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극장에서 ‘겨울 왕국’을 봤다. 함박눈이 내리는 영화 속 풍경은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3D로 보니 눈송이가 내 어깨 위에 슬며시 내려앉을 것처럼 느껴졌다. 와, 진짜 눈 같아! 아이들도 신기하다며 엉덩이를 들썩거렸다.


sIMG_6917.jpg

 

 하얀 눈 뒤덮인 산, 얼음 왕국,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이 있다. 스위스 융프라우, 십 년 전 그곳을 여행할 때 라우터브루넨 골짜기가 내려다보이는 조그만 산골 마을에서 며칠 묵었다. 눈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밖에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민박집에서 하릴없이 창가를 서성이며 밖을 내다보는데 멀리서 그 집 아이가 점심 먹으러 오는 게 눈에 들어왔다. 아이가 두텁게 쌓인 새하얀 눈밭으로 고꾸라졌다. ‘어머, 어떡해?’ 발을 헛디뎌 넘어진 줄 알고 걱정했는데 배시시 웃으며 일어서더니 다시 눈 더미에 몸을 던졌다. 눈 속에 파묻혀 막 뒹굴다가 눈을 뭉치고 허공에 뿌리고 한 움큼 입속에 털어 넣었다. 아이는 온몸으로 눈과 하나가 되어 구르고 있었다. 아이를 둘러싸고 있는 산, 하늘, 공기, 온 세상이 한데 뒤엉켜 아이에게로 촘촘히 박히는 듯 했다.


XAj5aeD4wK.jpg


 민박집 주인아주머니를 따라 아이들이 다니는 초등학교 구경을 갔다. 학생이 서른 명 남짓 되는 아주 작은 학교에 교실 한 칸이 목공 작업실이었다. 커다랗고 튼튼한 나무 작업대, 그리고 벽에는 다양한 공구들이 가지런히 걸려 있었다. 나는 서른이 되도록, 지금까지도 한 번 만져보지도 못한, 이름도, 쓰임새도 알지 못하는 도구들로 가득했다.


XC9gpp2Mxn.jpg


초등학생들이 톱으로 나무를 자르고 깎고 다듬어 물건을 만든다니, 조금 날카로운 칼을 잡기만 해도 위험해서 큰일 나는 줄 알고 자란 나로서는 몹시 놀라웠다. 이곳의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학교와 집에서 나무 다루는 기술을 익힌단다.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옆에서 도와주면 어린아이도 해낼 수 있다고.


자신의 손끝에서 새로운 물건이 만들어지는 것은 얼마나 멋진 경험인가! 아이들이 어려서부터 손으로 짓는 즐거움을 알게 된다면 소비에 의존하지 않고 당당히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자연스럽게 자연과 사물의 귀함을 깨닫게 되리라.


XfLcmFS77B.jpg


 융프라우는 잘 알려진 대로 아름다웠다. 산기슭에서 이 멋진 풍경을 품고 자라는 아이의 모습은 그보다 더 깊은 울림을 주었다. 아이를 낳으면 자연과 가까이 살게 하리라, 그때의 다짐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지만, 늘 마음에 두고 산다. 아이들에게 진짜 칼을 쥐어주고 원하는 걸 덥석 사주기보다 같이 만들어 보려 애쓴다.


XE0axawQEp.jpg


 영화 속 장면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하지만, 눈으로만 즐기고 사라져버리는 가짜 눈은 아무래도 아쉽다. ‘같이 눈사람 만들래?’ 영화 주제곡을 듣고 있으려니 몸이 근질근질하다. 이 겨울 가기 전에 함박눈 펑펑 내렸으면 좋겠다. 바쁘고 힘들다는 핑계로 잔뜩 움츠렸던 몸과 마음 쭈욱 펴고 아이들과 신 나게 놀아 보리라. 거리낌 없이 온몸을 내던져, 그때 그 아이처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7151/08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두 얼굴 imagefile [22] 홍창욱 2011-12-05 15723
118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유재석의 길? 박명수의 길! imagefile 김태규 2011-07-03 15719
11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느날 갑자기 상남자 냄새 풀풀 imagefile [4] 신순화 2014-07-02 15702
118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큰아들’로 사느니 아버지로 죽겠다 imagefile 김태규 2010-10-25 15700
118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8편] 내 휴가 돌려줘~잉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4-30 15678
»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스위스 산골 아이처럼 imagefile [2] 빈진향 2014-02-11 15677
117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옷 한벌 갖춰입기 어려운 그대. 엄마라는 이름. imagefile [13] 전병희 2012-11-05 15672
117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루의 첫 용돈 imagefile [5] beanytime 2012-09-27 15642
117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가 아빠임을 자각할때 imagefile [4] 홍창욱 2013-05-07 15622
117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케이트장에서 생긴 일 - 세상이 아직 살만하다고 느낄 때 imagefile [1] 윤영희 2013-01-15 15602
11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아이 키우며 제일 힘든거? imagefile [4] 홍창욱 2012-01-16 15602
117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로렌조와 케이티 다르지만 같은 이름 imagefile [6] 케이티 2015-01-01 15600
117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747공약, 급조한 약속에 재미가 쏠쏠? imagefile [2] 홍창욱 2012-07-24 15596
11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우리에겐 가족이 필요해 imagefile [7] 홍창욱 2012-08-21 15589
1171 [김명주의 하마육아] 이 뜨거운 순간, 곰남편은... imagefile [5] 김명주 2015-05-14 15568
1170 [김명주의 하마육아] 알몸으로 태어나 옷 한 벌 건지기까지 imagefile [4] 김명주 2015-01-07 15566
1169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5화 아빠라는 존재는? imagefile 윤아저씨 2010-06-08 15547
116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15544
116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신이빚은.. imagefile 윤아저씨 2010-07-29 15542
116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에게 필요한 것은? imagefile [3] 전병희 2013-11-04 15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