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82.jpg

 

2013111936057_01_8056939_1_59_20131119134302.jpg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김외현 기자님의 '다음 여행은 둘만 가리라!' 선언에 딴지를 거는 건 아니고요 ㅎㅎ

시간이 없어 방송을 보진 못했지만

꽃보다 할배님들, 꽃보다 누나들이 화제가 될 때마다 드는 생각이 있었어요.

 

(내 주변의) 할매, 언니들을 해방시키자!

그리고 일과 육아에 지친 엄마(나)여, 떠나자!

 

그래서 여행 계획을 하나 짜 보았습니다.

 

이름하여,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일단 제 상황부터 점검해 볼게요.

둘째 아이 태희가 7월 말에 태어날 예정이니까

못해도 6월 말에는 두번째 책 <아기와 나 때때로 남편> 출간준비가 끝나야 하고,

그럼 5월 말~ 6월 초에는 탈고를 해야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자연스럽게 여행 시기가 나오는 군요.

2014년 5월 말, 혹은 6월 초!

 

장소는 어디가 좋을까요.

기왕 떠나는 거 멀리멀리 날아 가고 싶지만,

그때쯤이면 배가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를 테니

좋다, 인심 써서 제주도!

 

내친김에 함께 갈 동료 후보군을 정해 보았어요.

물론 내 맘대로 ㅎㅎ

친정엄마, 시엄마.

마침 올해는 두 엄마들이 사이 좋게 환갑이 되는 해이기도 해요.

 

환갑을 맞은 두 엄마와 딸의 제주도 여행.

그림이 그려지시나요?

 

"남편과 자식은 놔두고 우리 여자들끼리"

컨셉을 엄마들은 어떻게 받아들이실까요.

사돈과의 여행이라니, 슬금슬금 뒤로 빠질지도 몰라요.

아, 내 남편은 뭐라고 할까요?

과연 나는, 우린 떠날 수 있을까요? ㅋㅋㅋ

 

두군두근 콩닥콩닥,

어쨌거나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여행!

아무것도 정해진 것 없지만,

어쨌든 시작해 보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741/66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0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는 내 친엄마가 아니야? imagefile [4] 정은주 2017-02-13 9274
50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들의 사춘기에 임하는 엄마의 십계명 imagefile [2] 정은주 2017-07-17 9240
503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빠도 주양육자가 될 수 있다 imagefile [2] 이승준 2016-11-18 9237
50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 여자의 취미생활 movie [9] 케이티 2016-04-11 9232
50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9편] 예비소집일 별게 아니잖아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1-21 9232
50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깻잎에서 편지까지, 산타로 온 인연들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9 9231
49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2-독일의 믿을수없는 저녁 imagefile [6] 홍창욱 2016-06-17 9224
498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아! 완구계의 허니버터칩 imagefile 윤은숙 2015-07-23 9224
49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9223
49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2: 미국에서 먹고 살기 imagefile [7] 케이티 2014-06-30 9220
495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길가에 꽃을 심는 사람 imagefile [6] 안정숙 2015-04-20 9206
»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9199
4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님의 삶, 그리고 마무리 imagefile [20] 윤영희 2017-02-19 9193
49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까꿍', 카톡은 사랑을 싣고 imagefile [7] 케이티 2016-03-27 9191
49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자폐, 그건 어쩌면 우리의 이름 imagefile [12] 케이티 2015-07-02 9176
4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9173
4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험한 세월 살아가는 힘은 공부 imagefile [4] 신순화 2017-08-15 9168
488 [김명주의 하마육아] 다섯 살의 봄, 그리고 여섯 살 새봄 imagefile [1] 김명주 2017-03-08 9165
4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은 방학, 엄마는 개학!! imagefile [1] 신순화 2016-07-27 9165
48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엄마라는 이름의 속살 imagefile 정아은 2017-11-30 9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