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규 12.jpg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와 안된다고 훈계하는 부모와의 갈등은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숙명처럼

겪어야 하는 일일 것이다.

어릴때야 마트에 잘 안 데려가고, 안 된다고 엄포를 놓고 단호하게 그냥 나오면 그럭저럭

지나가기 마련이지만 언제까지나 그런 방법이 톨할 수 는 없다. 초등학교에 들어간 아이는

친구집에서 보고 와서 조르고, 신문에 난 광고 보고 조르고 인터넷 보다가 졸라대기 일쑤다.

큰 아이에겐 무조건 안된다는 엄포가 통하지 않는다.

엄마 아빠 이름으로 수없이 배달되는 택배 상자들을 보는 아이들은 부모는 맘대로 사고

자기만 안 사준다며 억울해 하거나 감히 따지기도 한다. 엄마 아빠도 원하는거 다 사는거 아니라고

집안에 꼭 필요한 물건이라서 주문했다고 설명하곤 하지만 이런 설명이 다 떳떳한 건 아니다.

그래서 머리가 큰 아이와는 협상이 오고가게 된다.

 

아홉살 큰 아들은 요즘 영화 '스타워즈'에 빠져 있다.

처녀적부터 영화광이었던 내가 아들이 좋아할 것같아 보여주었던게 시작이었다.

우주선과 제다이 기사, 수없이 다양한 외계인들과 광선검, 레이저총, 우주에서의 전쟁 등

사내아이를 사로잡는 우주영웅 이야기에 아들은 완전 빠져 들었다.

1편부터 6편까지 영화를 다 보고 제작기도 다 보고 관련 다큐멘터리까지 섭렵한 아들은

스타워즈 장난감을 탐내기 시작했다.

 

아들이 원하는 건 '레고'로 출시된 스타워즈 시리즈다.

아들은 일곱살때 처음 접한 레고를 너무 너무 좋아한다. 그 작은 조각들을 맞추는 일에

다섯 시간이고 여섯 시간이고 빠져든다.
태어나서 이토록 열중했던 놀이가 없었기에 남편과 나는 살짝 감동해서 그동안 몇 몇

고가의 레고 제품들을 생일이나 성탄절에 안겨 주었다.

그런데 영화 스타워즈의 모든 케릭터들을 입이 딱 벌어지게 재현한 제품들이 레고로 나와 있는 것이다.

몇 몇 비교적 저렴한 모델들을 사주었지만 그걸로 성에 찰 리가 없다. 아들은 주인공들이 타던

우주선 모델들을 열렬하게 원하고 있다.

 

처음엔 무조건 사달라고 하길래 '안돼!' 딱 잘라 거절했다.

예상대로 아들은 엄마 아빠 것만 매번 사고 자기 것은 안 사준다느니, 제 적금을 깨게 해달라느니

안 사주면 집을 나가겠다거니 하는 소리들을 늘어 놓기 시작했다. 야단치고 설명하고 타이르다가

협상을 제시했다. 집안일을 도우면 용돈을 주기로 한 것이다. 어떤 일을 도울 수 있는지, 얼마를

받으면 적당할지는 스스로 생각해서 적어 오라고 했다.

아들은 울고 불며 떼 쓰다가 뚝 그치고 종이를 가져오더니 열심히 적기 시작했다.

 

'빨래 널기 500원

 빨래 개키기 500원

 방 청소 200원

 설걷이 400원

 안마 100원

 음식 만드는거 돕기 900원'

 

나는 남편과 상의해서 좀 과하다 싶은 항목은 금액을 조정하고 몇가지 새 항목을 추가해서 아들과 합의를 했다.

아들은 그날부터 당장 설걷이를 돕기 시작했다.

내가 수세미로 닦으면 헹구어서 건조대에 정리하는 일이었다.

처음 하는 설걷이가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다시 헹궈. 이렇게 뽀득 뽀득 문질러서.. 그렇게 하면 안 되고..'

옆에 서서 쉴새없이 일러주고 잔소리 해대는 엄마가 지겹기도 했을텐데 아들은 군말없이 일러주는 대로

열심히 따라 했다. 그리고 가지런히 그릇을 정리해 놓고 물 묻은 손에 400원을 받아 갔다.

그 다음날엔 청소기를 돌리고 500원, 이불을 펴고 200원, 또 설걷이를 돕고 400원

빨래를 널고 300원을 받았다. 할 때는 한숨을 쉬지만 용돈을 받으면 용기백배해서 유리병에 넣으며

환호를 질렀다.

그 후부터 아들은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엄마, 뭐 할 일 없어요?' 묻는다.

'우선 널어 놓은 토란 좀 모아서 이 푸대에 담아줘. 300원 줄께. 그리고 해치가 싸 놓은 똥 치우면 또 300원!'

'알았어요'

아들은 군말없이 쪼그려 앉아 한 푸대 가득 토란을 담아 넣고 평소엔 그렇게 시켜도 절대 하지 않던

해치 똥을 집게로 담기 시작했다.

시켜도 안 한다고 하면 상관없지만 돈 받고 한 다고 해 놓고는 대충 하는건 용납하지 않았다.

빨래 널다가 몇 번 잔소리 듣고는 울컥해서 소리 지르다가도 '그럼 그만둘래?' 하면

'아니요. 할꺼예요' 다시 입을 꾹 다물고 하던일에 매달리는 아들이다.

눈앞에 목표가 있다보니 짜증나고 싫증나는 것도 견뎌내는 것 같았다.

 

처음으로 청소기를 돌려본 아들은 '너무 힘들어요'라고 했다. 엄마는 이걸 9년째 하루에도 몇 번씩

해 왔다고 했더니 '정말 힘드셨겠어요' 한다. '해보니까 엄마 힘든거 알겠구나?' '네..'

며칠 이렇게 지냈더니 함께 집안일 하면서 아들과 이런 저런 얘기 할 시간도 늘어나고

평소에 관심없던 집안일이 얼마나 힘든지도 깨닫게 되는 등 생각지 못했던 효과들이 늘어난다.

아들은 매일 밤 유리병에 모은 돈이 얼마인지 헤아리는 것이 큰 낙이 되었다.

아들의 돈벌이를 격려하기 위해 하루동안 여러가지 일들을 열심히 해 내면 남편이 조금씩 보너스를 주기로 했다.

일의 종류도 다양해져서 오늘부터는 동생 윤정이에게 동화책을 한 권 읽어줄때마다 300원씩 주기로 했다.

녀석은 잠자리에서 동생이 골라온 옛 이야기 책을 신명나게 읽어 주었다.

내가 늘 어린 막내를 매달고 있어서 제대로 책도 못 읽어주던 둘째가 오빠 덕분에 신이 났다.

소리내어 책을 읽는 것은 발표력 표현력 개발에 좋다고 해서 일부러 시켜볼때는 절대 안 하던 녀석이

용돈을 준다니까 목청을 돋우어 재미나게 읽어준다. 그 덕에 나도 막내도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300원이 안 아깝다.

 

일주일 가까이 집안일에 매달려 용돈을 모은 아들은 드디어 제 돈으로 제가 원하는 레고를

주문하게 되었다. 그러나 돈벌이의 끝은 아니란다. 사고 싶은 레고는 수없이 많기 때문이라나.

당연히 해야 할 일에 돈을 주는 것이 교육적으로 안 좋을 수 도 있지만 아이의 동기를 강화시키고

스스로 노력해서 원하는 것을 얻는 과정이 더 큰 배움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하는 묘가 있다면

꼭 나쁜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홉살  아들은 요즘 돈벌이에 바쁘다.

슬슬 꾀가 늘어나는 엄마는 이 참에 밥 짓고 반찬 만드는 일도 용돈 몇 푼에 아웃소싱해볼까..궁리중이다.

아들과 엄마의 동업...

과연 잘 될까나??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478/86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6047
36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폴라로이드카메라 imagefile [1] 윤아저씨 2011-11-03 12537
36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엄마는 베이스, 아들은 드럼 imagefile [6] 전병희 2011-11-03 13970
362 [김연희의 태평육아] 왜 하의실종 종결자가 되었나? imagefile [3] 김연희 2011-11-02 41506
3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여덟명 시댁 식구, 1박 2일 손님 치르기 imagefile 신순화 2011-11-01 16240
3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육아의 적들...답이 어디에? imagefile [4] 홍창욱 2011-11-01 15805
359 [김연희의 태평육아] 1과 2 사이, 고냐 스톱이냐? imagefile [4] 김연희 2011-10-28 15742
3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나만좋아해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27 12116
35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베이스맘이 전하는 보육기관 알아보기 팁 imagefile [10] 전병희 2011-10-27 14025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 아들, 돈벌이에 나서다! imagefile 신순화 2011-10-25 14905
3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31347
3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끼질 하는 남편 imagefile [12] 신순화 2011-10-21 126929
353 [김연희의 태평육아] 어머...나는 변태인가? imagefile [3] 김연희 2011-10-20 55882
3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나는 이래서 엄마표 전담 육아 한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20 14834
35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그냥그런거지 imagefile [2] 윤아저씨 2011-10-19 12228
35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젖떼고 첫 맥주, 나보고 정신 나갔다고? imagefile [7] 양선아 2011-10-19 40769
3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가 커서 아빠를 원망하진 않을까? imagefile 홍창욱 2011-10-18 20289
3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안녕하세요.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를 소개합니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13 16849
347 [김연희의 태평육아] 대충 키우는 ‘태평육아’, 대충 잘 큰다 imagefile [9] 김연희 2011-10-13 56957
34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