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5761.JPG



가을과 겨울의 사이.
11월이 깊어가는 주말, 사과밭에 다녀왔다.
구름이 많고 바람이 제법 차가웠지만
늦가을다워서 좋았던 날.

DSCN5838.JPG

큰 사과로 영글기 전에 떨어진 작은 사과들이
사과밭 여기저기에서 뒹굴고 있었다.
몇 개 주워 깨끗이 닦아 주머니에 쏙 넣어둔다.

집안에서 장식으로도 쓰고
아이들 장난감으로도 쓰고
마당에도 몇 개 두면 새들이 와서 쪼아 먹을테니.

DSCN5788.JPG

이렇게 튼실하게 영글기까지
햇빛과 바람과 비가 얼마나 많이 도와줬을까.
농부의 손길과 정성은 또 얼마나 많이 닿았을까.
갈색 가지와 초록 잎과 붉은 열매의 어울림이 너무 아름답다.

DSCN5820.JPG

과일밭에서 행복해하는 아이 모습은
자연 못지않게 아름답다.
아니, 사람 아이도 자연의 일부분이지..^^
과즙이 가득한 사과 하나를 그 자리에서 먹어치운 아들은..

DSCN5771.JPG

따뜻한 짚더미 위에 드러누워
김밥 말듯 옆구르기를 실컷 하며
자연과 하나가 되었다.

DSCN5828.JPG


함께 간 가족, 친지들과 사과를 모두 수확하고 나니

큰 상자로 네 상자나 넘게 나왔다.

단 한 그루의 사과나무에서 이렇게 많은 열매를 맺다니.


올 한해동안 나는 내 삶에서 어떤 결실을 이루었나.

1년이 끝나가는 이 계절에

해마다 만나는 사과나무는

늘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다.


DSCN5753.JPG

집으로 돌아오는 날 아침
숙소 침대에서 바라 본 창문이
한 장의 그림처럼 느껴졌다.

산과 하늘뿐인 풍경임에도
단조롭지 않고 충분히 아름답다.

올 한 해 내 마음 속에
단 한 장의 그림을 남긴다면
어떤 장면을 담고 싶을까.

2015년도 서서히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실망과 슬픔을 안겨주는 일이 어느 해보다 많았지만
희망의 끈을 놓치고 싶지 않다.

내년에도 사과나무는 다시 꽃과 열매를 맺을테니.
아이들도 멈추지 않고 자랄테니.

달콤한 사과 한 입 배어 물고
다시 힘을 내어보는
늦가을 아침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2652/d3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8396
1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삭발 미수, 그리고 또 다른 음모 imagefile [2] 신순화 2015-11-20 17887
150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10071
150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책에서 걸어나온 할아버지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8 14846
150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사랑 노래 imagefile [6] 케이티 2015-11-18 12220
1500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너에겐 똥, 나에겐 진주 imagefile [4] 하어영 2015-11-16 18781
14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 농사, 육아책 100권보다 낫다 imagefile [2] 윤영희 2015-11-16 12099
1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중년 아줌마, 근사한 바람끼 imagefile [5] 신순화 2015-11-13 24014
149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12896
14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렇게 싫다던 태권도, 다 때가 있었다 imagefile [4] 양선아 2015-11-12 13376
149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564
1494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이 책은 절대 ‘읽어주지’ 말라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2 14492
149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첫사랑의 기억을 담아, 아들과 종점 여행 imagefile [4] 케이티 2015-11-11 8955
1492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꼬마 야구 여신, 사진도 짱 image [3] 팔랑팔랑 2015-11-10 12795
14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8624
149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가 있어 참 좋다!! imagefile [2] 신순화 2015-11-06 11052
148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타투, 아내사랑을 새기다 imagefile [4] 홍창욱 2015-11-06 16767
14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동네 아이들과 함께 한 할로윈 파티 imagefile [3] 윤영희 2015-11-02 11383
148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24380
14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