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3887.JPG » 엄마 안아주세요, 다리 잡고 매달리는 젖먹이. 아흑, 귀여운 것.

 

이제 나는 젖소다. 열한달 동안 젖먹이랑 뒹굴며 동물적인 삶을 살다보니 그리 되었다. 이제 아기가 어떤 자세로 젖을 물어도, 조금 당기거나 뽑거나 장난을 쳐도 난 끄떡하지 않는다. 무념무상, 허공 을 응시하는 젖소의 경지다. 아니, 그 이상이다. 아기에게 젖 먹이는 시간을 기다리는, 그 따뜻한 느낌을 사랑하는 젖소다. 잠드는 순간 까지 젖을 먹이고 자다 깨 허공을 더듬는 아기에게도 젖을 준다.

 

아기도 젖 먹기 달인이다. 엄마 품에 안기는 순간 목표물의 위치를 파악한다. 엄마가 가슴을 열면 기가 막히게 입을 벌려 자석처럼 젖에 와서 착 붙는다. 젖먹이의 입 모양과 몰랑몰랑한 젖은 제대로 맞 춘 퍼즐처럼 빈틈이 없다. 아기는 보드라운 손으로 젖을 감싸고 엄마는 복스러운 품 안에 아기를 품는다. 평화, 그 자체다.

 

작은 입에 어찌 젖을 물릴 줄 몰라 결국 상처를 내고 울며불며 젖을 먹이던 초 창기의 고통은 모두 물러갔다. 100% 모유를 먹이다 보니 분유를 사는 돈도 아꼈고 젖병을 씻고 소독하는 수고도 덜었다. 무엇보다 언제 어디에 가든 아기 에게 엄마인 나만 있으면 최상의 온도와 신선도를 자랑하는 젖을 공급할 수 있었다. 젖과 엄마의 사랑을 함께 먹은 아이는 우량아로 쑥쑥 자랐다.

 

그런데 할 만해지니 이제 그만두란다. 이건 마치 1987년 ‘국민학교’ 1 학년 때 ‘읍니다’를 자꾸만 ‘습니다’로 써 혼나다가 간신히 ‘읍니다’에 익숙해지고 나니까 이듬해 맞춤법이 개정돼 다시 ‘습니다’에 적응하라는 선생님 말씀을 듣는 기분이다. 나는 요즘 아기에게 젖을 물린 채 스마트폰으로 ‘젖 떼는 법’을 검색하며 괴로워하고 있다.

 

이제 얼마 뒤면 나는 육아휴직을 마치고 회사에 복직해야 한다. 아 기는 나 아닌 누군가와 종일 시간을 보내야 할 터다. 아기가 혼란을 느끼지 않게 되도록 돌 전후로 해서 서서히 젖을 떼야 한다. 내 가슴에서도 더이상 젖이 나오지 않도록 젖을 말려야 한다. 그러고 나면 아기를, 이제 갓 돌이 지난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거나 베이비시터와 짝지어주어야 한다. 그러고 나면 나는 나의 일터, 아아 내가 사랑해 마지않던 일터로 돌아가야 한다.

 

2년 전 예상치 못한 임신으로 아기를 갖고 일터에서 내 자리가 사라질까 전전긍긍하던 나는 어디에 있는가. 복귀를 앞두고 나는 젖 하나 떼지 못하고 울먹거리고 있다. 아기에게 미안해서 하루 더 먹이 고, 포근한 느낌이 벌써부터 그리워 한번 더 먹인다. 그렇게 아기를 끌어안고 심란해하다 한숨을 쉬며 ‘여보, 나 회사 그만둘까’ 말한다. 이 사회가 노동자에게 허락한, 엄마로서 최대로 아기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인 1년을 다 써가는 나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다. 젖을 떼고 아기를 떼어놓을 준비를 할 시간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임지선 기자
<한겨레21> 기획편집팀, 사회팀, <한겨레> 사회부 24시팀을 거쳐 현재 오피니언넷부에서 일하고 있다. “결혼 생각 없다”더니 한 눈에 반한 남자와 폭풍열애 5개월만에 결혼. 온갖 닭살 행각으로 “우리사랑 변치않아” 자랑하더니만 신혼여행부터 극렬 부부싸움 돌입. 남다른 철학이라도 있는양 “우리부부는 아이 없이 살 것”이라더니 결혼 5년만에 덜컥 임신. 노키드 부부’로 살아가려던 가련한 영혼들이 갑자기 아기를 갖게되면서 겪게되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나누고자 한다.
이메일 : sun21@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sunny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4664/0c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05 [김명주의 하마육아] 설탕 권하는 엄마 imagefile [8] 김명주 2014-11-09 12978
7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유럽농업 연수 그후-단절하려는 이와 이으려는 이 imagefile [1] 홍창욱 2016-07-21 12976
7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도대체 도무지, 뭐니 넌.... imagefile [2] 신순화 2016-03-24 12970
7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품앗이 육아, 엄마는 숨통이 트인다 imagefile [5] 윤영희 2014-06-10 12967
7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스마트폰과 게임을 원하는 아들과의 한 판! imagefile [4] 신순화 2014-08-28 12960
70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5편] 엄마 가슴이 남자같아 imagefile [1] 지호엄마 2015-03-19 12958
69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독립군 학생 부부, 99만9천원 육아기 imagefile [19] 케이티 2014-09-09 12944
6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받은 '잔소리의 제왕상' imagefile [10] 신순화 2017-01-03 12943
6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들 생일은 힘들다!!! imagefile [5] 신순화 2016-02-01 12913
6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린이날엔 어린이를 돕자! imagefile [3] 신순화 2015-05-05 12902
69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주말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24 12900
69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리움을 씨줄 날줄 뜨개질 imagefile [2] 케이티 2015-09-30 12895
6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또 다시 가을 속으로 imagefile [6] 윤영희 2014-09-17 12895
6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족 모두를 성장시키는 '도서관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07-13 12875
69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암 아내 챙기는 말기 암 남편 imagefile [8] 강남구 2017-10-21 12871
6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이 터졌다, 관계의 몸살 imagefile [4] 윤영희 2016-04-08 12861
68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탄산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9-08 12859
68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양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1 12851
68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 주도 배변 연습, 그 13개월의 기록 image [4] 케이티 2015-06-19 12828
6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등도 꼴등도 없는 그날 imagefile [6] 신순화 2016-05-12 12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