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이 윤택해져서일까요?

요즘 아이들은 악기 2개 다루는 건 기본이라고 합니다.

미디어에서 조명되는 '엄친아'들을 보면, 꼭 악기 하나는 참으로 잘하더군요.

 

음악교육은 몇살부터 하면 좋다, 뭐부터 배우면 좋다 등등..

엄마들의 유아 음악 교육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관련 사교육 시장도 점점 커지고 있는 듯 합니다.


엄마들의 높은 관심에 부응하듯 문화센터의 각종 음악 수업, 유아 전문 음악학원 등에 대한 정보는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아이 맞춤형' 음악교육을 시작한 엄마의 이야기가 아닌,

'엄마 맞춤형'으로 엄마가 음악을 취미로 시작하니 아이도 악기를 배우게 된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제가 대학교 2학년 때 같은과 여자 친구랑 자취를 했었어요.

그 친구는 서태지의 팬이었고, 베이스를 사랑하는 친구였습니다.

저는 그 친구를 참 좋아했는데, 덕분에 베이스도 좋아하게 되었어요.

하지만 베이스를 좋아한다고 바로 악기를 구입하고 레슨을 받을 정도의 형편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나중에 배웠으면 좋겠다라는 마음만 먹고 있었지요.


그렇게 마음만 먹은지 10년.

 

직장생활에 여러모로 지쳤던 어느 날.

베이스를 배우겠다는 생각조차 영영 사치로 남아버릴 것 같았습니다.

일하고 저녁에 애 잠깐 보고 하루가 끝나버리는게 참 팍팍했지요.

나만을 위한 무언가가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베이스를 배울 수 있는 학원을 알아보기 시작했는데,

뜻이 있으면 길이 있는 것인지

마침 제가 사는 곳 근처에 실용음악학원이 생겼습니다.

당장 달려가 나는 직장을 다녀 주말 밖에 시간이 안되는데 레슨이 가능하냐 물었어요.

보통 주말엔 선생님들이 레슨을 안하시지만

레슨을 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하더라구요.^^

그렇게해서 베이스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일주일에 한시간. 베이스 레슨 시간이 저에겐 꿀맛같던 시간이었어요.

가끔 아이를 맡길 상황이 되지 않을 때 햇님군을 데리고 학원에 갔습니다.

처음엔 아이 데리고 온전히 한시간 레슨 받기가 어렵더군요.

그래도 상황이 여의치않을땐 아이를 데리고 학원을 다녔습니다.

 

그렇게 제가 베이스를 배운지 열달쯤 지났을까요?

아이가 대뜸 드럼을 배우겠다고 합니다.

5살짜리가 무슨 드럼이냐 싶어서 냅뒀어요.

하지만 드럼을 배우고 싶단 햇님군의 소망은 계속되었고,

결국 만5세를 기점으로 햇님군은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IMG_0570.jpg » 햇님군이 드럼을 배우러 갔던 초기 시절 모습입니다



드럼 레슨 후엔 비어있는 피아노레슨실에서 피아노도 두드려보았어요^^


 IMG_0574.jpg

 

아이가 드럼을 배우면서 여러가지 난관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잘 배우고 있고,  가끔 서로 힘들때 이런 이야기를 주고 받습니다.

 

"힘들어도, 좋아서 시작한거니까 끝까지 해야지"

 

엄마가 힘들땐 아들이 저렇게 이야기하구요,

아들이 힘들땐 엄마가 저렇게 이야기합니다. 

 

아이가 아직 어리거나, 아이가 둘 이상일 경우, 엄마가 자기 취미생활을 갖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핑계없는 무덤없다고 무언가를 해야겠다고 결정을 하게 되면, 그것을 되게하기위한 방법을 찾기 마련이지요.

생각만 하고, 안되는 이유부터 따지면 아무 것도 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의 음악교육.

엄친아를 만들기 위한 목적이 아닌, 

지친 인생의 휴식처 같은 음악과 친해지는 목적으로

여러분들의 아이를 이끌어보세요.

 

때론 엄마부터, 내 자신부터 챙겼을 때 생각지도 않은 자녀교육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나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443/a0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5703
36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폴라로이드카메라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11-03 12477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엄마는 베이스, 아들은 드럼 imagefile [6] 전병희 2011-11-03 13908
362 [김연희의 태평육아] 왜 하의실종 종결자가 되었나? imagefile [3] 김연희 2011-11-02 41227
3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여덟명 시댁 식구, 1박 2일 손님 치르기 imagefile 신순화 2011-11-01 16115
3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육아의 적들...답이 어디에? imagefile [4] 홍창욱 2011-11-01 15686
359 [김연희의 태평육아] 1과 2 사이, 고냐 스톱이냐? imagefile [4] 김연희 2011-10-28 15667
3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나만좋아해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27 12058
35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베이스맘이 전하는 보육기관 알아보기 팁 imagefile [10] 전병희 2011-10-27 13945
3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 돈벌이에 나서다! imagefile 신순화 2011-10-25 14830
3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30956
3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26716
353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55496
3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나는 이래서 엄마표 전담 육아 한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20 14763
35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그냥그런거지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19 12176
35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젖떼고 첫 맥주, 나보고 정신 나갔다고? imagefile [7] 양선아 2011-10-19 40443
3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가 커서 아빠를 원망하진 않을까? imagefile 홍창욱 2011-10-18 20060
3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안녕하세요.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를 소개합니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13 16716
347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56617
3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