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0849.JPG

<<다함께 저녁을 먹은 다음 이어진 놀이들. 차례대로 줄서서 바구니에 공을 넣는 단순한

    놀이인데도 모두들 흥분의 도가니. 커텐 앞의 우주복 장식은 아이들이 작년에 만든 건데

    올해도 재활용. 아마 내년에도..^^>>

 

 

엄마들이 준비한 놀이는 사실 특별할 것도 없었어요.

위의 사진에서 보듯, 차례로 줄지어 서서 바구니에 공을 던져넣는 놀이였는데

어린 아이들은 가까이에서, 좀 더 큰 아이들은 멀리서 던지게 한 것 뿐인데

이런 단순한 놀이도 여럿이서 하니 재밌는지

한참을 즐겼답니다. 역시 공과 아이들은 잘 어울리는 한 쌍^^

이 놀이 다음엔 사진의 맨 오른쪽에 조금밖에 안 보이는데

페트 병으로 만든 볼링 대회를 했어요.

넘어지는 페트병 세워두느라 엄마들이 고생을 좀 했지만

아이들은 너무 즐거워 까르르 ...

 

DSCN0839.JPG

다음은 엄마들이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

빨간 장화 안에 초코 몇 알이 든 100엔짜리 아주 저렴한 선물. 이걸 그냥 나눠주지 않고

*보물찾기*처럼 곳곳에 숨겨두고 찾게 했습니다.

어린 아이들은 찾기 쉬운 장소에, 큰 아이들은 찾는데 시간이 걸리는 난이도가 있는 장소에..

 

나중에 초등생 언니오빠들이 왔을 땐, 수수께끼를 내고 맟추는 식으로 선물 전달.

정말 소박한 놀이인데도 아이들 연령별로 조금만 고려해서 해 보니

이걸 아이들이 젤 좋아하더군요. 그야말로 저비용 고효율의 놀이^^

 

DSCN0856.JPG

다음은 그림책 읽어주는 시간.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담은 <구리와 구라의 손님>(한국어로도 오래전에 출판이 되었죠)

어른이 읽어주는 것도 좋지만, 가끔은 언니 오빠가 읽어주는 걸 어린 아이들은 좋아하죠.

사진은 <구리와 구라>시리즈를 몹시 좋아했던 저희집 큰아이랍니다^^

 

 

DSCN0695.JPG

 

이 날 송년회 때, 이 그림책에 나오는 케잌도 재현해서

실제로 만들어 보고 싶었는데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네요.

그래서 주말에 큰아이와 함께 집에서 <구리와 구라>의 케잌을 만들어 봤어요.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 엄마의 인적 네트워크가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하게 되지요.

한국에서 결혼하고 아이를 낳았다면, 친정을 비롯해 30년 가까이 쌓아온 인적 관계에

육아를 통해 자연히 새로운 관계까지 더해지는 걸 당연히 여겼을텐데

외국에선 그걸 처음부터 하나하나 시작해야 하니

큰아이를 낳고 처음 4,5년은 정말 처절하게 외로웠어요.

그래도 제법 긴 시간과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두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모임을

만들고 찾아가는 과정에서 배운 게 많습니다.

내년에는 아빠들도 함께 참여하는 등 새로운 시도도 해 보려구요.

모국에서 아이들을 키우지 못하는 아쉬움은 한 켠에 늘 남아있지만, 그래도 지금 여기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하나씩 해 나가려 합니다.

 

어제 선거로 일본은 자민당의 손을 다시 들어줬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한 쪽에 치우칠 수 있는 건지.. 새해부턴 또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요..

이틀밖에 남지 않은 한국의 대선, 아무쪼록 잘 되길 멀리서 빕니다.

잘 되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1522/d1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신정 풍경 imagefile [2] 신순화 2013-01-02 15578
6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중파 방송출연 뒷담화, 뽀뇨네가 살아가는 방법 imagefile [2] 홍창욱 2013-01-02 15316
6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놀이도, 아이도, 부모도 진화한다 imagefile [9] 양선아 2012-12-27 17159
6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8635
6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 부모님들... 고생하셨어요. imagefile [4] 신순화 2012-12-26 15042
6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7013
6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마법이 일어나는 아침 imagefile [5] 윤영희 2012-12-25 16191
6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직도 멍-하네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2-21 13930
67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2호야, 미안. 아! 미안 imagefile [6] 김외현 2012-12-21 35663
6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야, 1박 2일의 달인!! imagefile [1] 신순화 2012-12-19 18244
6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7518
67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우정이 너를 무럭무럭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양선아 2012-12-17 19017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동부엌에서 송년회[2] - 엄마들이 준비한 놀이들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7 18399
6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8편] 이 아줌마가 내년 대통령께 바라는 점~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2-17 32593
67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애엄마 가슴에 살랑 바람이 분다 imagefile 임지선 2012-12-17 15227
67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2월, 아파트 공동부엌의 대활약[1] imagefile 윤영희 2012-12-17 21614
66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연말모임에 강추! 초간단 <스키야키>요리법 imagefile [3] 윤영희 2012-12-14 28837
6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불터널놀이와 <브리콜라주>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2 19269
6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보는 건 낭만, 겪는 건 개고생 imagefile [2] 신순화 2012-12-12 16244
66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다건너 도착한 아빠와 아들에 관한 두 권의 책 [4] 윤영희 2012-12-10 13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