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이후 악기레슨을 제외한 모든 사교육을 정리했다.

사교육을 안한다고 나머지 시간을 엄마표 학습으로 대체하지도 않았다.

 

 

세월호 이후.

변한 것이 있을까?

 

 

사교육을 끊었다고 시간의 여유가 생겼는가?

잘 모르겠다.

 

 

사교육을 끊었다고 예전보다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진 않다.

하지만 한가지를 하더라도 깊이가 더 깊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운동장에서 공을 차더라도 짧고 굵게 노는게 아니라

세월아 네월아 어디 얼마나 놀 수 있는지 내기를 해보자~

끝장나게 놀 수 있었다.

 

 

학교숙제인 일기쓰기.

일주일에 3번만 쓰면 되지만 늘 머리속 부담이었던 일기쓰기.

이제 2년차인데 속도 좀 빨라져서 후다닥 쓰면 좋으련만.

여전히 일기쓰는데 한시간씩 걸린다.

하지만 엄마인 내 마음속엔 여유가 생겼다.

그래~ 그렇게 머리를 굴려서 생각해야 공부지!

 

 

아이가 커서 그런건지 내 마음의 변화 이후 생활이 바뀌어서 그런건지

여름방학을  하고 나서 스케줄을 짤 때

아이의 '신선한' 주장을 들을 수 있었다.

 

 

첫번째, 학교 캠프에 대한 아이의 생각.

 

영어캠프는 한다고 하면서 미술캠프는 안한다는 아이가 신기했다.

그래서 왜 그런지 물어봤다.

내 질문에 아이는 이렇게 대답했다.

"엄마~ 누구는 방학이 없대. 무슨 캠프, 무슨 캠프, 그런거 하고나면 방학이 없다고 했어."

헉!

캠프가 말이 캠프지 아이들에겐 방학이 사라짐을 의미했다.

(햇님군은 미술보다 영어가 좋은가보다. 아예 안하긴 아쉽고 하나 하자니 영어가 낫다는 생각?! )

 

 

두번째, 친구들과의 여행vs 아빠와 방송국 나들이

 

작년 겨울방학때 축구하는 친구들과 하룻밤 여행을 다녀왔었다.

이번에도 여행 계획이 잡혀서 나는 아이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당연히 갈거라 생각하며 약속을 잡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

방송 스케줄때문에 늘 스케줄 변동이 잦은 애아빠. 방송국에 아이를 데려간다고 여행을 가지 말란다.

아이에게 물어봤다.  ( 나는 아이가 친구들과 여행을 갈거라고 생각했다. )

아이는 아빠와 방송국에 가서 야구를 보겠단다.

헉!!

 

솔직히 고백하자면, 이제까지 짜왔던 모든 스케줄은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내가 대신한다고 생각했었다.

나의 착각이 깨지는 순간이었을까?

아이에겐 선택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많다는 걸 이번에 배웠다.

 

아이의 마음이고 생각일거라 믿었던 "나의 생각"

"나의 생각"을 뒤로 하고 "아이의 생각"을 우선해야할 시기가 다가온 것 같다.

 

고로 내게 필요한 것은 끊임없는 아이와의 대화!!

 

 

 

 

세월호 이후.

변화한 것이 맞을까?

 

still I'm hungry.

 

 

아이 러브 베이스볼 S6.E110.140802.HDTV.H264.450p-SolKae™.avi_004201868.jpg

아빠랑 방송국에 갔던 날~ 방송에 잡힌 자기 모습을 보고 놀란 귀염둥이 햇님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08579/e0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4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수포자' 엄마, 수학 우등생 되다 imagefile [11] 케이티 2016-02-01 12775
644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이가 사라졌다? imagefile [10] 강남구 2016-09-02 12772
6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유 참외 imagefile [3] 최형주 2015-04-18 12767
64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할매, 할매, 우리 아가 다리 좀 고쳐 주고 가소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11 12737
64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경상도 사위의 전라도 처가 방문기2 imagefile 홍창욱 2014-06-27 12726
64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고생해도 괜찮아, 그것도 여행이야 imagefile [6] 양선아 2015-08-05 12723
6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엎드려 절 받은 남편과의 데이트^^ imagefile [9] 신순화 2016-09-09 12722
638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은 하지만 제발 그래도 imagefile [4] 김명주 2016-01-19 12710
637 [김명주의 하마육아] 이별의 맛은 언제나 초콜릿 imagefile [1] 김명주 2016-03-28 12700
6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바쁘다 바빠, 학부모회장!! imagefile [8] 신순화 2016-03-31 12698
6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도 아닌, 청년도 아닌, 그 어디쯤... imagefile [2] 신순화 2016-06-21 12696
63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오늘이 내 아이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날이라면 imagefile [12] 안정숙 2014-11-13 12696
6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무서운 밤, 마법의 주문 imagefile [4] 신순화 2015-09-18 12695
63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처 몰랐던 보석, 동네공원과 한강 imagefile [10] 양선아 2014-06-11 12686
63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자유 부인, 자유 남편 imagefile [10] 케이티 2015-06-12 12684
63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결혼 3주년, 엄마 아빠의 특별한 결혼 이야기 [4] 케이티 2014-05-29 12666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12633
62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백만불 짜리 다리 케이티, 수영장 가다 [4] 케이티 2014-06-13 12627
627 [김명주의 하마육아] 인생 리셋, 아들과 함께 하는 새 인생 4년차 imagefile [2] 김명주 2015-12-08 12616
6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린이집 재롱잔치, 나도 이제 부모가 된건가 imagefile [2] 홍창욱 2015-01-22 12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