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95.JPG

 

‘샤워 물줄기에 놀라며 신기한 듯 뚫어지게 바라보던 너의 눈빛.

보드라운 살결과 몽실몽실한 살집의 느낌.

널 꼭 껴안고 샤워!‘

 

너무나 뜨거웠던 올 해 여름

하늘이를 안고 했던 여러 번의 퀵 샤워를 잊을 수가 없다.

대전 여행 때 어쩌다 발견한 그 멋진 포옹 샤워!

하늘이의 몽실몽실한 살집을 끌어안고

같이 물을 만나 미끄덩하게 붙어서

부드럽게 비비던 그 느낌.

비누칠을 하다가 미끄러워서 아찔하게 놓칠 뻔도 했지만

할 때 마다 그 좋은 느낌과 간편함에 감탄했다.

시원해진 두 몸이 꼭 껴안고 밖으로 나가던 그 상쾌함은 또 어떻고!

 

하늘아, 고마워.

에어컨도 없어서 숨이 막힐 듯이 더웠는데

그래서 너무 힘들었는데

지나고 나니 너랑 했던 그 샤워 덕분에

올 여름이 아주 특별하고 상쾌하게 기억이 된다.

신기하지?

고마워!

 

2015. 9. 9

 

+

작년에 이사를 오면서 시원해서 에어컨을 안 달고 올 해 여름에 큰산 사무실에 줬다.

그런데 너~~~~무나! 생애 최고로! 더웠다.

'찜통 더위'라는 것을 온 몸으로 체감하며

자다가도 일어나 샤워를 하며 하루 하루를 버텼다.

온 몸에 땀띠가 나는 바다를 씻기며,

잠을 잘 못 자고 우는 하늘이를 업어 달래며 하루 하루를 연명했다.

그런 정신 없는 가운데 했던 하늘이와의 샤워가

이렇게 깊게 추억이 되다니.

이 추억이 그 고통의 기억을 기분 좋게 이겼다.

멋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9481/16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5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이모님 전 상서 imagefile [1] 박태우 2014-12-24 7699
30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7693
30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와의 첫 만남 [3] 케이티 2014-04-05 7689
3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날로그 육아, 시즌1끝 시즌2 시작합니다! imagefile [5] 윤영희 2016-09-28 7675
3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7667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666
29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7665
298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7663
29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656
29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654
29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648
2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11-09 7641
2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도 연애와 매 한가지. 울고 싶을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9 7627
2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 가족이 한 해의 마지막을 보내는 방법 imagefile [2] 신순화 2019-01-04 7623
2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7605
29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7600
28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꽃 길만 걷게 하진 않을게 imagefile [2] 정은주 2018-12-05 7592
2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7585
2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삼천번 절은 못 했지만... imagefile [2] 신순화 2017-12-26 7581
28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7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