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jpg

 

늘 가슴 뛰게 하고

늘 웃음짓게 하고

늘 감동시키며

엄마가 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네 입에서 나오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들의 기록, 그 첫 번째.

- 생후 19개월 차 아이의 말말말

 

  

00.jpg

 

맛 있 다!

 

 

01.jpg   

 

좋 다 !

 

 

02.jpg

 

그리고 오늘 저녁,

후식으로 야채 건빵을 주자

땡 큐 ~!

하며 내 혼을 쏙 빼 놓더니

...

 

 

03.jpg

 

잠시 엄마가 화장실 다녀오는 사이

과자에 물 부어 먹기 놀이 삼매경! 

결국 샤워 한 번 더 하는 걸로 마무리 했습니다 ㅎㅎ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5월의 날씨였다던 오늘,

다들 무사히 보내셨나요?

 

대도시보다는 나았겠지만 이곳도 굉장했답니다.

 

집안을 조금만 돌아다녀도 헉헉 한숨이 나오고,

분주하게 움직이는 아이 이마엔 온종일 구슬땀이 맺히고.

한여름에 아이를 낳고 조리를 해야 하는데,

벌써부터 이렇게 힘들어서 어쩌나 걱정이 들 정도로요.

"열대야 수준이다" 하던 남편은 선풍기를 꺼냈고,

우린 창문을 활짝 열어 둔 거실에서 잠을 청하고 있답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새 소쩍새의 메아리는 희미해지고

그 자리를 풀벌레와 개구리들이 메우고 있네요.

이렇게 산골마을에도 새 계절이 오는가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7205/79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11011
5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세번째 유치원 면담을 가다 imagefile [1] 홍창욱 2016-11-13 11000
5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김치독립'이 진정한 어른!! imagefile [4] 신순화 2014-06-12 10964
50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가 주는 사랑의 힘…내리사랑은 틀렸다 imagefile [1] 김은형 2014-07-03 10952
50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안희정은 집안일을 했을까?...권력자와 가정주부 imagefile [5] 강남구 2018-03-08 10950
50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10950
49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아내 뜻 받드는 것도 육아 imagefile [3] 하어영 2015-10-05 10947
49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10944
497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잠들기 직전의 노래 imagefile [4] 안정숙 2017-05-17 10925
4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은 방학, 엄마는 개학!!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7 10918
49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딸딸 엄마 임신부의 두 얼굴 imagefile [7] 안정숙 2017-11-11 10904
49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과의 친구사이, 졸업은 언제? imagefile [1] 홍창욱 2015-04-13 10903
4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와의 수다, 유년 기억의 초대 imagefile [1] 홍창욱 2015-12-21 10898
49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뉴질랜드에서 만난 생태주의 imagefile [4] 정은주 2017-02-27 10894
491 [최형주의 젖 이야기] 푸우우우~~~ imagefile [2] 최형주 2014-02-27 10890
4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보다 결혼 잘 한 사람 있나 imagefile [4] 최형주 2015-10-27 10887
489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했던 아이돌이 아들의 의상에 미치는 영향 imagefile [10] 김명주 2015-06-30 10886
48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들을 꼭 이겨야 했던 이유 imagefile [2] 김태규 2015-06-16 10856
4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12월 imagefile [2] 윤영희 2016-12-11 10854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imagefile [8] 안정숙 2014-06-01 10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