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96-2.JPG

 

아, 너무 힘들어. 재우는 거.

이 시간이 나는 제일 힘든 것 같다.

완전히 도를 닦는 기분이다.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해야 할 일이 있는데!

씻고 싶고, 먹고 싶은데!

바다는 뒤척이면서 내 팔을 조물조물 만지고 있다.

한참을 지나서 ‘잠이 들었나?’ 싶었는데

어둠 속에서 조용히 “엄마...” 라고 부를 때 나는 미쳐버릴 것 같다.

알아서 자주면 얼마나 좋을까.

하루 종일 웃으면서 잘 지내다가 재울 때 목소리가 안 좋아진다.

“왜 안자~ 빨리 좀 자~” 하고 솔직한 말을 하기도 하고.

바다가 서운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아, 정말. 이 부분만은 좀 빨리 컸으면 좋겠다.

 

2015. 9. 15

 

 +

바다가 "엄마!" 부르며 자다가 깼을 때 제가 안 자고 있을 경우에는 달려가 옆에 눕습니다. 

바다는 저의 몸을 만지며 다시 잠이 드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알 수 없습니다.

예전에 '노예 12년' 이라는 영화를 보다가 세 번을 불려가서 누워있었는데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여기 노예 2년이요... ' ㅋㅋㅋ 

 

침대에 눕히고 이마에 뽀뽀해주며 굿나잇~! 하고는 불을 꺼주고 나오는 외국 영화 속 징면 자꾸 생각납니다.

언제 그게 가능할까요?'

요즘들어 가끔 제가 하늘이를 재울 때 아빠 팔을 만지며 잠들기도 하는 걸 보니 아주 먼 이야기는 아닐 것 같습니다.

그 때 까지 노예 생활 충실히 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0925/96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의 두번째 인생을 열어준 둘째 아이 홍창욱 2014-05-21 8175
3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함께 보는 '빨간 머리 앤' imagefile [8] 신순화 2017-05-17 8170
36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카트>에 <빵과 장미>를 싣고 [9] 케이티 2015-03-13 8162
3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8153
36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교본, 아들이 말하는 아버지이야기 imagefile [1] 홍창욱 2015-03-02 8151
3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나를 살게 한다 imagefile [2] 윤영희 2016-12-22 8143
3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8136
3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옥시'만 안 쓰면 되는 걸까요?? imagefile [6] 신순화 2016-05-04 8124
35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8122
3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0편] 인공지능! 놀라운 발전이긴한데...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3-28 8115
3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5살의 새해 소망 imagefile [9] 윤영희 2017-01-08 8113
35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공부 잘하는 법 imagefile [5] 윤영희 2016-06-28 8096
353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초등수학, 먼 길을 위해 imagefile [7] 정은주 2017-06-26 8095
3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8093
35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균도, 우리 케이티 imagefile [8] 케이티 2015-03-22 8085
35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 잘못이 아니에요 imagefile [6] 케이티 2014-06-07 8078
34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밥 해주는 남편, 육아 도우미 없는 생활 imagefile [4] 양선아 2017-07-14 8077
34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5편] 술맛이 좋아, 해물파전이 좋아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3-20 8071
3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또 한 계단을 오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3-07 8068
346 [최형주의 젖 이야기] 문득 imagefile 최형주 2014-05-08 8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