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82.jpg

 

2013111936057_01_8056939_1_59_20131119134302.jpg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김외현 기자님의 '다음 여행은 둘만 가리라!' 선언에 딴지를 거는 건 아니고요 ㅎㅎ

시간이 없어 방송을 보진 못했지만

꽃보다 할배님들, 꽃보다 누나들이 화제가 될 때마다 드는 생각이 있었어요.

 

(내 주변의) 할매, 언니들을 해방시키자!

그리고 일과 육아에 지친 엄마(나)여, 떠나자!

 

그래서 여행 계획을 하나 짜 보았습니다.

 

이름하여,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일단 제 상황부터 점검해 볼게요.

둘째 아이 태희가 7월 말에 태어날 예정이니까

못해도 6월 말에는 두번째 책 <아기와 나 때때로 남편> 출간준비가 끝나야 하고,

그럼 5월 말~ 6월 초에는 탈고를 해야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자연스럽게 여행 시기가 나오는 군요.

2014년 5월 말, 혹은 6월 초!

 

장소는 어디가 좋을까요.

기왕 떠나는 거 멀리멀리 날아 가고 싶지만,

그때쯤이면 배가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를 테니

좋다, 인심 써서 제주도!

 

내친김에 함께 갈 동료 후보군을 정해 보았어요.

물론 내 맘대로 ㅎㅎ

친정엄마, 시엄마.

마침 올해는 두 엄마들이 사이 좋게 환갑이 되는 해이기도 해요.

 

환갑을 맞은 두 엄마와 딸의 제주도 여행.

그림이 그려지시나요?

 

"남편과 자식은 놔두고 우리 여자들끼리"

컨셉을 엄마들은 어떻게 받아들이실까요.

사돈과의 여행이라니, 슬금슬금 뒤로 빠질지도 몰라요.

아, 내 남편은 뭐라고 할까요?

과연 나는, 우린 떠날 수 있을까요? ㅋㅋㅋ

 

두군두근 콩닥콩닥,

어쨌거나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여행!

아무것도 정해진 것 없지만,

어쨌든 시작해 보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741/56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05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양천 포도주 난동 사건 imagefile [2] 강남구 2018-03-26 11371
40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4편] 요리꽝에서 요리왕으로 등극~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7-02-14 11353
4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늙고, 아프고, 약한 존재들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들 imagefile [2] 신순화 2017-02-16 11352
4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삶을 디자인할 수 있는 아이 imagefile [4] 윤영희 2018-04-30 11341
4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밭에서부터 시작하는 김장 imagefile [4] 신순화 2015-11-27 11337
40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와 취침 전 동화책읽기1 - 띄엄띄엄 아빠의 책읽기 imagefile 홍창욱 2014-11-24 11322
39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불편함과 마주하기, 다른 것과 함께 살기 imagefile [11] 케이티 2015-12-08 11313
39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1310
3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11293
3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침 길, 이야기 길 imagefile [6] 신순화 2016-03-16 11276
39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2-독일의 믿을수없는 저녁 imagefile [6] 홍창욱 2016-06-17 11275
39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이펜과 영어 교육 이야기 전병희 2014-08-20 11261
39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게 너거든. 그런데 그게 어때서. imagefile [4] 강남구 2017-03-17 11259
3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11256
39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11248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11239
38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에게 둘째는 없다 imagefile [7] 케이티 2014-09-29 11228
3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82년생 김지영과 70년생 신순화 imagefile [4] 신순화 2017-08-01 11226
38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각.자.도.생' imagefile [2] 강남구 2018-08-19 11219
38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동네 맘스클럽 이야기 imagefile [6] 케이티 2014-07-25 1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