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07.JPG

 

 

이렇게 귀할 수가 없다.

하늘이의 웃음이.

이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

하늘이의 웃음이.

 

마음을 열어주어 고맙다.

엄마도 온 마음을 열었단다.

우리 그 마음 잘 부비면서 살자.

 

하늘이가 웃길 간절히 바라며 바라보던 내 웃는 얼굴 밑에는

태교를 못 한 미안함과 신생아 때 많이 안아주고 교감하지 못한 미안함이 가득했다.

애착 관계에 문제가 생긴 건 아닌가.

평생 잘 안 웃는 사람이 되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에 매일 밤 마음이 무거웠다.

아이들이 잠든 밤, 큰산이 일을 하고 돌아오면 첫 마디가 “하늘이가 안 웃어”였다.

바다는 참 잘 웃었는데.

그 표정과 소리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싱그러워서 매일 놀랐는데.

하늘이는 그렇지가 않아서 더욱 마음이 쓰였다.

그런데 이틀 전,

강한 눈빛 사이 사이에 보이는 하늘이의 웃음이 아주 여리게 느껴지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웃기 싫은 게 아니라 웃고 싶구나. 그런데 못 웃는 거구나.

좀 더 안전하다고 느껴지면, 좀 더 편안하다고 느껴지면 무장해제 할지도 몰라. 아니, 할 거야.’

그러는 통에 하늘이가 감기에 걸려 아팠고

나와 큰산은 하늘이를 더 많이 안아주고 들여다보고 만졌다.

그 감기가 다 나을 즈음인 2015년 8월의 마지막 날 아침,

하늘이는 좀 더 자주 좀 더 긴 웃음을 보여주었다.

분명히 전 날과는 다른 얼굴이었다.

눈물이 났다.

고맙고 미안해서 마음이 뜨거웠다.

 

참 귀한 웃음이다.

참 귀한 하늘이의 마음이다.

큰산과 바다 하늘 그리고 내가 소리 내어 넘어가면서 웃는 어느 훗날

나는 하늘이가 마음을 열기 시작한 2015년 8월의 마지막 날을 기억하며

또 다시 뜨거워지는 마음을 부둥켜안을 것 같다.

옆에서 웃고 있는 하늘이도 꼭- 안아주어야지!

아...!

 

2015. 9. 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5363/d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희정은 집안일을 했을까?...권력자와 가정주부 imagefile [5] 강남구 2018-03-08 7300
36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들의 육아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5-06-23 7299
3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7276
3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275
36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5편] 술맛이 좋아, 해물파전이 좋아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3-20 7273
3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7266
35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와의 첫 만남 [3] 케이티 2014-04-05 7265
3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imagefile [8] 신순화 2017-04-26 7257
35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또 하나의 소셜마더링, 아동전문병원 image [8] 케이티 2016-04-03 7233
3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229
3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굳이 이렇게 한다 imagefile [7] 신순화 2017-08-18 7226
35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이모님 전 상서 imagefile [1] 박태우 2014-12-24 7224
35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7219
3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212
3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7212
3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리.. 그 소리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8 7209
3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7192
34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18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7179
346 [너의 창이 되어줄게] 다시 시작하는 '너의 창이 되어줄께' [12] rashaim74 2015-06-19 7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