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jpg

 

유 수유 160일 차

엄마 팔을 쓰담쓰담

 

4개월 때는

젖에 손을 올려놓았고

5개월 초에는

조물조물 젖을 만지더니

5개월 중반인 지금은

젖 옆에 있는 내 팔을

쓰다듬으며 젖을 먹는다.

 

나는 똑같이 앉아 젖을 주는데

젖을 먹는 내 아기는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이렇게 신기하고도 신비롭게

사람이 커가는구나.


이걸 지켜볼 수 있는 내가

복이 많다.

 



     170-1.jpg

 

모유 수유 170일 차

애착 관계는 선물로

 

수시로 안아서 젖을 주고

젖을 주면서도

여기 저기 쓰다듬고

젖을 주고 나면

트림을 시키느라 또 안고 있다.

 

배가 고픈가 싶어

수유 쿠션에 눕히고

젖을 물렸는데 안 먹으면

그 자세 그대로

얼굴을 맞대고 놀기도 한다.

 

젖을 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몸을 부빌 일이 많으니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애착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진한 애착 관계는

젖 주는 노고에 따라오는

큰 선물인가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959/5d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8292
1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9664
102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7025
102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8408
10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5216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897
10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3602
10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8665
10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9200
101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만 가리라, 다음 여행은 imagefile [3] 김외현 2014-03-18 13624
10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995
101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무플녀' 아내에게 친구가 생겼다 imagefile [4] 박태우 2014-03-17 14594
10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가 아픈 사이, 훌쩍 자란 아이들 imagefile [10] 윤영희 2014-03-16 12473
101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1213
1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20103
10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957
100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에서 닭 키우기, 우리집 꼬꼬야들의 첫 작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0 16036
10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만10살 1/2 성인식, 이젠 좀 내버려두자 imagefile [6] 윤영희 2014-03-10 13652
100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째의 생존 방식 imagefile [2] 김외현 2014-03-05 15367
10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1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