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864-2.JPG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내가 거의 매일 아침 멸치 다시마 국물을 내고 국을 끓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바다가 옆에서 주워먹게 된 다시마.

요즘은 하루에 다섯 번 이상 "다시마 줘~ 다시마~! 또 줘~!" 한다.

처음엔 너무 짜서 안 주려고 했는데 잘 닦으면 그리 짜지 않고

씹다 보면 미끄덩거리고 감칠 맛이 나는 게 꽤 괜찮다. 변비에도 좋고.

그래서 오늘은 아예 얇은 다시마를 골라, 닦아서 간식 통에 담아뒀다.

정식으로 간식 라인에 합류한 것이다.

몸에 좋고, 저렴하고, 가볍고, 먹기 편하고, 휴대하기도 편한 다시마.

생각할수록 고마운 다시마,

다시마를 사랑해줘서 고마운 바다다.

 

2015. 2. 28

 

 

+  둘째 하늘이 출산 예정일이 3일 후로 다가왔어요.

 집안 구석 구석 정리하고 청소하느라 바빴는데

어젯밤 문득 마음의 준비를 안 하고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

이제부터는 하늘이와 태담도 더 나누며 마음의 준비를 하려고요.

자녀를 키우는 것이 실은 나를 키우는 것임을 절감하는 요즘,

하늘 아기 티쳐는 또 나에게 어떤 가르침을 줄까 무지 기대가 됩니다. 긴장도 되고요.

내 생각을 내려놓고 아이들을 잘 바라보며 배우는 엄마로 살아가겠다는 결심을 하며

곧 줄어들 배를 쓰다듬어 봅니다.

바다는 3월 2일 부터 아차산 근처 '산들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등원을 한답니다.

공동육아를 보내기 위해 적금을 깨고, 식비를 줄이고, 보일러를 껐는데

그만큼 기대가 됩니다.

하늘이는 부천에 있는 열린가족조산원에서 낳을 예정이고요.

순산하고 소식 전할게요.

출산 선물 보내주실 분은 따로 연락주세요. ㅋㅋ

건강하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38873/d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0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5편] 엄마 가슴이 남자같아 imagefile [1] 지호엄마 2015-03-19 13283
13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시, 아빠의 마음 imagefile [1] 홍창욱 2015-03-17 12188
130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등1학년 아들의 첫꿈…발칙하게도 보통사람 imagefile [7] 윤은숙 2015-03-16 18438
130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카트>에 <빵과 장미>를 싣고 [9] 케이티 2015-03-13 9405
130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10329
130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10180
129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두 번째 맞는 화순댁의 산골마을 봄 이야기 imagefile [7] 안정숙 2015-03-11 13948
12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제 나 좀 놔줘~ imagefile [5] 신순화 2015-03-11 15908
12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두운 등잔 밑…엄마들의 재발견 imagefile [6] 윤영희 2015-03-09 16878
129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코를 뚫었다. 출산을 일주일 앞두고. imagefile [9] 최형주 2015-03-06 11166
12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겨울왕국' 육아 필수품: 커피, 맥주 그리고 비타민 D [6] 케이티 2015-03-05 10836
12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렇게 설렐 줄이야.. 막내의 유치원 입학! imagefile [5] 신순화 2015-03-04 13595
1293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초딩복음 1장 1절-믿는 학부모에게 복이 있나니 imagefile [2] 윤은숙 2015-03-03 15359
129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교본, 아들이 말하는 아버지이야기 imagefile [1] 홍창욱 2015-03-02 9895
1291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39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1128
128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다르지만 같은 지구촌 자장가 image [10] 케이티 2015-02-28 15296
12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초등 입학에 임하는 엄마의 자세 imagefile [5] 윤영희 2015-02-27 12442
128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흔살 아빠, 둘째의 걸음마에서 인생을 배우다 imagefile [1] 홍창욱 2015-02-23 11138
12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며느리들의 제사상 imagefile [6] 신순화 2015-02-23 20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