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N6191.JPG



발렌타인데이는 어른들의 명절같은 이미지지만,
아이들에게도(특히 10대들에겐 더더욱) 의미있는 날이다.
특히 여자 아이들은 같은 동성 친구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열심히 만드는 아이들도 참 많은데,
디저트의 천국인 일본에서 나고 자란 우리집 아이들이
이 날을 그냥 지나칠 리가 없다.

<집에서 만드는 초콜릿>의 가장 좋은 점은
적은 비용으로도 여러 종류의 초콜릿을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다는 것.
그러려면, 일단 질좋은 초콜릿을 구해야 하는데
음식 재료가 뭐든지 그렇듯이
가공되기 전 단계의 원재료는 생각보다 무척 싸다.
우리집에선 생협에서 나오는
400그램 정도의 밀크/다크 초컬릿, 두 종류를 사서 쓴다.
위의 사진에서는 그렇게 커 보이지 않는데 실제로는
아이들이 쓰는 공책 크기보다도 훨씬 크다.
하나에 만원이 채 안 되는 가격인데, 여러모로 참 쓸모있다.

평소엔 보기 힘든 이렇게 커다란 초콜릿을
보고 만지고 하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은 무척 즐거워 한다.
크고 과장된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심리 탓일까.
해마다 2월이면 집으로 배달되어오는 이 큰 초컬릿으로
만들 수 있는 음식은 참 많다.

DSCN6192.JPG

가장 먼저 핫초코!!
취향에 따라 밀크 혹은 다크 초콜릿 조각을 하나 뚝 떼내어
우유와 함께 냄비에서 따뜻하게 데우면 정말 맛난다.
코코아와는 또 다른 진한 맛..

추운 겨울 학교에서 막 돌아온 아이들에게 이거 한 잔씩 먹이면
(아주 잠깐이나마) 엄마 말을 아주 잘 듣게 되는 마법의 어린이 음료^^
단, 너무 진하거나 많이 먹으면 코피 날 지도 모르니 조심;
무척 간단하게 만들 수 있고 딱딱한 초콜릿이 천천히 녹는 과정이 재밌으니
아이들과 함께 약한 불에서 우유를 데워가며 만들어 보면 좋겠다.
항상 하는 이야기지만, 질이 좋은 초콜릿일수록 놀라운 맛을 낸다는 사실!

DSCN6216.JPG

베이킹 경력이 각각 10년과 5년을 자랑하는 이 두 분이 선택한
올해의 발렌타인 초콜릿은 <가토 쇼콜라 케이크>.
먹을 거 앞에서는 한 마음이 되는 누나와 남동생^^

그런데 음식을 만들 때, 딸과 아들의 다른 점은
딸은 누군가에게 주기 위해 만들고
아들은 일단 자기가 먼저 먹고, 남으면 남에게 준다는 것..^^

DSCN6201.JPG


요즘은 전기 밥솥으로도 만들 수 있는 레시피가 많아서

밥솥 / 오븐, 두 가지 방법으로 만들어 보았다.


DSCN6207.JPG

이건  전기밥솥으로 만든 초콜릿 케이크.


DSCN6217.JPG

이건 오븐에서 만든 초콜릿 케이크.

서로 씹히는 느낌이 조금 다르긴 한데, 맛은 둘 다 좋았다.
인터넷에 이미 레시피는 무궁무진하니 아이와 함께 검색해 보며
마음에 드는 레시피를 골라 즐겁게 만들어 보면 어떨까.

DSCN6219.JPG

400그램짜리 큰 초콜릿 하나로

다양한 요리를 만들었다.


핫초코

초코케이크

초코칩 쿠키


작게 하나씩 포장한 쿠키와 조각 케이크는

딸아이가 절친들에게 나눠준다며 포장해 갔다.


문득, 딸아이가 저학년 때 열심히 읽던

<루루와 라라> 요리동화책이 생각난다.

한국에서도 요즘 한 두 권씩 번역출판되는 모양인데

일본에서는 이미 시리즈가 수십권이나 나온 밀리언셀러 동화다.

이 시리즈들 중의 <루루와 라라의 초콜릿 데이>는

여자 어린이들의 초콜릿 요리에 대한 로망을 완벽하게 충족시켜 준다.


좀 유치하고 만화스러운 그림 탓에

엄마들에겐 좀 실망스런 첫인상을 안겨줄지도 모르지만

아이들 눈높이에 딱 맞는 사랑스런 일러스트에

탄탄한 서사와 쉬운 요리 방법을 담은 좋은 요리동화책이다.


아직 추운 날씨에 바깥 나들이가 쉽지 않다면

하루 날 잡아 집에서 이 동화책을 아이들과 함께 읽으며

초콜릿 요리를 해 보면 어떨까.

아이와 엄마 사이도 초콜릿처럼 달콤해지는

마법의 시간이 잠깐 찾아와 줄 것이다.




(단, 부엌은 정돈된 상태에서 작업을 시작하는게 좋아요.

그렇지 않으면 아이와의 관계가 더 악화되는 부작용이 생길 수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41472/03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5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1살 아들에게도 엄마 품은 필요하구나.. imagefile [4] 신순화 2013-05-14 19721
156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딜가나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 부모는 괴로워! imagefile [2] 윤영희 2013-11-25 19714
156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6년 만에 다녀온 외갓댁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19704
156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가족 관람 '겨울 왕국', 아이가 말 걸다 imagefile [6] 양선아 2014-02-11 19700
15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부모가 공부해야, 자식도 공부한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2-09-18 19679
156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살면서 억울한 일도 있단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03 19676
1559 [김연희의 태평육아] 인생 송두리째 바꾼 5평짜리 imagefile 김연희 2011-03-22 19660
15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또 잃어 버렸다, 지갑!! imagefile [1] 신순화 2012-09-04 19633
155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겨울방학, 우리집 먹방 TOP5 imagefile [8] 윤영희 2014-01-19 19613
155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잘 안 먹는 아이, 입맛 잡는 5가지 imagefile [6] 윤영희 2014-11-10 19565
155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48시간 안방 감금, 아내의 포고령 imagefile [4] 홍창욱 2014-01-29 19560
155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이들은 엄마의 기운으로, 엄마는 아이들의 기운으로 살아간다. imagefile [4] 빈진향 2013-06-13 19557
155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함께 하는 베이킹, 소통과 치유의 지름길 imagefile [6] 윤영희 2013-09-06 19544
155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두돌, 비행기를 타다(1) imagefile [2] 김은형 2012-03-02 19509
155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젖으로 채울 수 없는 가슴은 사랑 imagefile 김은형 2010-10-28 19500
155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번도 안 자른 긴머리 소녀 imagefile 신순화 2011-03-04 19489
15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룸이 이야기 imagefile 신순화 2010-05-30 19467
154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엄마 자격 있는 거야? imagefile 김미영 2010-08-17 19465
15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의 올 여름 힐링 Best5 imagefile [3] 윤영희 2013-08-24 19427
154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병원놀이로 면역된 주사 공포 imagefile 김미영 2010-10-12 19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