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07.JPG

 

 

씻고 싶었다. 너무나.

새벽 3시 반에 일어나 아이들 사진 인화 주문하고

하늘이 깨서 젖 주고 아침밥, 이유식 만들기로 이어져서 오후가 되고

미술 학원 종강 날인데... 가야 되는데...

큰산도 나 학원가라고 집에 일찍 왔는데 어쩌지... 고민했다.

머리도 안 감은지 며칠 되고 얼굴도 푸석하고 몸도 찌뿌둥한데

그래도 학원을 가?

가자! 옷을 입고 모자를 눌러 쓰고 가방을 매고 집을 나서는데

아빠랑 낮잠 자러 방에 들어갔던 바다가 빼꼼히 방문을 열고

“엄마랑 자고 싶어...” 한다.

“어? 엄마 그림 그리러... 아니다, 같이 자자.”

지금 바다에게 내가 필요하구나 싶어서 옷을 다시 갈아입고 누웠다.

곧, 잠이 드는 바다.

그리고 자다가 깨서 울다가 젖을 조금 먹고 다시 자는 하늘.

그래, 오늘은 애들 잘 재우고 씻자!

그리고 씻었다.

창문이 있는, 고마운 이 집 욕실에서 가만히, 천천히 씻었고

진짜 좋았다.

 

2015. 10. 28

 

목욕 직후 몸에 물을 잔뜩 묻힌 채 욕실 앞에 서서 그리다.

 

+

애들은 그렇게 열심히 씻기면서 나는 왜 그렇게 씻기가 힘든지 몰라요.

시간에 쫓기고, 힘이 달리고.

그런데 깨끗이 씻고 나니 욕구가 충족이 되면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몸이 개운하니 기분도 깨끗해져서 화도 많이 안 나더라고요.

이 날을 시작으로 계속 하루에 한 번씩 욕조에 몸을 담그는 목욕을 하는데

아이들과 같이 하면 효과가 반감되긴 하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니 또 좋아요.

서울 집에서 특히 좋았던 곳,

창문이 있는 널찍한 욕실!

고마웠어!

제주도로 이사를 왔고요 정말 정말 정~말 좋아요.

제주 살이 이야기도 곧 들려드릴게요! ^ ^

그림이 마구 마구 나오고 있다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9288/3f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5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빠도 주양육자가 될 수 있다 imagefile [2] 이승준 2016-11-18 11030
3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11018
36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가 다니는 병원 이야기 [3] 케이티 2014-05-15 11014
3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괜찮아, 잘 자라고 있는거야.. imagefile [4] 신순화 2018-10-24 1100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1002
3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10999
3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10999
3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의 선물 imagefile [4] 신순화 2018-04-06 10996
3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랑은 착각과 오해를 타고... imagefile [3] 신순화 2018-05-14 10989
35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10988
3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10983
3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982
35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첫사랑의 기억을 담아, 아들과 종점 여행 imagefile [4] 케이티 2015-11-11 10976
3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10974
3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휴가, 시댁, 그리고 제사 imagefile 신순화 2014-07-31 10961
3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야.. 조금 천천히 커 줄래? imagefile [2] 신순화 2018-09-13 10951
34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초등수학, 먼 길을 위해 imagefile [7] 정은주 2017-06-26 10932
3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폰을 멀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imagefile [3] 홍창욱 2016-04-07 10923
3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10919
3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깻잎에서 편지까지, 산타로 온 인연들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9 1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