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3609.JPG



아들이랑 부엌에서 볶음밥을 만들어 먹기로 약속했다.
자기가 좋아하는 베이컨을 꺼내 도마 위에 올려놓으며 아들이 불쑥 던지는 말 :

"베이컨은 뱀의 고기야?"

엥? 이건 또 뭔 말인가 싶어, "왜 그렇게 생각했어?" 하고 물으니,

"뱀처럼 기니까."

오...!  뱀과 베이컨.
도저히 교집합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은 두 대상이, 이런 식으로 같이 엮이다니ㅎㅎ
아이가 도마 위에 펼쳐둔 가로로 기~ㄴ 베이컨을 찬찬히 보고 있자니,
왜 그런 발상을 하게 되었는지, 이해가 될 것도 같다.
가늘고 긴 것이.. 중간에 줄무늬도 있고..^^

어른 입장에서 생각하면, 좀 끔찍하고 징그러운 연상이긴 하지만
대상을 있는 그대로 보고 솔직하게 표현하는
아이 특유의 상상력과 즉흥적인 말이 너무 사랑스러워 엄마는 폭풍 뽀뽀를;;^^
무덤덤한 오후의 부엌 공간에 요리 시작부터 생기가 돌기 시작했다.
자! 이제 정말 베이컨 볶음밥, 만들어 볼까!

DSCN3608.JPG

먼저, 냉장고에서 필요한 야채를 골라보자.
오늘은 당근이 없어 좀 심심한 색깔의 볶음밥이 되겠지만
양파랑 아이가 좋아하는 부추, 그리고 달걀도 준비해야지.

DSCN3611.JPG

부엌 한쪽에 있는 작은 의자에 아이를 앉혀놓고 양파를 까게 한다.
부엌육아를 할 때는, 요리를 하는 중간중간 아이에게 집중할 수 있는 뭔가를 줘야
아이가 움직이지 않으니, 엄마가 잠시라도 덜 산만해질 수 있다.

이때 엄마의 속마음은

'양파야 양파야, 제발 천천히 껍질을 벗으렴..'

그런데 간절한 엄마의 이런 바램에도 불구하고, 눈깜짝할 사이 아이는 큰소리로 외친다.


"다 깠어요!!!!"

응.. 그..래?  이럴땐 되게 빠르네..? 천천히 하질 그랬어..  쩝.


DSCN3615.JPG

같은 부엌육아를 해도 첫째와 둘째는 어쩜 이리 다른지.
첫째는 먹는 것보다 만드는 과정을 좋아해서, 시간이 많이 걸리는 빵이나 케잌같은
지구력과 인내심이 요구되는 재료와 메뉴를 주로 선택한데 비해,
둘째는 먹는 걸 좋아하고(특히 고기를 비롯한 고열량 식품;;) 성격이 급해,
볶음밥이나 면요리처럼 후딱, 빨리, 완성되는 음식을 만들고 싶어한다.

첫째가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든 요리를 새모이만큼 떼어먹고는 주로 감상하는데 비해,
둘째는 그릇에 담자마자 들고가서 정말이지, 놀라운 속도로, 허겁지겁 먹어치운다.
이런 식욕을 타고난 둘째라서, 베이컨=뱀고기와 같은 등식을 상상해 냈는지도 모르겠다.
큰아이 때는 아이가 워낙 느끼한 음식을 먹기 싫어해서,
햄, 베이컨같은 낱말을 말하는 걸 들어본 적도 거의 없는 것 같다.

DSCN3617.JPG

쨔잔!  드디어 볶음밥 완성.
유아용 작은 밥그릇에 꼭꼭 눌러담아 그릇에 엎어놓으면
동그란 산모양이 된다. 아이의 제안으로 볶음밥을 함께 만든 건 처음인데 생각보다 잘했다.
40년 넘게 살면서 볶음밥을 수도 없이 만들어 먹었지만
이 날 아들의 '뱀 고기' 발언은 두고두고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자다가도 생각하면 웃음이 난다.

남편에게 이날 있었던 일을 문자로 보냈더니,
이런 답글이 도착했다.
"우리집 육아사에 남을 명대사가 또 하나 탄생했네!"

가만 생각해보면,
키가 1m 즈음 아이들의 상상력과 언어가
인간 전체의 삶 중 가장 반짝이는 때가 아닐까 싶다.
어느 뇌과학자의 말에 의하면,
단순한 수학문제를 풀 때보다 야채를 썰 때 뇌가 더 활성화된다고 한다.

그 어떤 걸작 그림책에서도 보지못한
어린 아이의 빛나는 언어들..
요즘 나는 부엌육아의 소중함을 다시 느끼고 있다.
내일은 또 아이와 함께 무얼 만들까?
뱀 고기 빼곤 다. 괜찮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44566/c5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85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길 없는 길 가는 육아, 책보다는 아이가 내비 imagefile [12] 윤은숙 2014-10-16 18045
11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한 이불을 덮고 imagefile [4] 최형주 2014-10-16 10630
118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자매와 동고동락 85일] 오후 3시를 부탁해 imagefile [10] 안정숙 2014-10-15 14777
11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수수밭의 비밀... 막내는 이제야 알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4-10-15 8870
11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들 이해하기, 산 너머 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15 10697
118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1편] 큰 병이면 어쩌나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10-14 14830
117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할매, 할매, 우리 아가 다리 좀 고쳐 주고 가소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11 10617
1178 [김명주의 하마육아] 아기가 곁에 있어도 엄마는 외롭다 imagefile [26] 김명주 2014-10-10 15910
117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8993
11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문학엔 '죄와 벌' , 우리집엔 '개와 벌'!! imagefile [4] 신순화 2014-10-07 10963
1175 [김명주의 하마육아] 1만원의 돌잔치 imagefile [8] 김명주 2014-10-06 12808
117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먼지가 되어, 떠난다.. 우리 할매가.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06 7894
117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놀이와 웃음이 있는 작은 학교 운동회 imagefile [2] 신순화 2014-10-03 11358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베이컨은 뱀으로 만든 고기?? imagefile [4] 윤영희 2014-10-03 10637
1171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엄마로 산다는 게 이런건 줄 몰랐다 imagefile [13] 윤은숙 2014-10-01 20709
1170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출산 아내의 복직, 예전에 미처 몰랐다 imagefile 박태우 2014-09-30 13112
116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에게 둘째는 없다 imagefile [7] 케이티 2014-09-29 9480
1168 [김명주의 하마육아] 국민 젖병, 1회용 젖병 imagefile [7] 김명주 2014-09-29 13256
116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회, 아이를 좀 더 이해하게 된 날 imagefile [10] 윤영희 2014-09-28 23044
11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가을 바람이 분다, 전시관 나들이가 좋다 imagefile [5] 양선아 2014-09-25 17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