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084.JPG

 

어머님이 손질해서 두 마리씩 위생 봉지에 넣어 얼려주신

스무 마리 남짓한 조기 중에 네 마리를 꺼냈다.

바다가 좋아하는 조기를 구워서 같이 먹을 생각에 기분이 좋아서 웃다가

문득,

우리 시댁 참 고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이런 풍요를 경험시켜주는 시댁

받을 생각 없이 그냥 주는 시댁

진짜 멋지다.

과연 나는 이런 부모가 될 수 있을까?

지금도 바다가 내 거 뺏어먹으면 화내고 안 뺏기려고 빨리 먹는데?

이런 베풂, 이런 사랑을 모르고 죽을 뻔도 했는데 참 고맙다.

 

2015. 10. 26

 

+

결혼 반대가 심했었어요.

시댁은 목회자 집안이고 저희는 6대째 가톨릭 집안이라

종교 때문에 저희 집에서 반대를 했었는데

여차 여차 마음을 돌려 아버지와 제가 춤을 추면서 입장하는 결혼식을 올렸답니다.

결혼 전에 아버님 교회가 크다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까지 풍족할 줄이야! ㅋㅋ

물질도 그렇지만 마음이 더 부자이신 분들이지 뭐예요.

시댁 생각해서라도 큰산한테 잘해야 되는데...

미안해, 여보.

어쨌든 나는 결혼 잘 한 것 같아. ㅋㅋ

바다, 하늘아 너희도 이렇게 좋은 시댁을 만나면 좋겠다. 만날 거야!

 

제주도 이사 준비는 전혀 안 되고 있지만 마음은 즐겁네요.

아, 빨리 가고파라~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7295/ca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밥 해주는 남편, 육아 도우미 없는 생활 imagefile [4] 양선아 2017-07-14 11649
4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김치독립'이 진정한 어른!! imagefile [4] 신순화 2014-06-12 11645
4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세살 아들, 밉다 미워!! imagefile [2] 신순화 2015-05-22 11639
462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길가에 꽃을 심는 사람 imagefile [6] 안정숙 2015-04-20 11634
461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일상, 제일 먼저 지켜야 하는 것 imagefile [9] 안정숙 2017-09-12 11633
46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엄마 이야기: 누가, 무엇이 아이의 행복을 결정하는가 image [6] 케이티 2015-05-26 11625
45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 아빠를 만나다 imagefile [3] 정은주 2017-07-03 11612
4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닭 살리기 프로젝트!! imagefile [3] 신순화 2018-06-07 11610
45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캠프가 아니라도, 제주가 아니라도 imagefile [3] 윤영희 2014-08-19 11604
45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에서 다시 '나'로 돌아오는 시간 imagefile [2] 윤영희 2018-10-10 11600
4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1159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보다 결혼 잘 한 사람 있나 imagefile [4] 최형주 2015-10-27 11585
4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이 흘러도 역시 숨바꼭질!! imagefile [2] 신순화 2017-02-22 11583
4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친구 11명, 집 1박2일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7 11578
4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또 한 계단을 오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3-07 11573
4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1566
4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대놓고 하는 낯 뜨거운 이야기^^ imagefile [10] 신순화 2018-02-14 11552
44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과 마음도 함께 따릉따릉 imagefile [2] 양선아 2017-08-24 11543
4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감자샐러드로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법 imagefile [1] 윤영희 2016-12-24 11539
44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11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