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434.JPG


“얘들아~ 오늘 누구 생일잔치에 갈거야.”

“누구?”

“누구냐면, 이름이 부처이고 이렇게 생겼어.”

 

석가모니의 이미지를 본 아이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웃고 난리가 났다.

밑에 집에 사는 세아네와 같이 절에 가기로 한 오늘은 석가탄신일.

 

우리는 아빠 다리를 하고 앉아

부처의 길고 얇게 뜬 눈과

살짝 웃는 입과

손바닥이 하늘로 향하게 놓인 왼 손과

손바닥이 땅으로 향하게 놓인 오른 손을 흉내냈다.

 

“이 부처가 뭐라고 말할 거 같아?”

“어서 오너라... 오늘은 나의 생일이시다... 하하하...”

“어서 와, 나는 부처야. 키키키키”

 

목소리를 이리저리 바꾸며 부처 놀이를 하는데

문득 실제 부처의 목소리가 어땠을까 궁금해진다.

어떤 육성으로 어떤 말을 해서

세상의 많은 사람들을 깨어나게 했을까.

 

우리가 흉내 낸 부처를 그림으로 그려보기로 했다.

내가 하나 그리자 너도 나도 그려달라고 하길래

형태만 그려주고 각자 꾸미기를 했다.

 

화장도 시켜주고,

목걸이, 귀걸이, 팔찌도 걸어주고,

옷도 예쁘고 꾸며주었다.

마지막으로 부처에게 전하는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위에 써달라고 해서

“부처야, 생일 축하해.” 라고 써주었다.

 

부처의 생일 잔치에 갈 준비는 이제 다 된 것 같다.

 

“자, 얘들아. 이제 가볼까? 오늘 누구 생일이라고?”

“부추~~~~~!!!!!”

 

하하하하하하하하.

부처를 부추라고 말하는 아이들이 너무 귀엽고 재미있다.

 

기억하고 기릴 부처가 계셔서 고맙고

함께 그 분의 생일 잔치에 갈 이웃이 있어서 고맙고

이 날을 이렇게 유쾌하게 웃으며 보낼 수 있게 해준 아이들이 있어서 고맙다.

 

온 나라 사람들이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념일을 축하할 깨어난 리더를

현시대에서도 만날 수 있길 가슴 깊이 염원하며 오늘을 보낸다.

 

 DSC0538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1501/4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3편] 설명절, 뭐라고 뭐가 어째? imagefile [8] 지호엄마 2015-02-23 10255
244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10253
24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2편] 엄마의 혼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12-19 10207
2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종이 신문'을 읽는 이유 imagefile [4] 신순화 2018-04-13 10203
24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10203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10198
2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과소비 imagefile [4] 신순화 2018-11-06 10179
2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10179
2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10169
2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공부 잘하는 법 imagefile [5] 윤영희 2016-06-28 10168
2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10163
2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0 10162
23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열손가락 깨물기, 어떤 손가락이 더 아플까 imagefile 홍창욱 2014-09-12 10157
23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공감할 줄 아는 아이들의 세상을 위해 imagefile [8] 케이티 2015-04-17 10146
2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수학꼴찌, 초등 2년 내 딸을 위하여 imagefile [6] 홍창욱 2018-03-25 10145
2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품 떠나는 아들, 이젠 때가 왔다 imagefile [9] 신순화 2018-02-25 10134
2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10105
228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10101
2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10090
2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10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