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369.JPG

 

아, 아쉽다.

이 그림보다 훨씬 귀여운데.

우리 하늘이 웃는 얼굴, 아빠 닮은 웃는 얼굴

빨아먹고 싶게 귀여운데.

어두운 새벽, 하늘이 웃는 사진 보며 그림 그리면서

히죽히죽 웃고 있다.

가슴이 벅차고 뜨겁고 고맙다.

 

2015. 12. 10

 

+

유난히 예쁜 웃음을 찍은 사진이 있잖아요.

그 사진을 계속 보다가 그려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 그렸는데

사진으로 볼 때는 슬쩍 봤던 얼굴을 한 시간, 두 시간, 세 시간

찬찬히 뜯어서 보고 또 보고 있으니

점점 가슴이 벅차오르고 감동인 거예요.

얼굴 살집의 윤곽과 빛깔, 음영, 눈의 표정, 콧구멍, 입술...

너무나 아름다운 내 아이의 얼굴을 그림을 그리면서 비로소 제대로 본 느낌이었어요.

아이들의 얼굴을 그리고 싶어서 그림 학원을 다녔는데

다니길 정말 잘 했다는 생각도 들고

이렇게 그리고 있는 것이 좋고 신기해서 더 가슴이 벅찼나봐요.

정말 예쁜데...

왜 이 예쁜 얼굴을 가만히 들여다 볼 여유가 잘 안 나는지...

‘이것만 하고 놀아줘야지’,

‘아무것도 안 하고 아이들 옆에서 가만히 있어야지.’ 하면서도

늘 설거지하고 밥 하고 빨래 돌리고

그러다 보면 재울 시간이라 종종 거리면서 씻기고 늑장 부리면 화내고.

왜 이러는 거죠?

이 벗어나기 힘든 집안일과 뒤치다꺼리의 사슬에서 벗어나보겠어요!

벗어날 수 있다! 있다! 있다!

나는 여유롭다! 여유롭다! 여유롭다!

아, 하늘이의 웃음을 들여다보고 있는 지금 이 순간만큼은

정말 여유롭고 행복하네요. 아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7206/f3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5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빠도 주양육자가 될 수 있다 imagefile [2] 이승준 2016-11-18 11028
3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11015
36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가 다니는 병원 이야기 [3] 케이티 2014-05-15 11010
3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괜찮아, 잘 자라고 있는거야.. imagefile [4] 신순화 2018-10-24 10996
3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10990
3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10987
3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986
3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랑은 착각과 오해를 타고... imagefile [3] 신순화 2018-05-14 10984
35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10981
3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의 선물 imagefile [4] 신순화 2018-04-06 10980
3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10979
35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첫사랑의 기억을 담아, 아들과 종점 여행 imagefile [4] 케이티 2015-11-11 10974
3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973
3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휴가, 시댁, 그리고 제사 imagefile 신순화 2014-07-31 10959
3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10958
3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야.. 조금 천천히 커 줄래? imagefile [2] 신순화 2018-09-13 10942
34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초등수학, 먼 길을 위해 imagefile [7] 정은주 2017-06-26 10931
3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폰을 멀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imagefile [3] 홍창욱 2016-04-07 1091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10901
3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깻잎에서 편지까지, 산타로 온 인연들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9 10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