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yo201301241832083.jpg

<<재택근무의 주인공들이 사는 오래된 건물과 새로 들어선 오피스텔 주민들의 이야기.

    '집'이라는 공간과 이웃과의 소통에 대해 많은 걸 느끼게 합니다>>

 

 

요즘은 글 잘 쓰는 사람이 왜 이리 많은지-

대한민국이 입시교육으로 신음한다는 말,

이렇게 감성적이고 디테일한 대사를 쓰는 분들 보면 웬지 안 믿기네요-

제가 요즘 바쁘고 산만한 때라 드라마를 보면 안되는데,

<이웃집 꽃미남>을 어떻하다 보게 됐는데 그냥 따뜻하고 좋아요^^

 

interest.jpg

 

주인공들이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업을 가져 '집'이라는 공간이 유난히 많이 등장하고

관리비 절약하는 방법을 아주 구체적으로 적은 편지라거나

잠을 줄여가며 일을 해도 늘 모자라는 통장 잔고나(이건 왜 40대가 되도 변하지 않는 걸까요;;)

일상과 생활 이야기가 참 재밌어요. 아...하고 와 닿는 대사가 참 많은데

"사람은 유통기한이 짧은 것에 더 관심을 갖고 신경을 쓰게 되어있다."

는 말 인상적이더군요^^

 

130203_510dbce8c37dd.jpg

 

여기서 훈훈한 남자들이 빠지면 안 되죠. 총 다섯 명이나 등장하는데 맨 오른쪽엔 일본인이더군요^^ 요리를 배우러 한국으로 간 일본인이 앞집으로 이사를 와서 이웃들에게 요리교실을 여는 설정이나.. 이 드라마엔  웬지 모를 일본 냄새가 많이 나는데.. 저만의 생각 일까요?

 

와타나베란 이름으로 등장하는 이 일본 배우가 드라마에서

인생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음식이다라며 스페인 요리 빠에야를 소개하는데.

이번주는 엄마들이 많이 바쁜 때죠. 잠시 짬이 나시면 이 드라마로

육아와 일에 지친 마음을 함께 나누면 좋겠어요.

요즘은 '소통'이 정말 화두군요. 드라마 보는데 베이비트리 생각이 많이 나는 건 왜일까요^^

그나저나

큰 화면으로 한국 드라마 보실 수 있는 내국민 여러분이 너무 부러울 뿐 ..

으.. 하루빨리 모임방이 필요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6592/84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여섯 여자 imagefile [1] 최형주 2016-12-02 10384
72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봄에는 꽃구경, 주말 책놀이는 덤 imagefile [5] 양선아 2014-04-07 10379
723 [김명주의 하마육아] 사랑은 하지만 제발 그래도 imagefile [4] 김명주 2016-01-19 10369
72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7편] 아싸~ 드디어 개학! imagefile [6] 지호엄마 2016-09-01 10354
7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받은 '잔소리의 제왕상' imagefile [10] 신순화 2017-01-03 10332
7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등도 꼴등도 없는 그날 imagefile [6] 신순화 2016-05-12 10326
71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두려움의 극복, 두려운 시간과의 만남 imagefile [4] 강남구 2016-03-31 10317
7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들 이해하기, 산 너머 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15 10308
7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쾌, 발랄 딸들과 나누는 성(性) 토크! imagefile [6] 신순화 2018-02-01 10306
7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은 자연 분만실?! imagefile [4] 윤영희 2015-06-16 10304
71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할매, 할매, 우리 아가 다리 좀 고쳐 주고 가소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11 10282
71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또 하나의 연애편지 imagefile [13] 안정숙 2016-04-07 10280
7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두 아이의 티격태격, 엄마는 괴로워 imagefile [2] 윤영희 2015-11-30 10270
7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달에 한 번 마을 잔치, 좋구나 좋아!! imagefile [6] 신순화 2015-09-02 10266
7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베이컨은 뱀으로 만든 고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03 10242
710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다섯 살 아이의 소원 imagefile [4] 안정숙 2016-07-20 10234
7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고맙다, 다 고맙다. imagefile [2] 신순화 2016-12-29 10217
70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서울 아빠, 시골 아빠 imagefile [4] 홍창욱 2015-02-10 10211
707 [너의 창이 되어줄게] 복직, 새로운 시작 imagefile [5] 임경현 2015-10-30 10208
70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고생해도 괜찮아, 그것도 여행이야 imagefile [6] 양선아 2015-08-05 1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