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07.JPG

 

 

씻고 싶었다. 너무나.

새벽 3시 반에 일어나 아이들 사진 인화 주문하고

하늘이 깨서 젖 주고 아침밥, 이유식 만들기로 이어져서 오후가 되고

미술 학원 종강 날인데... 가야 되는데...

큰산도 나 학원가라고 집에 일찍 왔는데 어쩌지... 고민했다.

머리도 안 감은지 며칠 되고 얼굴도 푸석하고 몸도 찌뿌둥한데

그래도 학원을 가?

가자! 옷을 입고 모자를 눌러 쓰고 가방을 매고 집을 나서는데

아빠랑 낮잠 자러 방에 들어갔던 바다가 빼꼼히 방문을 열고

“엄마랑 자고 싶어...” 한다.

“어? 엄마 그림 그리러... 아니다, 같이 자자.”

지금 바다에게 내가 필요하구나 싶어서 옷을 다시 갈아입고 누웠다.

곧, 잠이 드는 바다.

그리고 자다가 깨서 울다가 젖을 조금 먹고 다시 자는 하늘.

그래, 오늘은 애들 잘 재우고 씻자!

그리고 씻었다.

창문이 있는, 고마운 이 집 욕실에서 가만히, 천천히 씻었고

진짜 좋았다.

 

2015. 10. 28

 

목욕 직후 몸에 물을 잔뜩 묻힌 채 욕실 앞에 서서 그리다.

 

+

애들은 그렇게 열심히 씻기면서 나는 왜 그렇게 씻기가 힘든지 몰라요.

시간에 쫓기고, 힘이 달리고.

그런데 깨끗이 씻고 나니 욕구가 충족이 되면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몸이 개운하니 기분도 깨끗해져서 화도 많이 안 나더라고요.

이 날을 시작으로 계속 하루에 한 번씩 욕조에 몸을 담그는 목욕을 하는데

아이들과 같이 하면 효과가 반감되긴 하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니 또 좋아요.

서울 집에서 특히 좋았던 곳,

창문이 있는 널찍한 욕실!

고마웠어!

제주도로 이사를 왔고요 정말 정말 정~말 좋아요.

제주 살이 이야기도 곧 들려드릴게요! ^ ^

그림이 마구 마구 나오고 있다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9288/0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50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늦가을 사과밭 여행 imagefile [2] 윤영희 2015-11-24 8169
15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삭발 미수, 그리고 또 다른 음모 imagefile [2] 신순화 2015-11-20 17463
150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9563
1502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책에서 걸어나온 할아버지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8 14139
150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사랑 노래 imagefile [6] 케이티 2015-11-18 11919
1500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너에겐 똥, 나에겐 진주 imagefile [4] 하어영 2015-11-16 18473
14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텃밭 농사, 육아책 100권보다 낫다 imagefile [2] 윤영희 2015-11-16 11388
14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중년 아줌마, 근사한 바람끼 imagefile [5] 신순화 2015-11-13 22911
149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12608
14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그렇게 싫다던 태권도, 다 때가 있었다 imagefile [4] 양선아 2015-11-12 12925
149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321
1494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이 책은 절대 ‘읽어주지’ 말라 imagefile [4] 권귀순 2015-11-12 13874
149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첫사랑의 기억을 담아, 아들과 종점 여행 imagefile [4] 케이티 2015-11-11 8232
1492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꼬마 야구 여신, 사진도 짱 image [3] 팔랑팔랑 2015-11-10 1246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8415
149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가 있어 참 좋다!! imagefile [2] 신순화 2015-11-06 10764
148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타투, 아내사랑을 새기다 imagefile [4] 홍창욱 2015-11-06 16245
14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동네 아이들과 함께 한 할로윈 파티 imagefile [3] 윤영희 2015-11-02 11058
148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그렇게 엄마가 되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5-11-02 23858
14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