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소리에 눈을 떴다. ‘아… 또 비야?’ 이젠 징글징글하다. 8시가 넘었는데도 어두컴컴하다. 눈 떠지는 시간도 자꾸 늦어지고 몸도 찌뿌듯하다. ‘삼 년 가뭄에는 살아도 석 달 장마에는 못 산다’는 옛말이 있는데, 석 달은커녕 한 달도 힘들다. 정말 지루하고 멜랑꼴리하다. 이불이 끈적이며 피부에 엉겨 붙고, 빨래에서 썩는 냄새가 폴폴 올라온다. 집 밖에 나가지를 못하니 애나 나나 짜증 아주 지~대로다.



아는 분이 물었다.



“이렇게 눅눅한 장마에도 즐겁게 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내가 ‘재미 지상주의자’라는 걸 알고 하는 말이다. 나는 답했다.



“장마철의 기분을 극복하려고 하기보다 장마의 눅눅함과 멜랑꼴리한 기분을 즐기는 게 방법이 아닐까 싶어요. 북구에 사는 사람들이 왜 우울증이 많을 수밖에 없는지, 남아시아 사람들이 몬순기에 삶이 얼마나 질척거릴지, 그런 걸 상상하면서요.^^”



장마철에는 그냥 장마철답게 멜랑꼴리하게 사는 방법 밖에 없다. 그게 자연의 섭리다. 이른 바, ‘장마철 우울증’은 햇빛을 많이 못 보게 되면서 신체리듬이 깨져서 생기는 증상이다. 그러나 해를 끄집어내는 것은 신의 영역이지 우리가 고민한다고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도 밥은 먹어야 한다. 특히 딸린 새끼가 있는 엄마들은 더 먹어야 한다. 그런데 몸이 늘어지고, 기분이 꿀꿀하니, 밥 하기가 싫다. 요리한답시고 뜨거운 불 앞에서 서고, 뜨거운 밥을 먹어야 한다는 것조차 끔찍하다. 홀몸이었다면, 크게 고민 안 한다. 한두 끼쯤은 거뜬히 건너 뛰거나, 한동안 굶주렸던 바깥세상의 불량식품들과 다시 접속하면 간단하다. 그런데 애 딸린 몸이다 보니 그렇게도 못 한다. 이 참을 수 없는 존재의 무거움ㅋㅋㅋ



이럴 때를 대비해 자주 애용하는 구황음식이 있다. 구황(救荒)이란 원래 흉년 따위로 기근이 심할 때 빈민들을 굶주림에서 벗어나도록 돕는다는 말이다. 그런데 애 엄마도 구황음식이 필요하다. 밥 하기가 힘들거나 밥 하기 싫을 때도 밥 해야 하는 모순적 운명에 처해 있는 애 엄마한테 꼭 필요하다. 내가 생각하는 구황음식은 통째로 먹는 음식, 요리가 간편한 음식(내 구황음식들은 레서피라고 하기에도 미안할 정도로 초간단하다), 애나 어른이나 좋아하는 음식, 그리고 제철음식 또는 영양적으로 하자 없는 음식을 말한다. 요약하면, 간편하지만 괜찮은 음식이다.



0d21c52b814aed5c9f46a98a78a434c3.첫 번째 구황음식! 예나 지금이나 ‘감자’다. 특히 요즘은 ‘감자’ 철이다. 나는 원래 전통적 구황작물인 감자를 좋아하지 않는다. 이유는 퍽퍽한 게 싫어서다. 사람들에게는 나중에 기근, 전쟁, 천재지변 등으로 어려움이 있을 때 지겹게 먹어야 할 구황작물인데, 뭐 하러 지금부터 열심히 먹느냐면서 말하고 다녔다. 그렇게 혹시 모를 미래에 먹을 음식이었던 감자에게 이번 장마에 제대로 신세를 지고 있다. 햇감자, 특히 직접 농사를 지은 감자는 껍질이 얇고 부드러워서 껍질을 까지 않고 그냥 요리할 수 있어서 간편하다. 원래 채소나 과일은 껍질에 좋은 영양소가 들어있기 때문에 껍질째 먹는 게 좋다. 감자에 묻은 흙만 쓱쓱 씻어낸 뒤 삶아먹고, 쪄 먹고, 구워 먹고, 볶아 먹는 거다. 다른 양념도 별다른 반찬도 필요 없다. 그냥 굵은 소금만 치면 되고, 김치만 있으면 훌륭한 한 끼 식사다. 아기 먹이기도 한결 수월하다. (여름엔 감자, 겨울철엔 고구마다!)



721918f18ec2181a9e3f64332cb5d9aa.두 번째는 묻지마 상추쌈! 이다. 요즘처럼 상추가 흔한 때도 없다. 밭에 널린 게 상추다. 한 줄만 심어도 한 동네가 나눠먹을 수 있을 정도로 푸짐한 게 상추다. 무농약으로 키워도 벌레가 잘 안 먹어서 기르기도 쉽다. 물론 상추쌈 하면 삼겹살을 떠올리겠지만, 그러면 준비할 게 많아지고 비용이 대폭 늘어난다. 내가 말하는 상추쌈은 그냥 맛있는 쌈장 하나 만들어놓고 아무거나 싸 먹는 묻지마!상추쌈이다. 고기 대신에 있는 반찬 올려서 싸먹으면 된다. 삶아둔 감자를 상추에 싸 먹어보았는지. 강원도에서는 이렇게 먹기도 하는데, 별미다. 고기 대신 멸치 반찬, 장아찌를 싸 먹어도 색다르다. 며칠째 우리집 밥상에 상추쌈이 끊이질 않는다.ㅋㅋ



세 번째 구황음식! 묻지마 국수! 밥 하기 싫을 때 국수만큼 훌륭한 것도 없다. 내가 워낙 국수를 좋아해서 그런지, 아이도 국수를 좋아한다. 여기저기 훌륭한 국수들도 많지만, 만들기 어렵고 재료가 많이 들어가는 복잡한 국수들은 구황음식 취지에 맞지 않는다. 내가 구황음식으로 애용하는 국수는 딱 두 가지. 묻지마! 비빔국수랑 간장국수다.



ed5d599d0be02c2818ae8faf6478953a.간장국수 레서피는 나름 미식가인 친구가 알려주었다. 삶은 국수에 진간장, 참기름, 통째 듬뿍, 설탕 조금 넣고 비벼 먹는 아주 험블하기(!) 짝이 없는 국수다. 그런데 뻥 좀 보태서 어마어마하게 맛있다. 뭐 대단한 요리인 것 마냥 예쁜 그릇에 담고 신김치랑 먹으면 더 맛있다. 먹고 나서 기름, 통깨 투성이가 된 아이를 씻기는 번거로움은 있지만, 그 번거로움을 감수할 만큼 맛이 훌륭한 국수다.



묻지마! 비빔국수는 말 그대로 냉장고에 남은 음식 아무거나 넣고 비벼먹는 국수다. 밖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음식이고, 집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이다. 여름철에 흔한 시어터진 열무김치, 아주 훌륭한 재료다. 하다 못해 김장김치가 아직 남았다면, 양념 걷어내고 송송 썰어 비벼 먹어도 좋다. 이때 초고추장도 좀 넣어서 새콤달콤하게 먹는 게 좋다. 물 김치 건더기, 오이 소박이 남은 양념도 좋다. 상추쌈 싸먹고 남은 상추, 오이, 부추는 말할 수 없이 좋은 재료다. 재료가 좀 시원찮으면 참기름과 통째 토핑을 좀 넉넉하게 넣어 참기름 맛으로 먹으면 된다.ㅋㅋ



이렇게 간편하게 해 먹을 궁리하다 보면 언젠가 해뜰날 오겠지? 햇빛이 그립다고? 걱정마시라! 해 뜨다 못해 무지무지 뜨거운 여름날이 우리 앞에 기다리고 있으니… 흐흐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연희
30대 중반, 뒤늦게 남편을 만났다. 덜컥 생긴 아기 덕분에 근사한 연애와 결혼식은 건너뛰고, 아이 아빠와 전격 육아공동체를 결성해 살고 있다. '부자 아빠=좋은 아빠', '육아=돈'이 되어버린 세상에 쥐뿔도 없으면서 아이를 만났고, 어쩔 수 없이 '돈 없이 아기 키우는 신세'가 되었다. 처음엔 돈이 없어 선택한 가난한 육아였지만, 신기하게도 그 경험을 통해 가족, 친구, 이웃과의 관계를 풍요롭게 만들어가고 있다. 더불어 몸의 본능적인 감각에 어렴풋이 눈을 뜨 고 있으며, 지구에 민폐를 덜 끼치는 생활, 마을공동체에 재미를 들여가고 있는 중이다.
이메일 : tomato_@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slow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0388/f3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하나 더 낳으라고요??? imagefile 신순화 2011-07-27 24662
304 [김연희의 태평육아] 외손주 vs. 친손주 imagefile 김연희 2011-07-22 26868
30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등반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1 25437
3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부자가 되는 그날을 위해!!!!! imagefile 신순화 2011-07-20 22826
301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세번째 출산이니까, 수월할 거라고요? 천만에~ imagefile 김미영 2011-07-19 38234
30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수족구와의 일전 ‘최후의 승자’는? imagefile 김태규 2011-07-18 17466
» [김연희의 태평육아] 밥 하기가 싫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15 17675
29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아가들도 힘들어요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14 27092
2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눈물’을 허하라!! imagefile 신순화 2011-07-13 21517
296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33100
29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질투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07 27122
294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임신으로 얻은 소중한 이웃, ‘다둥이(?)’ 좋아! imagefile 김미영 2011-07-07 22199
2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개미떼와 물 난리, 그 집에선 무슨 일이? imagefile 신순화 2011-07-06 27695
29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너를 키운 건 8할이 스마트폰~’ imagefile 김은형 2011-07-05 27484
291 [김연희의 태평육아] 구름 속 걸었으니, 이제 비 맞을 차례? imagefile 김연희 2011-07-05 17088
29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유재석의 길? 박명수의 길! imagefile 김태규 2011-07-03 15362
28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베이비시터와의 만남, 이별 그리고 또 만남 imagefile 양선아 2011-07-01 20180
28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편지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30 24422
2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공부에 대처하는 아들의 자세 imagefile 신순화 2011-06-29 30065
28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검찰청 ‘몰래 데이트’의 결말 imagefile 김태규 2011-06-27 14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