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189.JPG » 아기의 백일 날, 떡과 과일을 사서 집에서 상을 차렸다.


 “애 돌잔치는 어떻게 할거야?”

놀랐다. 이 질문을 처음 들은 건 아직 임신 중이었을 때다. 아기가 태어나지도 않았는데, 뭐? 돌잔치! 요즘 엄마들 사이에 ‘핫’한 돌잔치 플레이스는 임신 중에 예약해놔도 원하는 날 할 수 없을지 모른다나. 이런 이야기를 한두 명에게 들은 것이 아니었으니, 나중에는 이 질문을 받고 놀랐던 내 자신이 촌스럽게 느껴질 지경이었다.

 

 “그·걸·꼭·해·야·하·나·요.”

결혼부터 시작해서 출산·양육에 이르기까지 이런 질문이 목구멍 아래까지 치고 올라오는 경우가 참으로 많다. 돌잔치 질문에 가슴속 깊숙이 쑤셔 넣어둔 불만들이 뭉게뭉게 일어났다.

 

 결혼은 인륜지대사라고, 큰 예식장 빌려 맛없는 밥 비싸게 주고 대접해가며 결혼식을 올려야 하고, 양가가 눈치 싸움을 해가며 예단이며 혼수며 이바지 음식까지 준비해야 한다. 그뿐이랴. 근본을 알 수 없는 ‘웨딩촬영’이란 놈도 있어 괜히 화장 진하게 하고 드레스를 몇 번이고 갈아입으며 카메라 앞에서 낯선 사진사가 시키는 대로 포즈를 잡아야 한다. 따지고 보면 아주 간단한 결혼 의식(성혼 선언을 떠올려보라)은 이런 허례허식이 덕지덕지 붙어 수백 배 비대해진 몸집으로 신랑·신부를 주눅 들게 한다.

 

 우리 부부는 과감히 웨딩촬영을 생략했다. “그래봤자 가격은 비슷하다”며 결혼 패키지 상품에서 촬영을 빼주지 않으려는 웨딩플래너를 달래가며 성취해낸 일이었다. 대신 우리는 평소 입던 커플룩 등을 챙겨 들고 친구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예물도 혼수도 생략했다. 살면서 사자, 그렇게 시작했다. 그리고 아기를 낳았다.

 

 ‘아기 시장’은 ‘결혼 시장’보다 한층 영악했다. “찍어보시고 결정하세요.” 아기를 낳기도 전에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을 통해 만삭 사진부터 아기 50일 사진까지 무료로 찍어주겠다는 제안이 빗발친다. 무료라니 한번 찍어보았다. 만삭 사진은 못 봐줄 뚱보여서 별로였지만 50일 사진은 귀여웠다. ‘오호, 이래서들 아기 백일사진을 찍어주나 보군’ 생각하기 무섭게 사진관에서 100만원을 훌쩍 넘는 ‘성장앨범’ 패키지 상품을 권한다. 웨딩촬영보다 거절하기 어려웠다. 그래도 해냈다. 대신 50일 사진 찍은 원본 파일을 받아오는 데 10만원을 내야 했다.(왜!)

 

 무엇보다 무서운 것은 “아기한테 해주는 건데 기왕이면…”이라는 주변 시선이다. “한 번뿐인 아기 돌잔치인데 기왕이면 좋은 데서 많은 사람들 축하받으며 하는 게 낫지 않아?” “백일이랑 돌 때 사진 찍어두면 두고두고 볼 텐데 꼭 찍어야지!” “돈 없는 것도 아니면서 왜 아기 사진을 안 찍어주고 잔치를 안 해줘?” “나중에 아이가 원망할라, 옆집 애를 봐!” 다양한 말들이 부모를 압박한다.

 

 눈 딱 감고 돌잔치만 지나면 나아지려나? 한데 절망이다. 첫아이를 초등학교에 보낸 언니에게서 전화가 왔다. 아이 생일파티를 같은 반 친구와 함께 열기로 했는데 그 아이 엄마가 “학급 아이들과 엄마들을 초대해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아이들은 실내 놀이시설에 가서 놀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비용도 부담스러운데다 아이 생일파티가 너무 화려한 듯해 난색을 표했더니 돌아온 말은 “우리 아이들 일인데 신경 써야죠”란다. 아, 돌잔치가 끝이 아니로구나. 앞날이 걱정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임지선 기자
<한겨레21> 기획편집팀, 사회팀, <한겨레> 사회부 24시팀을 거쳐 현재 오피니언넷부에서 일하고 있다. “결혼 생각 없다”더니 한 눈에 반한 남자와 폭풍열애 5개월만에 결혼. 온갖 닭살 행각으로 “우리사랑 변치않아” 자랑하더니만 신혼여행부터 극렬 부부싸움 돌입. 남다른 철학이라도 있는양 “우리부부는 아이 없이 살 것”이라더니 결혼 5년만에 덜컥 임신. 노키드 부부’로 살아가려던 가련한 영혼들이 갑자기 아기를 갖게되면서 겪게되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나누고자 한다.
이메일 : sun21@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sunny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0568/0b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6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4] 윤영희 2012-12-07 19119
66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악역을 맡은 천사 imagefile [5] 김외현 2012-12-06 13743
»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돌잔치, 그걸 꼭 해야 하나요? imagefile [8] 임지선 2012-12-06 26575
66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31179
6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엄마에게 문화생활은 너무 먼 이야기..ㅠㅠ imagefile [10] 신순화 2012-12-05 16323
6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족문화공간으로 진화하는 어린이서점 - 한국 / 일본 imagefile [1] 윤영희 2012-12-04 17107
6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0개월 아이,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까 imagefile [8] 홍창욱 2012-12-03 15271
65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폴리 젓가락 찾아 삼만리 imagefile [10] 양선아 2012-12-03 16720
65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북카페와 마당과 동물이 있는 어린이서점을 아시나요? imagefile [12] 윤영희 2012-11-30 28694
6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75378
6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의료환경] 아이들이 아프면 지갑없이도 병원간다. [2] 윤영희 2012-11-29 17138
65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이에게 제안하는 거래 imagefile [1] 김외현 2012-11-28 26177
6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나는 '만화'로 통한다!!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8 23181
6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과한알 먹으면서도 방사능 걱정.. imagefile [3] 윤영희 2012-11-27 19201
65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손자 천재 만들기, 외할머니의 작업 imagefile [3] 홍창욱 2012-11-27 26093
6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7336
64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찬바람 쌩쌩, 아기 안고 승차거부 당한 날 imagefile [5] 임지선 2012-11-21 13590
6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들 부려먹기.. 생각보다 힘들구나..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1 15713
6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랑 광합성 할래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11-20 14721
64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가족이 함께 사과따고 왔어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1-19 2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