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과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책이 벌써 도착했습니다.

국제우편으로 책을 받아볼 때마다

딸아이가 서너 살 때, 했던 말이 떠오르네요.

 

딸 - "엄마, 책은 한국에서 어떻게 우리집까지 오는 거야??"

엄마 - "비행기 타고 오지."

딸 - "그럼,, 쥬스도 마시면서 와??"

엄마 - "엉??  어... 음.. ㅋㅋㅋㅋㅋㅋ"

 

외할머니집 갈 때마다 비행기타면서 음료서비스로 쥬스먹었던 기억이 강렬했던지,

딸아이는 책도 사람처럼 음료수 마시면서 타고 온다고 생각한 모양인데.

자기가 알고 있는 정보로 세상을 파악해가는 고 나이 또래의 천진난만함..

다 이런 맛에 아이 키우는 거죠 뭐.

 

다시, 둘째인 아들이 딸아이가 이런 명언?을 남긴 때의 나이인데

베이비트리에서 도착한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어줬더니

아주 진지한 표정이 되어

"나, 오늘 이 책 안고 잘거야."

그러더군요.

평소에 여성성이 강한 엄마와 누나 사이에서 좀 외롭던 차에

아빠와 남자의 마음을 건드려주는 이야기에 공감한 모양인지

어젯밤. 그림책을 꼭 안고 자는 아들 모습이 이쁘기도 하고.. 안스럽기도 하고.. 그랬네요.

 

사회라는 링에서 정말 소중한 것을 위해

복면을 쓴 채 살아가는 이 세상 모든 아빠가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라고 그림책 뒷 표지에 쓰여 있는데 -

 

회사에서 한 해 마무리를 하느라 바쁜 남편이

얼마 전에 그러더군요.

"10년 전만해도 일하다 뭔가 잘못되면

- 다음엔 조심해 - 정도로 넘어갔는데

요즘엔 회사가 작은 실수 하나도 용납하지 않으려들고

사소한 것을 핑계로 사원들에게 불리한 처분을 바로바로 내려.

점점 숨통을 조여오는 것 같아."

 

그림책 속의 링에서 싸우는 아빠의 독백을 듣는 것 같아 잠깐 마음이 아팠습니다.

남편과 아들에게 폭풍잔소리가 심한 편인 저에게

두 사람을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줄

두 권의 책이 생겨 다행이에요.

솔직히고백하면, 오빠와 남동생 사이에서 자란 저는

남자에 대한 로망이 별로 없답니다.

그래선지 남편과 아들이 느슨하고 흐트러진 모습으로

집안을 어지럽히고 그래서 가끔 여자들(딸과 나)의 단정한 일상을 망쳐놓는 것 같아

늘 화낼 준비?를 하며 사는 듯 해요.

딸에 비해 뭔가 총체적으로 정돈?이 되어있지 않은 듯한 아들을 키우는 것도

막막하고 - 그래도 그런 단순하고 유쾌한 면이 사랑스럽기도 하고^^

 

아무튼 <아들>에 관한 책을 통해 남편까지 이해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보겠습니다.

저와 저희가족에게 늘 성장의 기회를 주시는 베이비트리, 아리가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0899/a9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신정 풍경 imagefile [2] 신순화 2013-01-02 15568
6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공중파 방송출연 뒷담화, 뽀뇨네가 살아가는 방법 imagefile [2] 홍창욱 2013-01-02 15308
6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놀이도, 아이도, 부모도 진화한다 imagefile [9] 양선아 2012-12-27 17150
6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8578
6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산타 부모님들... 고생하셨어요. imagefile [4] 신순화 2012-12-26 15034
6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6996
6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마법이 일어나는 아침 imagefile [5] 윤영희 2012-12-25 16178
6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직도 멍-하네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2-21 13920
67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2호야, 미안. 아! 미안 imagefile [6] 김외현 2012-12-21 35654
6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야, 1박 2일의 달인!! imagefile [1] 신순화 2012-12-19 18236
6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7503
67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우정이 너를 무럭무럭 키우는구나 imagefile [2] 양선아 2012-12-17 19003
67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동부엌에서 송년회[2] - 엄마들이 준비한 놀이들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7 18391
6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8편] 이 아줌마가 내년 대통령께 바라는 점~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2-17 32549
67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애엄마 가슴에 살랑 바람이 분다 imagefile 임지선 2012-12-17 15217
67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2월, 아파트 공동부엌의 대활약[1] imagefile 윤영희 2012-12-17 21571
66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연말모임에 강추! 초간단 <스키야키>요리법 imagefile [3] 윤영희 2012-12-14 28824
6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불터널놀이와 <브리콜라주>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2 19261
6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보는 건 낭만, 겪는 건 개고생 imagefile [2] 신순화 2012-12-12 16235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다건너 도착한 아빠와 아들에 관한 두 권의 책 [4] 윤영희 2012-12-10 13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