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177-2.JPG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바다야, 요즘 너와 나는 매일 옥상에 올라가 그림을 그린단다.

오늘은 손에 물감을 묻혀 손도장을 찍었어.

처음 손바닥에 물감을 묻히는 너는 엄마 먼저 하라며 머뭇거렸는데

내가 하는 걸 보고 곧 “나도!”하며 신나게 물감을 칠하고 도장을 찍었지.

저번에 발 도장 찍을 때는 싫다고 울었던 거 아니?

하늘이 먼저 하면 너도 하겠다더니 하늘이가 하고 나서도 안 한다길래 기다렸다가

네가 변기에 앉아 쉬하는 사이 물감을 가져가 조금씩 발랐지.

처음엔 기겁을 하다가, 아무렇지 않은 걸 알고는 재미있어하던 너.

오늘은 손에 물감 묻히는 것이 좋아졌구나! 축하해!

엄마도 손으로 그림 그리는 거 무지 좋아하는데

나중에 우리, 손으로 대문짝만한 그림도 같이 그리자.

 

2년 조금 넘게 산 바다의 손이 이렇게 커졌어.

네 살, 다섯 살, 일곱 살, 열 살, 열 세 살...

바다의 손은 조금씩 더 커지겠지?

오늘 찍은 네 손 위에 더 커진 네 손을 포개볼 때 마다

우리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하자.

너의 성장을 축복하고 즐기자.

그리고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졌을 언젠가 그 날에

서로를 놀란 듯이 바라보며

“와우~! 엄마!”

“와우~! 바다야!”

하고 친한 친구의 느낌으로 씩 웃으며 와락 껴안는 장면을 상상해본다.

얼마나 멋질까 우리 바다.

얼마나 멋질까 나이든 나.

엄마는 네 덕분에 가슴 설레는 미래를 선물 받았단다.

고마워 언제나.

많이 많이 사랑해.

 

2015. 5. 1

 

+

세 살된 바다는 저의 단짝 친구가 되었어요.

집에서 같이 놀고 먹고 자고 하늘이 보고.

바다가 없으면 재미가 없어서 어떻게 살까 싶을 정도랍니다.

말도 잘 하고 잘 알아 들어서 의사소통도 거의 다 되거든요.

딸은 엄마와 친구가 된다는 말을 이렇게 빨리 경험하게 될 줄이야!

힘든 육아에 빛과 같은 존재가 되어주는 큰 딸입니다.

울고 떼 쓰고 소리 지르고 하늘이를 때릴 때 빼고요.ㅋ

지금도 이렇게 소울이 통하는 느낌인데 바다 손이 저의 손 만큼 커졌을 때는 어떨지...

아으, 덩치도 키도 나만한 녀석이라니.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고, 흐뭇하고, 좀 더 진지해지면 눈물도 살짝 나올 것 같습니다.

자식을 키우는 일이 이렇게 재미있는 거네요. 이렇게 기대되는 거구요.

전반전이라 그런가요? ㅋㅋㅋ

하늘이를 낳고 더 그 맛을 알아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낮잠에 들면서 할머니들이 자식 낳고 키울 때가 제일 행복하다고 말씀 하셨던 게 생각났는데

정말 그렇구나 싶어서 신기했습니다.

힘들기도 무지 힘들지만, 좋네요. 지금이.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66892/dd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10026
2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10026
2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10011
242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분리된 세계 저쪽 imagefile [10] 서이슬 2017-09-10 10007
2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한 끼 imagefile [8] 신순화 2018-03-20 10006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전기없이 살 수 있을까? imagefile [2] 신순화 2018-03-16 9991
239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9989
2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9983
23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9977
2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9962
23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 잘못이 아니에요 imagefile [6] 케이티 2014-06-07 9958
2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9957
2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9936
2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9924
231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9923
2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920
22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9916
2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9900
2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2편] 엄마의 혼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2-19 9892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98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