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728-3.JPG

 

멋을 알아가고 있다. 

 

18개월이 된 바다는 옷장을 뒤져 옷을 입어보고

신발장을 뒤져 신발을 신어보는 걸 아주 좋아한다.

그러더니 맘에 드는 티와 신발을 찾았다.

아쉽게도 티는 작고 신발은 큰데 그걸 자꾸 입고, 신고 나가겠단다.

신기한 건, 우리 부부는 바다에게 여성성이 담긴 물건을 준 적이 없는데

오히려 이름이 바다라서 온통 파란색 물건이 가득한데

바다가 고른 옷은 소매에 주름이 들어간 보라색 쫄티이고

신발은 큰 꽃이 달린 연분홍색 구두다.

어제는 하도 그 옷과 구두를 걸치고 나가겠다길래 그래라 하고

옷을 입히고 구두는 양말을 신고 신게하려고 색깔있는 양말을 신기고 구두를 신겼더니

울상을 지으며 "아니야~"란다.

우리가 보기에도 별로였는데 자기가 보기에도 안 예뻤나보다.

앞으로 펼쳐질 바다의 미의 세계가 무궁 기대된다..

 

+   +   +

 

20개월이 된 지금 바다의 옷에 대한 기호는 더욱 선명해져서

옷 입히는 일이 가장 힘든 일이 되었어요.

다행히 신발은 정리를 했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대폭 줄었고요.

내복도 아무거나 안 입으려고 하고 뭘 입힐 때 마다 "아니야~"를 연발한답니다.

아우, 이 아가씨, 까다로운 것도 아빠 엄마를 닮았네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65603/b0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174
34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1) imagefile 양선아 2017-04-24 7171
3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장조림, 아, 소고기 장조림!! imagefile 신순화 2018-05-30 7155
34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역사를 가르칠 것인가 imagefile [4] 케이티 2015-10-26 7150
34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은 눈물의 씨앗인가 imagefile [6] 정은주 2017-04-03 714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7139
339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엄마도 쉬고 싶다 imagefile [2] 박수진 2017-03-24 7138
338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단절되는 경력이란, 삶이란 없다 imagefile [17] 안정숙 2017-06-21 7129
3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의 생생한 글쓰기 imagefile [2] 윤영희 2017-09-13 7123
33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7119
3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게 이상적인 선생님이란 imagefile [2] 윤영희 2015-10-27 7118
33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날로그 육아, 시즌1끝 시즌2 시작합니다! imagefile [5] 윤영희 2016-09-28 7117
3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7110
33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7109
3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 플리마켓 셀러로 참여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11-28 7090
3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7088
329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첫째가 아기가 됐다 imagefile [2] 박수진 2016-12-05 7084
328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아내가 복직을 했다 imagefile [6] 박진현 2017-09-07 7076
3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7071
32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0편] 인공지능! 놀라운 발전이긴한데...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3-28 7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