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877-2.JPG

 

2015. 2. 6

 

 

+

3월 3일 아침에 바다 동생이 세상에 나왔습니다! ^ ^

집에서 진통을 하면서도 코에 박힌 피어싱이 빠질까봐 반창고를 세심하게 붙이고 조산원으로 갔는데

진행 속도가 너무 빨라 차에서 낳을 뻔 했습니다.

일단 순산 소식 이렇게 전하고요, 순산 기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젖과의 전쟁 2탄이 시작되었고, 밤 잠 못 자고, 골반이 많이 아파 어기적 어기적 걸어다니고 있지만

두 딸을 보면 웃음이 나오네요.

디테일한 이야기들 그림과 함께 한 편씩 전할게요.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하아... 화이팅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1279/39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11012
5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세번째 유치원 면담을 가다 imagefile [1] 홍창욱 2016-11-13 11000
5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김치독립'이 진정한 어른!! imagefile [4] 신순화 2014-06-12 10964
50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희정은 집안일을 했을까?...권력자와 가정주부 imagefile [5] 강남구 2018-03-08 10953
50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가 주는 사랑의 힘…내리사랑은 틀렸다 imagefile [1] 김은형 2014-07-03 10953
50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10950
49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아내 뜻 받드는 것도 육아 imagefile [3] 하어영 2015-10-05 10948
4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10944
497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잠들기 직전의 노래 imagefile [4] 안정숙 2017-05-17 10925
4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은 방학, 엄마는 개학!!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7 10918
49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딸딸 엄마 임신부의 두 얼굴 imagefile [7] 안정숙 2017-11-11 10905
49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의 친구사이, 졸업은 언제? imagefile [1] 홍창욱 2015-04-13 10904
4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와의 수다, 유년 기억의 초대 imagefile [1] 홍창욱 2015-12-21 10898
49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10894
491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10890
4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보다 결혼 잘 한 사람 있나 imagefile [4] 최형주 2015-10-27 10887
489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했던 아이돌이 아들의 의상에 미치는 영향 imagefile [10] 김명주 2015-06-30 10886
48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들을 꼭 이겨야 했던 이유 imagefile [2] 김태규 2015-06-16 10856
4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10854
486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imagefile [8] 안정숙 2014-06-01 1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