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6.jpg

 

모유 수유 185일 차

드디어 젖 깨물기

 

바다의 아랫니 두 개가

쏙 올라왔다.

 

너무 귀여워서

보고 또 보며 웃었는데

젖을 물리자

젖꼭지를 옹골지게 깍 깨물었다.

아아아아악!

 

그러지 말라고 말로 타이르고

다시 젖을 물렸지만

웃으면서 더 세게 깨물었다.

 

하아...

젖 주는 게 좀 쉬워진다 싶더니

이젠 물어뜯기는 건가?

      

젖 줄 때 마다

나의 괴로운 비명소리가

터져 나오고

 

바다에게

손가락을 깨물려본 남편도

나의 비명소리를 들으며

집 안 어딘가에서

숨죽여 가슴 아파하고 있다.

 

205.jpg

 

모유 수유 205일 차

양배추 젖

 

젖이 너무 많았다.

지금쯤 바다가 먹는 만큼 

젖 양이 맞추어져야 하는데

두 배는 나오니 

자주 유축을 해야 했고

빨리 차오르는 젖 때문에 

외출도 힘들었다.

 

그런데 우리 집에 놀러온 

바다 친구 엄마가 날 보더니

아직 유축을 하면 어떡해

젖을 줄여야지~

양배추 붙여~!!!” 

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알고보니

내가 젖 기증을 한다고

유축을 너무 열심히 해서

젖 양이 바다가 먹는 양에 

맞추어질 수가 없었던 것이다.


당장 차가운 양배추 잎을 

젖에 붙이고

젖 줄이기 전용 

양배추 크림도 발랐다.

 

젖에 붙었다가 익어서 

전사한 양배추가 쌓여갈수록

젖 양이 신기하게도

서서히 줄어들었다.

 

하루 종일 

익은 양배추 냄새를

맡으면서 지내느라

힘들었지만

 

젖 양이 줄고 

젖이 작아지는 것이 좋아서 

신났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3037/ed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258
1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9652
102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6979
102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8396
10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5193
10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78
10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3584
10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8652
10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9190
101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만 가리라, 다음 여행은 imagefile [3] 김외현 2014-03-18 13607
10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981
101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무플녀' 아내에게 친구가 생겼다 imagefile [4] 박태우 2014-03-17 14581
10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가 아픈 사이, 훌쩍 자란 아이들 imagefile [10] 윤영희 2014-03-16 12454
101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202
1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20090
10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938
100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에서 닭 키우기, 우리집 꼬꼬야들의 첫 작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0 16025
10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만10살 1/2 성인식, 이젠 좀 내버려두자 imagefile [6] 윤영희 2014-03-10 13631
100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째의 생존 방식 imagefile [2] 김외현 2014-03-05 15343
10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1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