졌다.

막내의 시간은 언제나 반짝 반짝 빛이 난다.

그 작은 몸에서 뿜어나오는 생기 넘치는 에너지와 사랑스런 웃음, 그리고 상상을 초월하는

다양한 궁리와 노력을 대할 때마다 너무나 이쁘다. 정말 이쁘다.

 

드디어 독립을 선언한 막내 때문에 우리집은 더 들썩들썩 시끄러워졌지만

하루 하루 깜짝 놀랄만큼 쑥쑥 커 가는 막내의 발걸음에 진심어린 애정을 보내고 싶다.

장하다, 막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6181/a5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3편] 왜 이제야 나타난거야? 베이비트리 앱 imagefile [1] 지호엄마 2014-02-20 29986
14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3화. 다이퍼백 (기저귀가방) imagefile [9] 팔랑팔랑 2013-08-22 15576
13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313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 살 막내, 독립 선언! imagefile [3] 신순화 2011-11-08 19413
1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3425
1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쉬야 신동, 응가 신동은 아니었다네 imagefile 김은형 2011-05-19 21873
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29809
8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이는 책벌레, 남편은 구원투수 imagefile 김연희 2011-04-13 21558
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상에서 가장 예쁜 노란색 imagefile 신순화 2010-11-16 20321
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열린 '노팬티' 시대 imagefile 김태규 2010-11-14 17121
5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이유 없는 눈물은 없다 imagefile 김태규 2010-10-19 15572
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천 기저귀가 주는 기쁨 imagefile 신순화 2010-07-19 23697
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혹 떼려다가 혹 붙인 DVD imagefile 김태규 2010-06-21 17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