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mas.JPG

 

서울로 출퇴근을 하는 큰산이 며칠 전 이런 문자를 보냈다.

 

내가 지금 만약 비행기 추락 사고로 죽게 된다면 당장 후회될 일은

1. 마누라랑 충분히 사랑을 경험하지 못한 것.

2. 아침에 바다랑 하늘이랑 맘껏 춤추지 못한 것.

녀석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것은 춤추고, 놀고, 세상을 경험하도록 알려주는 것.

 

그리고 나는 답장을 보냈다.

나도 당신이 만약 비행기 추락 사고로 저 세상으로 간다면

바로 이 두 가지가 아쉬울 것 같아.

그래, 사랑하자.

그리고 춤추자. 녀석들과 같이.

 

그래서 올 해 우리는 마음껏 사랑하고 마음껏 춤을 추기로 했다.

무슨 일이 있든 없든

내 감정이, 내 몸이, 내 상황이 어떻든 간에.

게다가 우린 지금 제주도에 있잖아!

신선한 자연 안에서 충분히, 천천히, 사랑하고 춤추며 살아갈 날들이

벌써 좋고 고맙다.

 

2015. 12.31

 

+

얼만 전에 제가 살고 있는 제주도 조이빌에서

3일 밤 동안 5리듬으로 춤을 추는 시간을 가졌어요.

조이빌 공동체 분들과 친구들이 함께 했는데 와우... 정말 굉장했답니다.

춤이 찾아주는 나의 본성, 나의 근원의 에너지는 경험할수록 놀라워요.

너무 흔들어댄 탓에 관절이 쑤시고 아프지만

더 여유있고 가벼운 일상의 리듬을 가지게 되었어요.

2016년에는 큰산 바다 하늘과 실컷 춤추고 사랑하며 제주 라이프를 채워갈건데

끌리시는 분들 주저하지 말고 오세요. 함께 해요!

일주일이든 한 달이든 1년이든 같이 춤추며 지내다 가세요.

근처에 대흘 초등학교가 있는데 교환 학생 제도가 있어서 출석 일수가 인정이 된다고 하고

그렇게 도시에서 온 학생이 다수 있다고 하니 초딩 부모님들~ 오세요~^^

하지만 제주도만 답은 아니죠. 

어디에 계시든 건강히 마음 가볍게 잘 지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1587/2a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하나 더 낳으라고요??? imagefile 신순화 2011-07-27 25327
304 [김연희의 태평육아] 외손주 vs. 친손주 imagefile 김연희 2011-07-22 27674
30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등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1 26127
3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부자가 되는 그날을 위해!!!!! imagefile 신순화 2011-07-20 23339
30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39557
30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수족구와의 일전 ‘최후의 승자’는? imagefile 김태규 2011-07-18 18199
299 [김연희의 태평육아] 밥 하기가 싫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15 18171
29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가들도 힘들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14 27838
2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눈물’을 허하라!! imagefile 신순화 2011-07-13 22207
296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33749
29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질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07 27952
294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임신으로 얻은 소중한 이웃, ‘다둥이(?)’ 좋아! imagefile 김미영 2011-07-07 22878
2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개미떼와 물 난리, 그 집에선 무슨 일이? imagefile 신순화 2011-07-06 28366
29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너를 키운 건 8할이 스마트폰~’ imagefile 김은형 2011-07-05 28078
291 [김연희의 태평육아] 구름 속 걸었으니, 이제 비 맞을 차례? imagefile 김연희 2011-07-05 17582
29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유재석의 길? 박명수의 길! imagefile 김태규 2011-07-03 15873
28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베이비시터와의 만남, 이별 그리고 또 만남 imagefile 양선아 2011-07-01 20751
28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편지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30 25121
2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공부에 대처하는 아들의 자세 imagefile 신순화 2011-06-29 31267
28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검찰청 ‘몰래 데이트’의 결말 imagefile 김태규 2011-06-27 14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