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95.JPG

 

‘샤워 물줄기에 놀라며 신기한 듯 뚫어지게 바라보던 너의 눈빛.

보드라운 살결과 몽실몽실한 살집의 느낌.

널 꼭 껴안고 샤워!‘

 

너무나 뜨거웠던 올 해 여름

하늘이를 안고 했던 여러 번의 퀵 샤워를 잊을 수가 없다.

대전 여행 때 어쩌다 발견한 그 멋진 포옹 샤워!

하늘이의 몽실몽실한 살집을 끌어안고

같이 물을 만나 미끄덩하게 붙어서

부드럽게 비비던 그 느낌.

비누칠을 하다가 미끄러워서 아찔하게 놓칠 뻔도 했지만

할 때 마다 그 좋은 느낌과 간편함에 감탄했다.

시원해진 두 몸이 꼭 껴안고 밖으로 나가던 그 상쾌함은 또 어떻고!

 

하늘아, 고마워.

에어컨도 없어서 숨이 막힐 듯이 더웠는데

그래서 너무 힘들었는데

지나고 나니 너랑 했던 그 샤워 덕분에

올 여름이 아주 특별하고 상쾌하게 기억이 된다.

신기하지?

고마워!

 

2015. 9. 9

 

+

작년에 이사를 오면서 시원해서 에어컨을 안 달고 올 해 여름에 큰산 사무실에 줬다.

그런데 너~~~~무나! 생애 최고로! 더웠다.

'찜통 더위'라는 것을 온 몸으로 체감하며

자다가도 일어나 샤워를 하며 하루 하루를 버텼다.

온 몸에 땀띠가 나는 바다를 씻기며,

잠을 잘 못 자고 우는 하늘이를 업어 달래며 하루 하루를 연명했다.

그런 정신 없는 가운데 했던 하늘이와의 샤워가

이렇게 깊게 추억이 되다니.

이 추억이 그 고통의 기억을 기분 좋게 이겼다.

멋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9481/ee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6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휴가 같은 명절의 꿈 imagefile [2] 홍창욱 2015-10-04 12111
14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명절 풍경들 imagefile [1] 신순화 2015-10-02 8573
146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온라인에서 시댁 이야기 그만하라고요? imagefile [4] 양선아 2015-10-02 18012
146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남편의 취미, 아내의 취미 imagefile [4] 윤영희 2015-10-02 11059
146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그리움을 씨줄 날줄 뜨개질 imagefile [2] 케이티 2015-09-30 11622
14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8786
145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추석, 아이와 함께 하는 글과 그림놀이 imagefile [2] 윤영희 2015-09-25 12507
14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8100
145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11년 우울감 극복법1-다이어트] -19kg, 몸은 정직했다 imagefile [8] 김미영 2015-09-24 21951
14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21959
1455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숲속비안나이트, 엄마의 천일야화 imagefile [6] 윤은숙 2015-09-22 11760
1454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태아 박동, 심쿵 그리고 심란 imagefile [1] 송채경화 2015-09-22 16558
145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모성애 그까짓거, 좀 없으면 어때! imagefile [6] 케이티 2015-09-21 13147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612
14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무서운 밤, 마법의 주문 imagefile [4] 신순화 2015-09-18 10431
145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옥상 텃밭, 사랑을 쌈싸먹다 imagefile [6] 양선아 2015-09-18 26616
144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18559
1448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덜컥 임신, 큰 일 났다! imagefile [1] 송채경화 2015-09-17 25081
14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의 그림, 평가보다 공감을 imagefile [3] 윤영희 2015-09-17 16062
1446 [김명주의 하마육아] 밉상아이, 진상엄마 imagefile [6] 김명주 2015-09-17 16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