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새해가 시작된 지도 벌써 석달 째네요.

새해 소망이나 포부에 대해 이야기하긴 조금 늦은 시기같지만,

더 늦으면 이 주제로는 정말 못 쓸 듯 해서

3월이 시작되는 오늘, 올려봅니다.

새 봄, 새로운 시작을 하는 모든 아이들을 응원합니다!



크기변환_DSCN8348.JPG


베이비트리에 처음 아날로그 육아기를 쓰기 시작했을 때,
딸아이는 초등3학년이었습니다.
6년이 훌쩍 지난 올해 봄, 딸은 중3이 됨과 동시에
험난한 고교 입시를 앞둔 수험생이란 타이틀도 짊어지게 되었지요.

딸아이가 다니는 중학교는 해마다
자신의 새해 포부를 담은 사자성어를 붓글씨로 쓰는 것이
겨울방학 과제입니다.
올해는 도저히 뭘 골라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냥 포기할까?
하며, 밤늦게까지 늦장을 부리는 걸 보다가
"어차피 네 숙제인 걸!"

한마디 툭 던지고 저는 자러 갔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어나 부엌으로 가보니
냉장고 앞에 커다란 붓글씨가 붙여져 있었어요.

"일일일생"

좀 심하다 싶을 만큼,
심플한 사자성어를 보고 있자니
웃음이 나더군요.
흠흠,
'획수가 적어서 쓰기엔 쉬웠겠구나.'
생각하며
아침밥을 준비하는데,

가만 생각헤보니,
새해 다짐으로 꽤 어울리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하루가 생의 전부인 것처럼
산다는 것.

과거에 대한 미련과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고
오늘 하루,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한다는 것.
수험생에게 이것만큼 잘 어울리는 말이 있을까,
싶을 만큼
붓글씨를 볼수록
마음에 드는 글이었답니다.

군더더기없이 깔끔하고 단순하게
정갈한 마음으로
하루하루 살아간다는 것.
완벽하게 실천할 수 없다 해도
그렇게
마음에 새기는 것 만으로도
뭔가 든든하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용기가 생깁니다.

이 아이를 키우며 지내온
지난 15,6년을 돌아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매일매일 그러진 못했지만,
아이의 그 순간, 그 상황, 그 마음에
할 수 있는 한 집중하려 노력했다는.

지금 이 순간밖에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작은 것에 기뻐하고 행복해하며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왔습니다.

그런 하루하루가 겹겹이 쌓여
아이의 내면을 이루었다고 생각해요.
이제, 그 내면의 재료로
아이는 자신의 인생과 미래를 가꾸고 살아가야 합니다.

일일일생.

마흔을 훌쩍 지나 이제 쉰을 바라보게 된
이 엄마의 새해에도 필요한
건강하고 고운 말이네요.
아이를 통해
늘 삶의 힌트를 얻는 것,
육아가 가진 가장 큰 미덕 아닐까요?

새로 선물받은 365일.
아이도 부모도
소중하게 쓸 수 있는
2018년이 되길 바라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3074/04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워도 괜찮아 imagefile [1] 신순화 2018-08-13 3301
211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거절의 품격 imagefile 정은주 2018-08-12 3141
21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판 깔아주니, 아빠도 아이처럼 imagefile [2] 양선아 2018-07-31 2559
21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위 앞에서는 사랑도.... imagefile [2] 신순화 2018-07-31 4559
210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잘못된 몸'을 낳은 엄마의 '자격'에 관하여 imagefile [8] 서이슬 2018-07-29 3055
210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일상의 정의를 지키는 사람들 imagefile [2] 정은주 2018-07-28 2402
210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1482
21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런 날 imagefile 신순화 2018-07-26 2753
21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5157
210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몰랑아, 담에 올때 둘이오렴 imagefile 홍창욱 2018-07-14 1187
21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7044
210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이들의 로맨스 imagefile 홍창욱 2018-07-01 2381
210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1771
2099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윤슬이 친구들이 놀러왔다 imagefile [1] 박진현 2018-06-29 2312
20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운 엄마 imagefile 신순화 2018-06-27 3260
209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아빠는 어릴 적에 imagefile [4] 강남구 2018-06-27 5607
20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나의 40대, 다이어트 말고 체력 키우기 imagefile [8] 양선아 2018-06-26 7188
209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망측해! image [1] 정은주 2018-06-25 1345
20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4205
20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앵두.. 아, 앵두!! imagefile [7] 신순화 2018-06-21 4543

Q.수면 거부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저희 아기는 만 7개월 된 아기인데요, 밤이고 낮이고 졸려서 눈을 비비고 머리를 박으면서도 자는 것을 거부합니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