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부부 5개조 선언문
1조는 '상의해서 결정하기'
 
 
20130521_1.jpg
 
나는 결혼을 통해 평생의 친구이자 조언자, 삶의 공동기획자를 만났다. 결혼이라는 이벤트를 통해 우리는 단짝임을 세상에 공표했으니 기획 단계부터 남달랐다. 먼저 식장에 온 하객들에게 공표할 선언문 5개 조항을 만들었다.

‘1조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상의해서 결정한다’와 같이 지극히 평범한 조항들이었지만 부부될 사람이 함께 만든다는 아기자기함이 좋았다. ‘반드시 밤 12시 전에 귀가한다’라는 3조에서는 약간의 신경전이 있었지만 말이다.

결혼식장에서 신랑 신부가 함께 서서 하객을 맞이하고 식장에 함께 걸어들어갔다. 딸아이를 염려하는 장인어른 편지가 주례선생님을 대신하고 사회는 신부의 친구인 여성분이 맡았다. 친구들의 덕담에서, 촬영, 노래 및 반주 거의 모든 역할을 나와 아내의 친구들이 도맡았다. 남들에 의해 끌려다니느라 정신없는 결혼식이 아니라 작더라도 우리가 직접 준비하고, 준비하는 과정을 즐길 수 있었던 것은 둘의 철저한 동료의식 때문이었다.

20130521_2.jpg
 
‘5조 상대방이 하는 일에 반드시 칭찬을 한다’라는 조항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아내는 제주로 이주해 살아가는 남편의 꿈을 이루어 주었다. 아무런 연고가 없는 곳에 이주할 수 있었던 것은 사실 남편의 꿈이나 용기보다는 아내의 칭찬과 격려, 그리고 아낌없는 지지였다. 또한 연애할 때부터 지금까지 서로 존대말을 사용함으로써 ‘4조 아무리 크게 싸워도 각 방을 쓰지 않는다’는 조항도 잘 지켜오고 있다. 존중하는 말투를 쓰다 보니 헐뜯는 말, 마음을 아프게 하는 말이 끼어들 자리가 없다. 화를 내기 전에 서로의 마음을 언어로 잘 전달함으로써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게 된 것이다. 마지막 2조는 아이가 생김으로써 더욱 중요하게 되었는데 아빠 육아에서 가장 중요한 조항이 아닐까 싶다. ‘청소와 요리, 장보기는 꼭 같이 한다’. 아이 보기와 일을 함께 하다보니 항상 정신없는 일상이지만, 아내와 서로의 시간을 확인하고 아이의 일을 상의하고 결정함으로써 아빠육아를 지속가능하게 만들었다.

우리 부부의 선언문. 이제 결혼 5년차 초짜 부부이고 선언문은 1시간도 안 되어 뚝딱 만들긴 했지만 우리 가정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특이할 것도 없는 평범한 일상 수칙을 담고 있지만 함께 하겠다는 동료의식과 서로 존중하려는 마음이 살아있는 선언문을 만들었다.

이 수칙을 방송으로 보게 된 아빠들에게 제법 구박을 받고 있지만 가정을 행복하게 만들고 세상에 전파할 만한 수칙이라면 구박도 달게 받아야 하지 않을까. 가족노벨상이 있다면 평화상은 우리 가족에서 주어지길.

홍창욱 pporco25@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12289/08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8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5월, 엄마 아빠의 오지랖을 꿈꾸다 imagefile [6] 케이티 2015-05-02 11895
784 [김명주의 하마육아] 멋쟁이 엄마되기, 해외직구 도전기 imagefile [14] 김명주 2014-11-21 11895
7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흔 다섯.. 내가 나이 든 걸까? imagefile [6] 신순화 2014-12-11 11894
782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힘을 내요 육아빠들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09-19 11892
7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8살이 만드는 주말 브런치 imagefile [6] 윤영희 2016-03-11 11864
7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밥과 밥 사이, 하루가 간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1-14 11852
7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독립군 학생 부부, 99만9천원 육아기 imagefile [19] 케이티 2014-09-09 11851
778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둘만의 퇴근길, 첫사랑처럼 imagefile [6] 안정숙 2016-06-09 11849
77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시리즈] 요리하는 아이, 수학과 과학공부가 저절로 imagefile [2] 윤영희 2016-03-17 11835
7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우면서 정 들었구나, 아들과 나... imagefile [2] 신순화 2015-10-21 11822
7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도, 아직은, 산타!!! imagefile [4] 신순화 2016-12-22 11816
77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부모 화 아이 떼, 과속 페달 멈추기 imagefile [6] 홍창욱 2015-01-30 11812
77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문명의 야만, 야만의 문명 imagefile 신순화 2014-08-13 11809
77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어른들은 몰라요, 내 맘대로 랭킹 imagefile 김태규 2010-11-29 11806
771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고양이책 행진은 ‘고양이 태교’에서 시작되고 imagefile [4] 권귀순 2015-12-01 11775
77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8편] 다리에 깁스를 하고 보니~ imagefile 지호엄마 2016-11-02 11768
76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나에게 한 말 네게로 imagefile [4] 강남구 2016-03-22 11745
7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침이 있는 삶 imagefile [4] 윤영희 2015-04-21 11744
767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일과 육아 사이, 손오공을 꿈꾸며 imagefile [6] 윤은숙 2015-01-13 11740
7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50년 만에 잡은 아버지 손 imagefile [6] 신순화 2017-01-11 1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