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153-2.JPG

 

“머리를 길러야겠어.

바다가 내 머리 묶어주고 싶어 하는데 못 묶잖아.

바다랑 놀려면 머리가 길어야 될 것 같아.”

바다 아빠, 큰산이 진지하게 말했다.

며칠 전에는 수염이 까칠까칠하다며 바다가 뽀뽀를 계속 거부하자

스타일을 위해 고수해온 턱수염을 밀어버리기도 했으니

어쩌면 정말 긴 머리 휘날리는 아빠가 되기로 마음을 먹었는지도 모르겠다.

바다야 좋겠지만 나는? 긴 머리 큰산을 매일 봐야하는 나는 어쩌고?

당장 머릿결 좋은 긴 머리 인형을 하나 사주던지 해야겠다.

 

2015. 4. 29

 

 

+ 옆에서 아빠가 낮잠을 자고 있으면 "아빠 코 잔다." 하고 말하면서

조용히 안경테를 가져와 아빠 하나, 자기 하나 쓰기도 하고 

수건을 가져와 덮어주기도 하면서 노는데 참 예뻐요.

그런데 긴 머리 큰산은 아무리 생각해도 안 예쁜데 어쪄죠?

마음은 엄청 예쁜 걸 알겠는데 말이에요. ^ ^

 

 DSCF9084-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64383/14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34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학교 밥에 운 초짜 초등생 imagefile [21] 양선아 2015-05-13 16193
134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밀당의 고수, 꼬리 없는 여우 imagefile [13] 안정숙 2015-05-12 12778
134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고마워, 꼬마 니콜라 imagefile [6] 케이티 2015-05-11 12199
13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도 어른도 가끔은 이벤트가 필요해^^ imagefile [3] 윤영희 2015-05-09 12535
13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7496
13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가 함께 하는 작은 학교 운동회 imagefile [5] 신순화 2015-05-07 12898
13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목마 탄 숙녀에 손목이 삐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5-05-07 11038
133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린이날엔 어린이를 돕자! imagefile [3] 신순화 2015-05-05 11235
133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5월, 엄마 아빠의 오지랖을 꿈꾸다 imagefile [6] 케이티 2015-05-02 1193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8218
13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난과 어린이 imagefile [2] 윤영희 2015-04-29 8441
13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8868
1333 [김명주의 하마육아] 언어천재의 탄생 [6] 김명주 2015-04-28 18398
133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두 살의 무규칙 철인 3종 놀이 imagefile [6] 케이티 2015-04-26 7785
133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집 우체통에 딱새가 살아요!! imagefile [4] 신순화 2015-04-22 12634
13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침이 있는 삶 imagefile [4] 윤영희 2015-04-21 11781
132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끝없는 아픔, 끝까지 함께 imagefile [8] 윤은숙 2015-04-20 10287
1328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길가에 꽃을 심는 사람 imagefile [6] 안정숙 2015-04-20 9139
13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피아노, 아이들이 겪는 첫 번째 좌절?! imagefile [11] 윤영희 2015-04-18 17370
132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유 참외 imagefile [3] 최형주 2015-04-18 10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