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반 아이들.jpg

 

'엄마, 우리집에서 우리반 1박 2일로 MT한대요. 선생님도 같이요. 해도 돼요?'

 

며칠전 아들녀석은 학교에서 불쑥 전화를 걸어 내게 이렇게 물었다
말이야 묻는 거지만 엄마야 당연히 허락할거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는 말투다.
'그래, 알았어'
물론 나는 뜸 들일 필요 없이 바로 오케이 했다.
안 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집도 넓고 잠 잘 곳도 충분하고, 무엇보다 겨울 이부자리도 넉넉하니 상관없다.
일반 학교에서 한 반 아이가 몽땅 온다면 경악할 일이겠지만 아들이 다니는
작은 대안학교에서 아들이 속한 3학년은 고작 일곱명이다. 담임까지 와도
여덟명인데 우리집엔 평소에도 열 다섯명 잘 이부자리는 늘 준비되어 있다.
결혼 10년 동안 최소 1년에 한 두 차례는 그 정도 인원의 1박 2일을 치루어온
역사가 있다보니 기껏 일곱 여덟명이야 아주 가뿐하게 느껴졌다.

 

신도시의 작은 아파트에서 신혼부부 둘이 살만한 단촐한 살림만 장만하고
시집온 내게 첫 집들이는 시댁 식구들이었다.
강릉에 사시는 시부모님과 구미에 사시는 큰 형님네, 춘천에 사는 동서네가
모두 모이다보니 당연히 1박 2일 집들이였다. 게다가 시어머님은 아들이 없어
며느리 효도를 받아볼 수 없는 주문진 시이모님 내외와 서울에 있다는
이모님 자손들까지 부르셨다고 했다. 전화 말미에 어머님은
'새아가야, 손님들 덮고 잘 이불하고 베개는 다 있지?'하셨다.
기겁을 해서 동서에게 전화를 해 보니 시댁 가풍은 가족의 대소사에
전 가족이 모두 모여 1박 2일로 참여하는것이 전통이라고 했다.
그래서 자기도 원룸에 살때부터 온 식구 잘 이부자리를 준비해 왔다는 것이다.

 

집들이 메뉴에 골몰하다가 부랴부랴 이부자리부터 사러 뛰어 다녔다.
방 2개 뿐인 주공아파트에서 결혼 후 첫 집들이를 시댁 식구 열 다섯명을
1박2일간 대접하는 것으로 치루어 냈다.
음식이며 이부자리며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한 일주일은 소화불량으로
지내야 했다.


결혼 후 이듬해에 첫 아들을 낳고 돌 잔치를 할때도 마찬가지였다.
그 사이 우리집을 사고 집들이를 할 때는 신랑 회사 직원들의 1박 2일도
치루어 냈다.

 

마당있는 집으로 이사오고 나서는 더 잦아졌다.

일단 장소가 넓고 마당도 있다보니 각종 모임 장소로 그만이었다.
신랑 동료들, 친척들, 지인들을 초대해 하루 자면서 놀고 먹고 했다.
그 사람들 음식 대접에 이부자리 수발은 다 내 몫이었지만
하다보니 이력이 생겨 그럭저럭 해낼 수 있었다.


넓은 집에서 마음껏 뛰며 놀고 싶은 아들 친구들도 자주 왔고
말처럼 날뛰는 조카 녀석들은 주말마다 달려왔다.
가끔은 귀찮고 힘들기도 했지만 집에 사람이 오면 누구보다
내 아이들이 즐거워 하니 엄마로서 그제 제일 좋았다.

 

아들녀석은 저녁 메뉴를 스파게티로 정했다면서 집에 재료가 다 있다고
 말했단다. 자주 해 먹기는 하지만 여덟명에 우리 식구까지 먹을 재료가
있을리 없지만 내색 안하고 넉넉히 장을 봐 왔다.
토마토를 세 봉지 사오고 버섯과 야채, 면도 충분히 준비해서
반 친구들 오기 전에 두 시간 가까이 소스를 끓여 만들었다.
1층 반 세칸과 넓은 거실, 주방까지 폭풍 청소를 했음은 물론이다.

아들은 친구들과 신이 나서 달려왔다.

 

 눈꽃반 아이들 2.jpg

친구들은 온 집안을 뛰어 다니며 웃고, 책도 보며 즐겁게 놀았다.
내가 준비한 스파게티를 아이들과 함께 상에 차려 맛있게 먹고
설걷이는 여자 친구들과 선생님이 해 주셨다.

식사 후에는 재미난 크리스마스 영화도 보고 벽난로 앞에서
작은 촛불을 켜고 앉아 한 해 동안의 학교 생활과 친구들에
대해서 얘기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아이를 대안학교에 보내놓고 사실 생활을 어떻게 하는지
곁에서 오랜 시간 관찰할 기회는 없었는데 덕분에 나도
선생님과 아이들이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어떤 얘기들을 하는지
친구들 각각의 개성은 어떤지 자세하게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아이들은 밤  늦도록 소근거리다 잠이 들었다.
다음날도 기분 좋게 일어나 큭큭 거리며 장난을 치다가 모두
함께 등교를 했다.

 

1박 2일로 손님들을 치루어내는게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우리집을 그만큼 좋아하고 편안하게 여기는 것이 기쁘긴하다.
내가 평생 이렇게 넓은 집에 살 수 있는 기회가 또 있을까
그러니까 이런 곳에 사는 동안 언제든 기꺼이 내 집을 개방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을 청해 즐거운 시간을 갖는거다.
늘 넓은 공간과 마당이 그리운 사람들에게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줄 수 있다면 그 보다 또 멋진 일이 어디있을까.

다만 내 저질체력은 부지런히 관리해야 하겠다.

 

그나저나 이참에... 간이 숙박업이라도 겸해 볼까??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1942/ed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신정 풍경 imagefile [2] 신순화 2013-01-02 15577
6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중파 방송출연 뒷담화, 뽀뇨네가 살아가는 방법 imagefile [2] 홍창욱 2013-01-02 15314
6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놀이도, 아이도, 부모도 진화한다 imagefile [9] 양선아 2012-12-27 17157
6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8619
6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 부모님들... 고생하셨어요. imagefile [4] 신순화 2012-12-26 15042
6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7008
6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마법이 일어나는 아침 imagefile [5] 윤영희 2012-12-25 16189
6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직도 멍-하네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2-21 13927
67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2호야, 미안. 아! 미안 imagefile [6] 김외현 2012-12-21 35660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야, 1박 2일의 달인!! imagefile [1] 신순화 2012-12-19 18243
6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7515
67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우정이 너를 무럭무럭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양선아 2012-12-17 19017
6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동부엌에서 송년회[2] - 엄마들이 준비한 놀이들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7 18397
6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8편] 이 아줌마가 내년 대통령께 바라는 점~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2-17 32580
67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애엄마 가슴에 살랑 바람이 분다 imagefile 임지선 2012-12-17 15224
67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2월, 아파트 공동부엌의 대활약[1] imagefile 윤영희 2012-12-17 21601
66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연말모임에 강추! 초간단 <스키야키>요리법 imagefile [3] 윤영희 2012-12-14 28835
6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불터널놀이와 <브리콜라주>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2 19266
6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보는 건 낭만, 겪는 건 개고생 imagefile [2] 신순화 2012-12-12 16243
6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다건너 도착한 아빠와 아들에 관한 두 권의 책 [4] 윤영희 2012-12-10 13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