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4.jpg

 

모유 수유 80일 차

젖 수면제

 

젖을 먹다가 계속 잔다.

깨우면서 먹이느라

두 시간이 넘게 걸릴 때도 있다.

 

허리도 아프고, 등도 아프고

화장실도 가고 싶고, 배도 고픈데

바다는 내 속을 모르고 계속 눈을 감는다.

 

집중하고 보고 있다가 눈이 감긴다 싶으면

바다야! 바다야~!” 이름을 부르고

노래와 휘파람은 물론

온 몸을 주무르며 깨워보지만

매번 눈꺼풀은 무심히 내려가 꾹 닫힌다.

 

누구냐?

내 젖에 자꾸 수면제 푸는 녀석이!

 

 

 

90-2.jpg

 

모유 수유 90일 차

가슴 벅찬 젖 나눔

 

친구가 모유 은행을 알려줬다.

젖이 남는 사람은 기증을 할 수 있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른둥이나

분유 알레르기가 있는 아기들,

중환자실에 있는 신생아들처럼

젖이 필요한 아기들이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곳이다.

 

기증을 위해 젖 샘플을 보내고

바이러스 검사 결과를 기다렸는데

합격 통지가 왔다.


다음 순서로

6개월 이내에 한 피검사 결과지를 보내는데

에이즈 검사가 빠졌다고 해서

보건소에 가서 에이즈 검사를 하고

두 개의 결과지를 함께 보냈다.

 

돈을 받는 것도 아닌데 참 애쓴다고

친구가 그런다.

하지만 나는 아기들에게 젖이

생명과 같은 것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내 남은 젖이 버려지지 않고

꼭 필요한 아이들에게 나눠지는 일에

애를 쓰지 않을 수가 없었다.

 

냉동실에 켜켜이 모아놓은 젖이

모유은행에서 보내온 아이스박스에

수북이 담겨 보내질 때 마다

어찌나 가슴이 벅차오르던지.

젖이 많이 나와서 불편하고 싫다는 소리가

쏙 들어갔다.


젖이 많은 덕분에 할 수 있는 

이토록 고마운 경험이다.



*강동 경희대병원 모자보건센터에 

모유 은행이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2958/47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슈퍼맨 엄마 아빠, 산타가 되다 imagefile [8] 케이티 2014-12-18 9609
47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네살 사춘기 '나만 미워해 신드롬' imagefile [6] 윤은숙 2014-12-11 20108
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취침 전 동화책읽기1 - 띄엄띄엄 아빠의 책읽기 imagefile 홍창욱 2014-11-24 8427
45 [김명주의 하마육아] 엄마보다 어머나, 그 짠한 내력 imagefile [16] 김명주 2014-11-14 13023
44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길 없는 길 가는 육아, 책보다는 아이가 내비 imagefile [12] 윤은숙 2014-10-16 17483
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와 요리를 잘하려면, 정리정돈부터 imagefile [3] 윤영희 2014-08-27 12436
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다섯달, 기러기아빠의 종착역 imagefile [2] 홍창욱 2014-07-10 19903
41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눈물 콧물 수면교육, 5일만의 기적 imagefile [4] 박태우 2014-07-08 27408
40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밤을 잊은 부비부비, 잠 좀 자자, 제발 imagefile [8] 박태우 2014-05-27 19802
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4537
38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그럼 걱정을 하지, 안하겠어요? [2] 박태우 2014-04-16 16454
37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아기의 16일간 사투 그리고 그후 161일 imagefile [18] 박태우 2014-03-04 16800
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봄, 새학기 준비는 바른 수면습관부터 imagefile [13] 윤영희 2014-03-02 11274
»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0946
3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3186
3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강동 풀빌라의 여름 이야기 imagefile [6] 빈진향 2013-08-28 22045
32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1화. 수면유도 해마인형 imagefile [6] 팔랑팔랑 2013-08-07 19378
3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3195
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목소리도 아이에겐 스킨쉽이 된다-옛이야기 들려주기 imagefile [7] 윤영희 2013-02-18 17422
2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나는 못된 엄마가 되겠다 imagefile [16] 김은형 2013-01-17 1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