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3038.JPG


며칠 전, 전에 살던 아파트 친구들에게서 문자가 왔다.

"영짱! (아주 친한 일본 엄마들은 서로를 00엄마라 부르지 않고, 이름을 부른다^^)
 우리 리스 만들기 모임 만들었는데, 같이 하는 거 어때??"
 시간 괜찮으면 꼭 와. 재료 준비는 00짱이, 장소 제공은 00짱이 하기로 했어.
 5월 15일 목요일 10:30부터. 재료비 500엔 정도(한화로 5천원?)래.
 각자 도시락 지참하는 거 잊지말구.(일본인들은 친구집에 갈 때 집주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각자 도시락을 준비하거나 간단한 점심을 사 들고 가는게 보통이다.)
 그럼 연락 기다릴께~^^"

5월은 일본 엄마들에게도 너무너무 바쁜 달이다.
문자를 보내온 엄마들도 다들 바쁠텐데 아마 그때밖에 모일 시간이 안나 어렵게 만든
자리일 것이다. 같은 동네이긴 하지만 1년 전에 이사나온 나에게까지 연락을 줘서
고맙기는 했지만, 좀 망설여졌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그랬듯이 지난 한달간의 시간을 너무 힘들게 보낸데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이어진 연휴에 아이들 학교와 유치원 행사와 학부모 회의,
담임선생님과의 면담과 가정방문(일본 초등학교는 가정방문이 있다;;)까지
줄줄이 이어져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었다.

바쁘기도 하지만, 뭘 만들거나 하는 일은 사실 혼자서도 할 수 있는데
뭘 굳이 시간까지 따로 내서 같이 만들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문자를 보내온 친구들은 요가도 같이 배우고 있어, 같이 하자는 얘기를 수도 없이 들었지만
운동 역시 나는 혼자 하는게 좋아서 번번히 거절해온 터였다.
이번에도 애써 연락을 해주었는데 거절하기가 좀 ... 더구나, 플라스틱 조화로 만든다는데
그런 리스가 별로 마음에 들 것 같지도 않았다.

그런데 이번 세월호 사고를 통해 우리 동네의 일상문화와 아이들을 둔 엄마들과의 관계에
대해 드는 생각이 많아서, 바쁘더라도 2시간 정도만 참여해 보자 싶었다.
아직 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을 찾지도 못한 지 한 달이 된 부모들도 있는데,
리스같은 거나 만들고 있어도 되나 ...  하는 생각이 가시질 않았지만
마침 올해 같은 반이 된 엄마들도 있어, 아이들 얘기도 좀 나누고
일본 엄마들이 동네 모임을 어떤 식으로 꾸리고 그 속에서
뭘 얻어가는지 관찰 또는 취재(?)도 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15일 목요일 오전 10시 반.
바쁜 가족행사가 많았던 얘기, 아이들 이야기, 늘 쫒기는 살림과 파트타임 일 이야기..
(일본은 전업주부라도 비는 시간을 이용해 일을 하는 엄마들이 많다)
수다를 떨면서, 리스 만들기를 취미로 오래 해 온 엄마의 간단한 강습과 함께
만들기가 시작되었다. 자연 재료들이 덜해 크게 기대하지 않았지만 경험자 엄마의 시범을
보고 나니 제법 그럴듯해 보였다. 다른 엄마들은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리스를
검색해 샘플이 될 만한 사진을 골라놓고, 따라 만들기도 했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리스, 일단 사진으로 구경해 보시길^^

DSCN3047.JPG
봄을 이미지로 만든 리스.

DSCN3042.JPG
이건 여백이 많은 시원한 여름용 리스.

DSCN3039.JPG
도토리나 솔방울을 이용한 가을과 겨울에 장식하면 좋을 듯한 리스.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이렇게 바쁜 때에 시간낭비는 아닐까..'하는 마음이 가시지않았던
나는 너무 만족스러웠다. 시중에 파는 리스들이 최소한 3만원 이상은 할 뿐더러 정말
괜찮다 싶은 건 정말 돈주고 사기 뭐 할 정도로 비싸다. 그런데 이렇게 단돈 5천원 정도로
소박하지만 귀여운 리스를 만들 수 있다니.
아무런 댓가없이 장소를 제공해주고, 무거운 재료를 들고 와 강습으로 재능기부(?)까지
해 준 친구들이 너무 고마웠다. 그런데 더 행복한 일은 또 지금부터..^^

DSCN3043.JPG


리스 만들기에 집중하느라 잔뜩 배가 고파진 엄마들이

각자 준비해온 도시락을 꺼내놓자, 장소를 제공해준 집주인 엄마가 차와 샐러드를 준비했다며

내왔다. 한국어로는 '생햄'이라 하나? 이것과 아보카도가 듬뿍 든 샐러드,

참가한 엄마들이 가져온 간식들, 디저트로 유명한 가게의 푸딩까지! 

각종 행사로 지친 5월의 엄마들이 완전한 힐링을 맛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마지막으로 커피를 마시면서, 각자가 만든 리스를 보며

똑같은 재료로 다같이 만들었는데도 어쩜 이리 만드는 방식이나 분위기가 다를까 하며

감탄했다. 되도록 많은 재료를 빈틈없이 붙이려는 엄마, 되도록 재료를 덜어내고 여백을

만들고 싶어하는 엄마, 사진과 똑같이 만들려고 노력하는 엄마...

서로 다른 개성들을 리스를 통해 시각화해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모두들 한바탕 웃었다.

그동안 막연히 짐작했던 서로의 성격과 스타일을 좀 더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할까.


완성된 리스를 자전거에 싣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동네 모임과 공동체는 이렇게 서로 다른 스타일과 욕구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의 개성을 억누르지 않고, 자연스럽게 드러내고 서로 존중하며 만들어 가면 좋겠다..

서로 달라서 이렇게 더 재밌는 거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조지 클루니는 없었지만^^, 그래도 오래 기억에 남을듯한 '어느 멋진 날'의 이야기.


이날 만든 다양한 리스들 중에서 제가 만든 게 저 사진들 속에 있는데

과연 어떤 것일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2992/b3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0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특별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file [9] 케이티 2016-06-30 12170
80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6편] 재밌냐, 그럼 나도 재밌다! imagefile [4] 지호엄마 2016-08-10 12160
80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8편] 다리에 깁스를 하고 보니~ imagefile 지호엄마 2016-11-02 12146
80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주말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24 12134
80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요리꽝 엄마, 요리광 딸 imagefile [8] 양선아 2015-08-24 12129
8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흰 공과 검은 공, 숨 죽였던 병설유치원 추첨 imagefile [16] 신순화 2014-11-28 12127
79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행복은 비교가 아닙니다 imagefile [10] 강남구 2016-05-08 12111
7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야, 앵두야.. imagefile [8] 신순화 2015-06-11 12092
7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들의 수다에서 건진 명언들 imagefile [8] 윤영희 2016-08-05 12086
79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살 아이의 말 배우기, 반갑고도 속상한 이유 imagefile [13] 케이티 2015-01-07 12084
79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 잠자리 대화가 딱! imagefile [2] 양선아 2014-09-15 12084
79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양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1 12084
79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7년동안 잘 자라준 아이도, 잘 키운 나도 토닥토닥 imagefile [20] 양선아 2015-02-06 12076
7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도 아이도 신나는 장터!! imagefile [4] 신순화 2016-10-21 12071
7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잼'이 있어 재미있는 여자 imagefile [4] 신순화 2014-07-10 12069
790 [김명주의 하마육아] 비타민가득 철분가득 영양제의 대습격 imagefile [3] 김명주 2015-07-27 12067
78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탄산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9-08 12061
78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힘을 내요 육아빠들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09-19 12059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5천원의 행복, 달라서 더 좋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5-16 12052
786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친정엄마, 영원히 미안한 내 엄마 imagefile [5] 윤은숙 2015-08-14 12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