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의 성별을 알게 된 건 1년쯤 전의 일이다. 임신 14주째의 아이는 아들인지 딸인지, 선생님이 이번엔 어떤 식으로 설명을 해주실지, 솔직히 첫째 때보단 조금 덜 설레는 마음으로 병원에 갔다.


꼭 아들을 바라거나, 딸을 바라거나 한 건 아니었다. 아들이면, 큰 아이가 아들이니 둘이 잘 지내리라 기대했다. 딸이면, 아마도 우리 부부가 색다른 육아의 즐거움을 맛보겠거니 했다.

두둥! 드디어 선생님의 말씀.

“큰애가 아들이죠? 빨래만 열심히 하면 되겠네.”

새로 옷 살 필요 없이 큰 아이 옷을 물려입으면 된다는, 결국 아들이라는 뜻이었다. 기뻤다. 아내와 난 마주보며 빙긋 웃었다. 아이 둘 낳고 오손도손 살자 했던 바람이 이렇게 이뤄지는구나.
 
기쁜 마음으로 주위에도 알렸는데 반응이 이상했다. 대뜸 한숨부터 내쉬며 “이제 어떡하냐”라며 위로하는 사람도 있었고,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길래…”라며 어깨를 토닥여주는 사람도 있었다. “딸 봐야지. 셋째 낳아야겠네”라는 소리를 듣는가 하면, “아들 둘인 집은 집안꼴이 거의 동물원”이라며 ‘걱정’도 해줬다. “아들 옷은 예쁜 게 없는데” 정도의 타박은 그저 애교였다.

아이가 둘이면, 딸-딸이 금메달, 딸-아들이 은메달, 아들-딸은 동메달이고, 아들-아들은 ‘목메달’이라는 세간의 이야기를 알게된 것도 그 즈음이다. 그래서였나. 딸-딸 아빠인 옆집 아저씨는 어느날 엘리베이터에서 만나 “아니, 왜 이렇게 실력이 없나”라며 씨익 웃었다. 딸-아들 아빠인 내 친구는 “넌 딸 키우는 재미를 몰라서 어쩌냐”라며 히죽댔다.

너무들 했다. 물론 임신 소식을 전할 때 축하를 받았으니, 성별을 알았다고 굳이 또 축하하지 않는 것까진 좋다. 그렇다고 악담을 하나. 축복을 해달란 말이다, 축복을!
hunnam.jpg » 아내는 당장은 힘들어도, 십몇년 뒤 훈남 2명을 좌우에 거느리고 다니는 꿈을 꾼다.

아내는 오기를 부렸다. “원래 아들이기를 바랐어요. 아들 둘이라 만족해요.” “큰 아이가 순해서 괜찮아요.” 만면에 웃음을 띠고 실제보다 더 많은 행복을 가장하며 말했다.

소용 없었다. “그래, 그렇게 생각하는 게 낫지”하며 돌아오는 말엔 여전히 안타까움이 묻어있었다. 심지어 병원 초음파실 선생님은 “딸 낳을까봐 걱정하셨나봐요. 친정 엄마랑 사이가 안 좋으세요?”며 아내를 ‘동정’해주기도 했다. 아! 뱃속 아기가 다 듣는다! 미안하지도 않느냐!

애초 아내는 둘째를 갖긴 어렵겠다고 했다. 커리어 걱정, 육아 걱정이 컸다. 내가 한동안 육아휴직을 했어도 언젠가는 복직해야 하는 시한부 조처였다. 나는 아이가 외로울테니 하나 더 낳자 했지만, 아내는 하나로 만족하자고 나를 설득했다.

하지만 어느날 아이의 외로움을 실감하더니, 아내는 마음을 바꿨다. 형네와의 식사 자리였다. 형네는 딸-아들을 둔 은메달 가문이다. 형네 아들은 우리 큰아이보다 2달 먼저 태어나 친구처럼 지낸다. 아이는 그날따라 유독 헤어짐을 아쉬워했다. 사촌형과 사촌누나가 바이바이 손 흔들고 사라진 곳을 한참 멍하니 바라보더니, 집에 오는 내내 펑펑 눈물을 쏟으며 사촌형 이름을 목놓아 불렀다. 둘째를 갖자는 내 설득은 그때 바로 먹혔다. 둘째의 잉태는 물론 우리 부부에게도 축복이었지만, 큰 아이를 위해서라는 이유도 컸다. 동성의 동생은 그래서 더욱 환영할 만한 일이었다.

그렇게 태어난 둘째가 이제 백일이 되어간다. 아내는 당장은 힘들어도, 십몇년 뒤 훈남 2명을 좌우에 거느리고 다니는 꿈을 꾼다. 악담하신 분들에게 그때 가서 본때를 보여주겠다며. 목메달의 진가는 그때 나오는 거라며.

** 이 글은 월간 육아잡지 <맘&앙팡>(디자인하우스) 2012년 8월호 연재문을 약간 가필한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김외현 기자
아이 둘의 아빠인 <한겨레21> 기자. 21세기 인류에게 육아는 남녀 공통의 과제라고 믿는다. 육아휴직 등으로 나름 노력해봤지만 역시 혼자 가능한 일은 아니며, 사회적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걸 어렴풋하나마 알게 됐다.
이메일 : oscar@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osca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7966/73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4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지브리의 어린이집, 에니메이션 성공보다 사원들의 복지가 우선 imagefile [8] 윤영희 2012-11-16 14856
64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깜빡했던 사후지급 육아휴직급여 오호라~ imagefile [5] 양선아 2012-11-15 17790
6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트레스에는 갓구운 빵냄새가 효과적이라네요. imagefile [2] 윤영희 2012-11-15 12778
64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천사아빠는 밉상남편? imagefile [4] 홍창욱 2012-11-15 16681
64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이사 imagefile [5] 윤아저씨 2012-11-14 14501
6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없는 2박 3일, 엄마만 신났다!! imagefile [2] 신순화 2012-11-14 22532
»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둘…, 축복을 해달란 말이다! imagefile [10] 김외현 2012-11-13 18690
6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 10년해도 여전히 힘들다.. [4] 윤영희 2012-11-13 12967
637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기와의 캠핑, 곤란하지 않아요 imagefile [1] 임지선 2012-11-09 20445
6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집 이야기 imagefile 윤영희 2012-11-09 18011
6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노벨상 수상과 아이들의 과학교육 imagefile [8] 윤영희 2012-11-08 25518
6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 때문에 울고, 웃고... imagefile [6] 신순화 2012-11-07 16711
63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우리집 `강남 스타일' 배꼽이 떼굴떼굴 movie [11] 양선아 2012-11-06 14443
63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엇이 아내를 춤추게 하는가 imagefile [8] 홍창욱 2012-11-06 13518
63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옷 한벌 갖춰입기 어려운 그대. 엄마라는 이름. imagefile [13] 전병희 2012-11-05 15288
6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전업맘과 워킹맘이 함께 육아모임을 만들다! imagefile [6] 윤영희 2012-11-04 16144
6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아파트의 공동부엌 이야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1-03 25769
62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봄날은 간다? imagefile [1] 김외현 2012-11-01 22392
62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0620
6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육아는 아직 아날로그 감성시대 imagefile [3] 윤영희 2012-10-31 18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