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만 네 살 생일을 맞은 아들.

가지고 놀다 싫증 난 장난감을 작은 상자에 넣어두었다가

오랫만에 꺼내 주었더니,

 

"아,, 그리워. 이거 내가 아기 때 가지고 놀던 거야!"

 

누나가 쓰는 말을 듣고 배웠는지, 요즘 '그립다'는 말을 자주 쓰네요.

뭐 일본인들이 워낙 '그리움'이란 정서를

일상적으로 자주 느끼고 쓰는 말이라 그렇기도 하겠지만.

작년 겨울에 입던 옷을 오랫만에 찾아내 입혀주면 그럴 때도 아주 반가워하며

그립다고 그럽니다ㅎㅎ

저도 4년을 살다보니, 이제 추억을 얘기할 때가 된 걸까요^^

완전 아기 때 기억은 뚜렷하게 말하지 못해도(이건 아마 무의식 속으로 고고씽?)

만 두 살 정도를 넘으면서 지금까지 경험한 것들은 대부분 기억하는 것 같네요.

자기가 쓰던 물건 뿐 아니라, 누나가 오랫만에 옷을 꺼내 입은 걸 보고는,

"누나 그 옷, 00기차 탈 때 입은 거지?"

그래서 식구들 모두가 깜짝 놀란 적이 있답니다.

어슴프레 기억이 나서 사진을 찾아보니, 정말 기차타고 여행갔을 때 누나가 그 옷을 입고 찍은

사진을 발견했는데, 웬지 섬뜩해지는 기분;;^^

 

그리고 또 하나,

두 돌 전후였나? 막 말을 재밌게 시작하던 때라

"넌 어디에서 왔어?" 그렇게 물으면

집안 어딘가 구석진 곳을 가르키며  "저-쪽"  그렇게 한결같이 대답하던 아이가

요즘은 어디에서 왔냐고 물으면  웃음과 짜증이 뒤섞인 말로

 

"처음부터 여기 있었어!!"

 

이 세상에 와서 4년을 살더니, 이젠 자기도 토착민?이라 스스로 인식하는지

우리 가족의 기존 멤버임을 강조하는 아들.

유년의 기억이 하나 둘 차곡차곡 쌓이는 아들만큼

이 엄마에게도 아들과 함께 한 지난 4년의 추억이 그리워지는 요즘.

아, 문득 나 자신의 젖냄새가 그리워지는 건 왜일까?  변태엄만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6588/5f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2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이눔아 어머니도 짜장면을 좋아한다구! imagefile [14] 김은형 2013-02-20 18881
7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여기까지만 imagefile [2] 홍창욱 2013-02-20 15867
7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종일 싸우고, 종일 놀고.. 세 아이와 보낸 겨울 방학 imagefile [4] 신순화 2013-02-19 17474
7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목소리도 아이에겐 스킨쉽이 된다-옛이야기 들려주기 imagefile [7] 윤영희 2013-02-18 17428
72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1편]시어머님 안색이 안좋아보여요 imagefile [12] 지호엄마 2013-02-15 28621
72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30년 된 아빠의 장난감 imagefile [9] 윤영희 2013-02-14 21708
71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설 직후 핵폭탄 날린 베이비시터, 그래도… imagefile [13] 양선아 2013-02-13 18053
7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씨월드 11년차, 며느리도 진화한다!! imagefile [2] 신순화 2013-02-13 20881
71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이해받는 부모가 되고 싶다 imagefile 김외현 2013-02-12 16055
71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만난 지 3번 만에 벗다니…” 사우나 습격사건 imagefile [2] 임지선 2013-02-08 18831
71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7천 원짜리 바지를 처음 산 날 imagefile [2] 홍창욱 2013-02-07 12827
7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디테일한 생활멜로드라마 <이웃집 꽃미남> imagefile 윤영희 2013-02-05 15930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그리움'을 알아버린 만 네살^^ imagefile [1] 윤영희 2013-02-05 14031
7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장로드'를 아시나요? imagefile [4] 신순화 2013-02-05 19208
71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울어도 괜찮아 imagefile [4] 김은형 2013-01-31 18963
7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40대 엄마가 30대 엄마에게 imagefile [6] 윤영희 2013-01-29 22691
7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설거지 데이트'로 아들과 사이 좋아졌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3-01-29 21891
70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혹시…넷째 임신? 악몽 같았던 ‘50시간’ imagefile [7] 김미영 2013-01-29 28958
70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0편] 살다보니 만 오년이 되었구나~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1-25 26945
70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이의 기억에 리셋버튼은 없다 imagefile [2] 김외현 2013-01-24 15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