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934-2.JPG

 

 

한 놈은 뒤에서 목을 만지고

한 놈은 앞에서 젖을 빤다.

목을 그냥 만지는 게 아니고 손톱 끝으로 꼬집고

아기의 입에 적응하고 있는 피멍이 든 젖은 빨 때 마다 찢어질듯이 아프다.

하늘이가 태어난 이후의 잠자리 풍경이다.

화가 난다.

아파 죽겠다.

이 새끼들.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그런데 내 새끼들.

이 아이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 전부가 엄마다.

엄마의 몸이다.

그래서 내어준다.

이런 내어줌이 낯설고 힘들고 화가 나지만 해본다.

이런 엄마의 삶을 살아본다.

 

2015. 3. 11

 

 

+ 힘드네요... 둘째, 셋째 어떻게 키우셨어요? ^^

산후조리는 안 되고 있고 밤 수유 하면서 졸고 있지만

아침에 바다의 웃음 소리와 아기의 똘망한 눈을 보면 또 다시 힘이 나네요.

모든 엄마들, 홧팅입니다.!!! 아, 젖 아픈 건 정말이지... 정말이지!!!! 너무해... ㅜ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3779/42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0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5편] 엄마 가슴이 남자같아 imagefile [1] 지호엄마 2015-03-19 13282
13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시, 아빠의 마음 imagefile [1] 홍창욱 2015-03-17 12183
130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등1학년 아들의 첫꿈…발칙하게도 보통사람 imagefile [7] 윤은숙 2015-03-16 18438
130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카트>에 <빵과 장미>를 싣고 [9] 케이티 2015-03-13 9405
130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1032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10178
129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번째 맞는 화순댁의 산골마을 봄 이야기 imagefile [7] 안정숙 2015-03-11 13945
12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제 나 좀 놔줘~ imagefile [5] 신순화 2015-03-11 15907
12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두운 등잔 밑…엄마들의 재발견 imagefile [6] 윤영희 2015-03-09 16876
129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코를 뚫었다. 출산을 일주일 앞두고. imagefile [9] 최형주 2015-03-06 11164
12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겨울왕국' 육아 필수품: 커피, 맥주 그리고 비타민 D [6] 케이티 2015-03-05 10835
12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렇게 설렐 줄이야.. 막내의 유치원 입학! imagefile [5] 신순화 2015-03-04 13595
129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딩복음 1장 1절-믿는 학부모에게 복이 있나니 imagefile [2] 윤은숙 2015-03-03 15357
12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교본, 아들이 말하는 아버지이야기 imagefile [1] 홍창욱 2015-03-02 9894
1291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391
12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1128
128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다르지만 같은 지구촌 자장가 image [10] 케이티 2015-02-28 15296
12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초등 입학에 임하는 엄마의 자세 imagefile [5] 윤영희 2015-02-27 12442
128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살 아빠, 둘째의 걸음마에서 인생을 배우다 imagefile [1] 홍창욱 2015-02-23 11136
12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며느리들의 제사상 imagefile [6] 신순화 2015-02-23 2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