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yo201301241832083.jpg

<<재택근무의 주인공들이 사는 오래된 건물과 새로 들어선 오피스텔 주민들의 이야기.

    '집'이라는 공간과 이웃과의 소통에 대해 많은 걸 느끼게 합니다>>

 

 

요즘은 글 잘 쓰는 사람이 왜 이리 많은지-

대한민국이 입시교육으로 신음한다는 말,

이렇게 감성적이고 디테일한 대사를 쓰는 분들 보면 웬지 안 믿기네요-

제가 요즘 바쁘고 산만한 때라 드라마를 보면 안되는데,

<이웃집 꽃미남>을 어떻하다 보게 됐는데 그냥 따뜻하고 좋아요^^

 

interest.jpg

 

주인공들이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업을 가져 '집'이라는 공간이 유난히 많이 등장하고

관리비 절약하는 방법을 아주 구체적으로 적은 편지라거나

잠을 줄여가며 일을 해도 늘 모자라는 통장 잔고나(이건 왜 40대가 되도 변하지 않는 걸까요;;)

일상과 생활 이야기가 참 재밌어요. 아...하고 와 닿는 대사가 참 많은데

"사람은 유통기한이 짧은 것에 더 관심을 갖고 신경을 쓰게 되어있다."

는 말 인상적이더군요^^

 

130203_510dbce8c37dd.jpg

 

여기서 훈훈한 남자들이 빠지면 안 되죠. 총 다섯 명이나 등장하는데 맨 오른쪽엔 일본인이더군요^^ 요리를 배우러 한국으로 간 일본인이 앞집으로 이사를 와서 이웃들에게 요리교실을 여는 설정이나.. 이 드라마엔  웬지 모를 일본 냄새가 많이 나는데.. 저만의 생각 일까요?

 

와타나베란 이름으로 등장하는 이 일본 배우가 드라마에서

인생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음식이다라며 스페인 요리 빠에야를 소개하는데.

이번주는 엄마들이 많이 바쁜 때죠. 잠시 짬이 나시면 이 드라마로

육아와 일에 지친 마음을 함께 나누면 좋겠어요.

요즘은 '소통'이 정말 화두군요. 드라마 보는데 베이비트리 생각이 많이 나는 건 왜일까요^^

그나저나

큰 화면으로 한국 드라마 보실 수 있는 내국민 여러분이 너무 부러울 뿐 ..

으.. 하루빨리 모임방이 필요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6592/7c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2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이눔아 어머니도 짜장면을 좋아한다구! imagefile [14] 김은형 2013-02-20 18854
7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여기까지만 imagefile [2] 홍창욱 2013-02-20 15832
7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종일 싸우고, 종일 놀고.. 세 아이와 보낸 겨울 방학 imagefile [4] 신순화 2013-02-19 17441
7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목소리도 아이에겐 스킨쉽이 된다-옛이야기 들려주기 imagefile [7] 윤영희 2013-02-18 17370
72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1편]시어머님 안색이 안좋아보여요 imagefile [12] 지호엄마 2013-02-15 28553
7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30년 된 아빠의 장난감 imagefile [9] 윤영희 2013-02-14 21664
71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설 직후 핵폭탄 날린 베이비시터, 그래도… imagefile [13] 양선아 2013-02-13 18005
7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씨월드 11년차, 며느리도 진화한다!! imagefile [2] 신순화 2013-02-13 20839
71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이해받는 부모가 되고 싶다 imagefile 김외현 2013-02-12 16029
71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만난 지 3번 만에 벗다니…” 사우나 습격사건 imagefile [2] 임지선 2013-02-08 18795
71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7천 원짜리 바지를 처음 산 날 imagefile [2] 홍창욱 2013-02-07 12787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디테일한 생활멜로드라마 <이웃집 꽃미남> imagefile 윤영희 2013-02-05 15905
7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그리움'을 알아버린 만 네살^^ imagefile [1] 윤영희 2013-02-05 14012
7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장로드'를 아시나요? imagefile [4] 신순화 2013-02-05 19187
71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울어도 괜찮아 imagefile [4] 김은형 2013-01-31 18922
7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40대 엄마가 30대 엄마에게 imagefile [6] 윤영희 2013-01-29 22644
7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설거지 데이트'로 아들과 사이 좋아졌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3-01-29 21829
70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혹시…넷째 임신? 악몽 같았던 ‘50시간’ imagefile [7] 김미영 2013-01-29 28833
70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0편] 살다보니 만 오년이 되었구나~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1-25 26900
70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이의 기억에 리셋버튼은 없다 imagefile [2] 김외현 2013-01-24 15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