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2527.JPG


새해를 위해 작년 한 해 동안 조금씩 준비한 일이 있었다. 마음과 뜻이 맞는 사람 몇몇이 모이게 되면, 소박한 바자회같은 걸 한번 열어보고 싶어 그동안 집에서 쓰고 남은 천이나 동네 엄마들에게 공짜로 얻은 천들을 잘 모아두었다가 틈나는 대로 홈메이드 가방을 하나씩 만들었다. 아주 가끔 생각날 때마다 했을 뿐인데도 1년 쯤 지나니, 여러 색깔과 디자인의 가방들이 서랍에 차곡차곡 쌓이게 되었다.

지난 연말, 베이비트리 송년회 때도 송년회에 함께 했던 아이들에게 선물하면 좋을 것 같아 보낼까 말까 망설이다가 시기를 놓쳤다. 일본에선 아이들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갈 때 꼭 필요한 가방들이지만 '한국에서는 이런 것보다 더 세련되고 좋은 물건들이 많을텐데...좀 촌스럽고 어색해하진 않을까..' 문화센터 같은 곳에서 홈패션 강좌 한번 제대로 듣지도 않은 채 혼자서 책보며 떠듬떠듬 익힌 아마추어나 다름없는 내 실력으로 만든 가방을 내놓기가 부끄러웠다. 그래서 새해에 재일 베이비트리 회원이 좀 더 늘어나게 되면, 그때 소박한 바자회를 열어 함께 나누자 싶어 가방이 든 서랍을 다시 닫아 두었다.



 DSCN2523.JPG


그런데 빈진향 님의 사진전 소식과 신년회 이야기를 듣고 지금이 딱 좋겠다 싶어 가방이 든 서랍을 다시 열게 되었다. 신년회에 나는 참석할 수 없지만, 이 가방들이 대신 참석해도 괜찮을까? 엄마와 함께 참석한 아이들에게 하나씩 골고루 돌아갈 지 어떨지 모르지만 신년회 자리 한 편에 늘어놓고 아이들이랑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 솜씨가 좋은 엄마들이 보시기에 엉성한 실력이지만 딱 하나 장담할 수 있는 건 아주 튼튼해서 몇 년을 빨아 써도 끄떡없다는 사실. ^^



DSCN2530.JPG


도서관에서 책 빌려올 때 쓰면 어떨까 싶어, 이 정도 크기의 가방이 많은데 큰 그림책 사이즈에 맞춰 만들어 보았다. (사진 속에 <부엉이와 보름달>은 겨울 그림책의 지존이다. 강추!)



DSCN2524.JPG


여자 아이들은 핸드백을 유용하게 쓸 것 같아 지퍼를 달아 이렇게 만들어 봤다. 포대기도 어색해서 안 쓰는 분위기라 그러는데 한국에서 이러고 다니면 촌스럽다 하진 않을지...

돈을 좀 더 들이면, 이쁜 천이나 재료들이 엄청 많기도 하지만 집에 있는 재료와 자투리 천들이 아까워서 군데군데 이어붙인 흔적이 많아 실제로 보면 궁상스러울 지도 모른다. 하지만, 언젠가 베이비트리에 내가 쓴 <브리콜라주>에 대한 글처럼 최소한의 재료로 최대의 효과를 내는 삶을, 이 가방만들기를 통해 한번 현실화해보고 싶었다. 화려하진 않지만 정성과 진심을 담아 이룬 무언가를 뜻이 통하는 사람들과 나누며 새로운 삶에 대한 의욕을 주고받고 싶었다. 무엇보다 아이들 손에 닿는 물건이 장난감이든 뭐든 차갑고 딱딱한 플라스틱이 많아 자주 쓰게 되는 가방만큼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천 재료면 어떨까 싶기도 했다. 


빈진향 님 사진전이 무척 보고 싶다. 글도 사진도, 우리가 숨쉬는 동시대의 기록을 잘 남기는 일이 참 중요하다는 걸 밀양의 사진들을 보면서 또 한번 느끼게 된다. 신년회를 먼저 제안해 주신 것도 감사하고, 든든한 인생 동료를 만난 것 같아 참 좋다. 이런 마음을 늘 글로 쓰고 끝내는 게 아쉬워서 부끄러움과 망설임을 무릅쓰고 가방들을 보냅니다. 진향님, 주소 알고 싶은데 .. 메일로 따로 한번 연락해요^^


신년회 많이 참석하셔서 좋은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베이비트리 여러분, 올 한 해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2714/7b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렇게 즐겁고 행복한 영어공부라니... imagefile [9] 신순화 2015-05-15 15521
96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우렁각시같은 엄마가 좋은 엄마일까? imagefile [4] 전병희 2011-11-17 15496
96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몸과 마음 아픈 아내를 위한 남편의 선물 imagefile [16] 신순화 2014-12-17 15494
96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엄마는 베이스, 아들은 드럼 imagefile [6] 전병희 2011-11-03 15476
961 [김명주의 하마육아] 창백한 푸른 별에서 보낸 슬픈 한 철 imagefile [17] 김명주 2014-12-11 15468
9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밥, 된장국 만들기가 겨울방학 숙제라구?! imagefile [2] 윤영희 2015-02-10 15461
9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책, 네가 이겼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2-09-11 15459
958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 발칙한 새해 소망 imagefile [8] 윤은숙 2016-01-03 15434
95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걸음마 imagefile [2] 윤아저씨 2012-04-14 15416
9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메르스보다 더 무서운 것 imagefile [20] 신순화 2015-06-08 15400
9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그리움'을 알아버린 만 네살^^ imagefile [1] 윤영희 2013-02-05 15398
9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역사? 모기와의 투쟁사! imagefile 홍창욱 2012-10-24 15386
95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빠 동지들! 힘냅시다! imagefile [2] 김외현 2013-04-11 15369
95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27개월만의 생애 첫 선물 imagefile 김태규 2010-09-21 15355
95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세상 밖으로 첫걸음 imagefile 김태규 2011-03-07 15327
9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과학은 공부가 아닌 '생활' imagefile [5] 윤영희 2015-12-14 15326
94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미션 임파서블은 없다 imagefile [1] 김외현 2012-09-26 15319
9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시의 향기 흐르는 집마당 imagefile [5] 신순화 2015-10-30 15303
9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꽃과 함께 크는 아이 imagefile [10] 윤영희 2015-08-09 15298
9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돈 보다 더 귀한 것 imagefile [11] 신순화 2017-06-20 15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