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감기가 시작됐다.

아이때는 감기를 달고 산다고 하는데 그래도 아이가 마른기침 콜록콜록하면

마음 쓰이는 것이 바로 아빠의 마음이다.

 

한동안 콧물만 조금 흘리던 증세가 며칠 지나니

목소리가 갈라지는 기침을 하는게 아닌가?

다음날 아침 바로 병원을 갔다.

 

후두염 초기.

아직 염증이 작아 걱정할 단계는 아니지만 갑자기 열이 오를 수 있으니 조심하란다.

하얀색과 분홍색 물약을 약국에서 타왔다.

약 먹기 전에 밥을 배불리 먹여야 될 것같아서 죽도 함께 사왔는데

뽀뇨가 좀처럼 먹으려 들지 않는다.

 

뜨거워서 안먹나 싶어 두 숟가락 정도만 그릇에 담은 후

후후 불어 주는데 고개를 돌리고 만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급하게 떠오른 것이 바로 천사아빠와 악마아빠의 등장.

 

왠만한 아이들 애니메이션에는 반드시 들어있는 설정일 뿐 아니라

투톤의 목소리는 모든 아빠엄마들에게 기본적으로 장착된 매뉴얼이 아닌가.

어느 동화책을 봐도 혼잣말만하는 동화책보다는

대화형식으로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동화책이 인기가 많다.

 

가끔 어린이도서관을 가보면 자기 자신이 동화책 주인공인냥

완벽하게 빙의되어 연기(?)하는 엄마를 자주 보게 된다.

닭살연기대상이 있다면 대상이라도 받을만한 연기력인데 초면의 아저씨가 바로 옆에 있는데도

엄마들은 읽어주기 위한 것인지 본인이 재미가 들려 있는지 모를 정도로 빠져있다.

 

오늘 아빠가 할려는 것도 바로 그것.

먹기 싫은 죽을 앞에 두고 천사아빠와 악마아빠의 끊임없는 설득에 놓인 뽀뇨.

망설이다 이미 아빠에게 맛있는 죽을 한 숟가락 뺏긴 상태다.

 

천사아빠와 악마아빠의 “아니야. 아빠가 먹어야 돼”, “아니야. 뽀뇨가 먹어야 돼” 대사가 오고가며 반복되는데..

(거의 동일 대사이나 목소리톤만 다르다 ㅡ,.ㅡ)

관객은 별다른 반응이 없는데 아빠의 목소리엔 점점 자신감이 붙더니 연기에 물이 올랐다.

 

아이를 중심에 두고 내 삶을 살아가는 아빠지만

가끔 아빠도 모든 것을 잊고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아빠의 물오른 연기 이야기를 아내에게 했더니 아내 왈

 

“아빠의 연기력이 뽀뇨를 살렸다”, 동영상을 보여줬더니

“아빠의 명연기, 두 번 감기 들면 대종상 후보에 오르겠다”라고 칭찬.

 

이렇게 오늘 하루도 저문다.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아빠의 두 얼굴" 연기가 시작됩니다. 연말 닭살연기대상 대상후보가 예상되오니

노약자나 임산부는 조회를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숫가락.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282/cd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5 [김연희의 태평육아] 도둑년 imagefile [2] 김연희 2011-12-28 15276
4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32389
4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35133
40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책은 왜 읽나요? imagefile [10] 전병희 2011-12-22 13549
40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껌딱지 imagefile [4] 윤아저씨 2011-12-21 13601
400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916
39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하필 왼손잡이로 태어났을까 imagefile [7] 홍창욱 2011-12-20 16551
3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페라의 유령'보다 진짜 귀신 될 뻔.. imagefile [4] 신순화 2011-12-19 16868
397 [김연희의 태평육아] 서서히 이별이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16 12622
39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유치원 보내기도 이렇게 힘들어서야...30대 엄마 `휴' imagefile [14] 전병희 2011-12-15 16839
39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어린이집 참여수업 가보니 아빠 수두룩 imagefile [7] 양선아 2011-12-14 21019
394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양가는 임신 홍수, 나만 특별한 줄 알았네 imagefile [13] 임지선 2011-12-13 22102
3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배시시 웃음의 정체 imagefile [4] 홍창욱 2011-12-12 14900
39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단식 imagefile [3] 윤아저씨 2011-12-12 13487
3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여자의 머리감기 대 작전! imagefile [8] 신순화 2011-12-12 18480
390 [김연희의 태평육아] 묻지마 품위! imagefile [4] 김연희 2011-12-09 15663
38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현실의 고난속 해결책은 무엇? 아이의 얼굴을 바라보세요. imagefile [10] 전병희 2011-12-08 13396
38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치과 가면 엉엉 울던 딸, 수면 치료 받다 imagefile [3] 양선아 2011-12-06 28760
38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 일상에도 파고든 종편 [1] 김태규 2011-12-06 22831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두 얼굴 imagefile [22] 홍창욱 2011-12-05 15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