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는 여행에 미쳐 지냈다. ‘여행이 아니면 죽음을 달라!’ 모드로 여행을 위해 일을 하고 돈을 모으면 바로 떠났다. 호주, 프랑스, 터키, 스페인, 포르투갈, 영국, 몽골, 태국, 중국, 베트남, 일본 등 세계각지를 돌아 다녔고 30세가 되던 해에 우리나라 시골에서 살기로 결정하고 충남 금산에 있는 대안 학교로 내려가 영어 교사로 일을 했다. 거기서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결혼 전에 처녀 최형주 장례 의식을 치르기 위해 인도의 갠지스 강에 다녀왔다. 지금은 대전에서 120일 정도 된 딸 임최바다’와 함께 어마어마한 육아 세계를 여행하고 있다.

 

현재 바다를 모유로 키우고 있는데 이렇게 힘이 들 줄 몰랐다. 내 젖에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이 너무나 황당하고 괴로워서 그림과 글로 갈겨 거실 벽에 붙이기 시작한 것이 젖 그림의 시작이었다. 젖 이야기는 출산 직후부터 지금 5개월까지 경험한 여러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에 담은 것이며 그 여정과 작업은 계속 되고 있다. 친구 남편이 내가 젖 그림을 그리는 것을 알고 이름을 최 젖으로 개명하면 더 유명해질 거라고 했는데 그렇게 까지는 하고 싶지 않다.

 

젖 그림이 난무하는 우리 집에 놀러왔던 만삭의 친구가 젖 그림을 실컷 보고 나서 젖이 도는 느낌이 난다고 하더니 얼마 후 출산을 한 후에 첫째 때는 안 나오던 젖이 그렇게 잘 나온다는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이렇듯 나의 젖 그림이 많은 엄마들의 젖을 움직여 조금 더 수월한 모유 수유를 하게 된다면 행복하겠고, 모유 수유하느라 애쓰고 있는 엄마들과 공감하며 웃을 수 있다면 기쁘겠고, 모유 수유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엄마들이 추억을 곱씹으며 술 한 잔 하고 싶게 만든다면 고맙겠고, 출산과 모유 수유를 준비 중인 예비 엄마들이 젖 여정의 혹독함을 간파하고 마음을 다잡도록 돕는다면 뿌듯하겠다. 만약 그들이 지레 겁을 먹고 모유 수유를 포기하게 된다하더라도 나에게 책임을 묻지는 말기. 나는 바다 하나만 잘 책임지고 싶다.

 

 

 

특별 작품 1 - 봄 젖

 


 봄젖4.JPG

 

봄 젖

 

봄 세상에 젖이 내린다.

들판의 씨앗들이 젖을 먹으며

꽃을 틔울 힘을 만든다.

씨앗 같은 바다도 엄마의 봄 젖을 먹고

쑤룩쑤룩 자라고 있는 거... 맞니?

 

 

이 그림을 그린 날 나는 방 안에서 한 달 된 딸, 바다를 끌어안고 젖을 먹이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었다. 산후조리 한다고 겹쳐 입은 옷 때문에 덥고, 마음대로 잘 안 되는 젖 먹이기에 애가 타서 덥고, 잘 먹고 있는 건지 아픈 데는 없는지 이렇게 울어도 되는 건지 예민하게 바다를 살피느라 더웠다. 내가 좋아하는 봄맞이를 하고 싶었지만 할 정신이 없었다. 지금쯤 초록 잎들이 보일 텐데, 바람이 꽤 부드러울 텐데 하는 생각도 잠시, 나는 또 아픈 젖을 부여잡고 있었다.

바다가 잠 든 늦은 밤에야 봄 생각이 다시 올라왔다. 젖을 먹이면서 볼 수 있는, 나에게 힘을 줄 만한 봄 그림을 그리자! 하는 생각이 들었고 봄을 맞은 온 세상을 내 젖으로 적시는 그림 구상으로 이어졌다. 그렇게 어마어마한 아이디어를 작은 캔버스에 담아보니 이렇게 그려졌다. 이 그림을 걸어놓고 보며 한동안 힘을 받아 젖을 잘 먹였다.

 

 

 

특별 작품 2 - 춤 젖

   

춤젖.JPG

 

 

춤 젖

 

후룰룰루 후룰룰루

신선한 엄마 젖이

푸른 바다 안으로

춤을 추며 들어간다.

바다 너도 춤을 추며

젖을 먹어보지 않을래?

 

   

촥촥 잘도 나오는 내 젖을 먹고 바다는 배를 불리고, 잠들고, 놀고, 울음을 그친다. 젖이 아프고 젖 먹이기가 고역이지만 이렇게 내 젖으로 살아가는 바다를 바라보며 힘을 낸다. 신나게 춤추듯 뿜어져 나오는 젖처럼 나도 신나게 웃으며 젖을 먹이는 날이 오겠지? 하며 나를 위로한다.

 

앞으로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나도 모르겠다. 일단 열심히 물려봐야지 뭐. 출산을 하고 나서는 세상에 수많은 엄마들이 그 엄청난 일을 경험하고도 별 티를 안 내며 살고 있다는 것이 놀라웠는데 수유를 하면서는 더 놀라고 있다. 이건 정말 금뱃지 같은 거라도 받아야 되는 거 아닌가? 이런 수고가 어디 있냐 말이다. 내 새끼이긴 하지만 인류 종족의 보존을 위해 하는 수고가 아닌가. 누구도 안 주니까 내가 주는 의미에서 그림을 계속 그려야겠다. 수유 이야기를 기록하고 기억하며 내가 애쓴 것을 알아줘야겠다. 이것이 내가 나에게 주는 금뱃지 같은 것이다. 자, 한번 해보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0816/d4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연 많은 우리집 설거지 변천사! imagefile [2] 신순화 2013-07-24 16694
82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화성에서 온 아들, 금성에서 온 딸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1 25139
82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7가지 제안(2)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0 25227
82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논에 가자, 논에서 노올자!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9 21141
8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위한 7가지제안(1) imagefile [1] 윤영희 2013-07-18 29111
82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2415
8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곰팡이, 습기, 벌레.. 장마철 주택에서 살아남기!! imagefile [1] 신순화 2013-07-16 19166
8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한테 배운 ‘아이 관찰하는 법’ imagefile [4] 홍창욱 2013-07-16 16085
81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30918
8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가 힘들 때 쓰는 5단계 처방전 imagefile [7] 윤영희 2013-07-14 20333
81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136
81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4497
81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복직 한달 전, 이사를 하다 imagefile [7] 임지선 2013-07-09 16070
8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빗속에서 놀아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3-07-08 17170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imagefile [20] 최형주 2013-07-08 22427
8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 일본 엄마들의 일과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7-08 24773
80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하루 imagefile [1] 빈진향 2013-07-05 18157
808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빠, 우리집에 또 놀러오세요”라고? imagefile [14] 김외현 2013-07-03 20063
80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취학 앞둔 아이와의 말레이시아 7주 여행 빈진향 2013-07-02 13442
8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때로 엄마보다 나은 큰 딸.. imagefile [15] 신순화 2013-07-02 18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