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맘들의 첫번째 걱정거리는, ‘어떤 음식을 만들어 먹을 것인가?’일 것이다.




결혼 전까지 물 한방울 손에 묻힌 적이 없고, 라면 끓이기를 제외하고는 음식 한번 만들어 본 경험이 없는 평범한 여성이라면 더욱 그럴 것이다. 나 역시 요즘 가장 어려운 것 중의 하나는, 내와 가족이 먹을, 아이들이 먹을, 손님이 왔을 때 함께 먹을 음식을 어떻게 만들어 먹느냐다.




‘음식을 책으로 배웠어요.~’




처음에는 나도 음식을 정말 책으로 잘 배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실행도 했다. 책이면 모든 음식을 다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시중에 나온 요리책은 모두 유심히 훑어봤으며, 그 중에서 몇개는 직접 구입하기도 했다. <웬만한~ > 시리즈는 모두 갖춰 놓았고, <주제별 요리백과>라는 책도 구입했다. 국, 찌개, 밑반찬뿐 아니라 더 갖가지 김치 담기 등 다양한 요리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한때는 나의 꿈이 ‘현모양처’였다~) 그 뿐이랴. <여성잡지에 반드시 수록되는 ‘이달의 음식’ 레시피는 반드시 오려서 스크랩 해두기도 했었다.




그런데, 실상은 내 예상과 달랐다. 음식을 해먹을 시간적 여유를 갖기조차 쉽지 않았다. 조금의 여유가 있다면, 그냥 쉬고 싶을 뿐이었다. 그리고 뭐 하나 해먹으려고 굳게 마음을 먹고 책을 펴면, 왜 그리도 복잡한 것인지! 일일이 용량을 재지 않고는 음식을 만들 수 없다. 그 뿐인가. 주어진 레시피와 분량에 맞추는 일이 여간 신경 쓰이는 일이 아니었다. ‘에이~ 그냥 나 혼자 아무렇게나 해먹고 말지.’ 포기하기를 여러 차례.  결국 요즘은 김치찌개, 된장찌개, 미역국, 멸치조림 등 간단하게 해먹는 음식만 해 먹거나, 시어머니나 친정어머니께  그때그때 전화로 조언을 구해 먹고 싶은 음식을 만들곤 한다.




그러던 중, 아주 쉽게 내 멋대로 마파두부밥을 만드는 법을 알았다. 두어달 전에 결혼한 여동생이 내게 만들어준 것인데, ‘중국음식’ 하면 어려울 것 같았는데 너무나 간단했다. 그래서 나도 지난 일요일 시도해 봤다. (내가 사는 구로동은 중국교포 들이 많이 살아서인지, 중국음식 관련 소스들을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굴소스, 두반장소스, 고추기름 등등.) 간단하면서도, 맛도 중국집에서 먹는 맛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남편을 비롯 작은 딸과 함께 어린이집에 다니는 현우 엄마를 초청해 시식을 해본 결과 ‘중국집 마파두부밥과 다르지 않은데요?’라고 칭찬해줬다. 그러면서 ‘나도 해먹어야겠다’고까지 하셨다.




내 멋대로 만든, 마파두부밥 레시피를 소개한다. 마파두부가 아니어도, 소스 맛 때문에 그냥 두부를 넣었는데 맛에서는 크게 상관 없다.(그러고 보니, 마파두부밥의 맛의 90% 이상은 두반장 소스가 좌우하는 듯.) 




마파두부밥 만들기





24b7ad5b39136417e405f91281dd770f. » 마파두부밥 photo by 김미영




1. 재료 : 돼지고기 간 것(적당량), 파프리카 적당량, 마늘 다진 것, 두반장 소스(두반장 소스는 마트에서 판다. 1/2통 분량이면 3~4식구 먹기에 적당한 듯 한다. 이 분량으로 할 경우 파프리카 1~2개, 돼지고기 간 것 한 주먹, 두부 1모 정도 분량이 적당할 듯), 두부




2. 만드는 법(사진은 완성본 밖에 없다. 중간에 사진 찍겠다는 생각을 미처 못했다)




① 돼지고기 간 것과 마늘 다진 것을 후라이팬에 넣은 뒤 기름을 넣고 익을 때까지 볶는다.




② 파프리카를 씻어서, 먹기 좋게 썬다.(노랑, 빨강 등 색깔이 다양하면 더 보기 좋음. 크기는 손가락 1마디 정도로 해서 굵게 채선 크기)




③ 돼지고기와 마늘을 볶은 후라이팬에 파프리카를 넣는다.




④ ③에 두반장 소스와 물, 두부를 넣고 함께 볶는다. (짜지 않은지 간을 잘 본다.)




⑤ 밥을 접시에 담고 볶은 재료를 위에 얹는다. 끝. (사진 참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8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과한알 먹으면서도 방사능 걱정.. imagefile [3] 윤영희 2012-11-27 17687
13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공부 다이어트로 아이 성적 올리기 imagefile [5] 윤영희 2016-02-01 17677
13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물많은 아들, 그래도 사랑해! imagefile [7] 신순화 2013-06-11 17661
138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평화로운 외식을 위한 식당찾기 imagefile [4] 윤영희 2016-05-06 17660
138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직장맘들, 아이가 아프면 정말 힘들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03 17648
138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열세 imagefile [1] 윤아저씨 2012-01-26 17643
13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4] 윤영희 2012-12-07 17631
137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초등입학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magefile [4] 전병희 2013-04-09 17626
137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엄마의 자격 imagefile 김미영 2010-10-15 17622
137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이번엔 엄마로서의 ‘걱정 센서’ imagefile 김은형 2010-10-14 17618
137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 없이 살아가기1 imagefile 홍창욱 2014-02-18 17616
1374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픈 애를 그냥 놔두라? imagefile [7] 김연희 2012-02-01 17614
137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598
137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밤중에 응급실, 주인공은 나!!! imagefile [2] 신순화 2012-08-07 17580
137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열린 '노팬티' 시대 imagefile 김태규 2010-11-14 17580
13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슬픔 날려준 막내의 한 마디 imagefile [4] 신순화 2013-06-04 17552
136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곤란이가 잘 곳은 어디인가 imagefile [7] 임지선 2012-09-11 17551
13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빗속에서 놀아보자! imagefile [4] 신순화 2013-07-08 17546
136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날은 왜 그렇게 술이 달콤했을까 imagefile [15] 양선아 2012-04-24 17534
136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육아가 그렇게 힘든가요? imagefile [17] 안정숙 2016-05-03 17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