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124-3.JPG

 

 



"다~ 먹을 거야!"

 

어린이집에 갔다가 집에 들어오면서 바다가 늘 하는 말이다.

먹는 걸 무척이나 좋아하는 바다가 10시에 가서 5시 반이 넘어 집에 오니

(공동 육아 어린이집은 하원이 5시 반으로 규정되어 있다.)

거기서 마음대로 못 먹은 게 한이 되는지.

한이 되겠지.

나도 직장 생활을 하면서 먹고 싶은 음식을 먹고 싶을 때 마음대로 못 먹는 게 싫어서 

프리랜서를 선택했으니까.

오늘은 옥상에서 그림 그리기 놀이를 하고 나서 때마침 마트에서 배달 온 참외를 받았는데

바다의 환호성, 우아~~~!!!!

내가 참외를 그려 보자며 요리 조리 먼저 그리는 동안 바다는 내 그림을 보며 “응! 참외! 음~~!!!”

하는 말만 하고 그 사이 큰 참외 한 통을 혼자 다 먹었다. 손에 들고.

참, 웃기면서도 바다가 그렇게 자유롭게, 맛있게 먹는 게 좋아서 한참을 보고 있었다.

오늘 내가 그린 참외는 그냥 참외가 아니라 바다가 획득한 자유 참외다.

왠지 더 달고 시원한 자유 참외.

 

 

 

DSCF9120-horz.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9811/06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4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수포자' 엄마, 수학 우등생 되다 imagefile [11] 케이티 2016-02-01 12779
644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이가 사라졌다? imagefile [10] 강남구 2016-09-02 1277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유 참외 imagefile [3] 최형주 2015-04-18 12770
64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할매, 할매, 우리 아가 다리 좀 고쳐 주고 가소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11 12742
6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상도 사위의 전라도 처가 방문기2 imagefile 홍창욱 2014-06-27 12730
64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고생해도 괜찮아, 그것도 여행이야 imagefile [6] 양선아 2015-08-05 12729
6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엎드려 절 받은 남편과의 데이트^^ imagefile [9] 신순화 2016-09-09 12728
6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도 아닌, 청년도 아닌, 그 어디쯤... imagefile [2] 신순화 2016-06-21 12720
637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은 하지만 제발 그래도 imagefile [4] 김명주 2016-01-19 12720
636 [김명주의 하마육아] 이별의 맛은 언제나 초콜릿 imagefile [1] 김명주 2016-03-28 12706
6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바쁘다 바빠, 학부모회장!! imagefile [8] 신순화 2016-03-31 12702
6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무서운 밤, 마법의 주문 imagefile [4] 신순화 2015-09-18 12702
63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오늘이 내 아이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날이라면 imagefile [12] 안정숙 2014-11-13 12699
63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처 몰랐던 보석, 동네공원과 한강 imagefile [10] 양선아 2014-06-11 12695
63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자유 부인, 자유 남편 imagefile [10] 케이티 2015-06-12 12693
63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결혼 3주년, 엄마 아빠의 특별한 결혼 이야기 [4] 케이티 2014-05-29 12669
62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12638
62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백만불 짜리 다리 케이티, 수영장 가다 [4] 케이티 2014-06-13 12633
627 [김명주의 하마육아] 인생 리셋, 아들과 함께 하는 새 인생 4년차 imagefile [2] 김명주 2015-12-08 12624
6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린이집 재롱잔치, 나도 이제 부모가 된건가 imagefile [2] 홍창욱 2015-01-22 12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