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jpg

 

모유 수유 210일 차

너무도 여실한 짝 젖

 

바다가 

한 쪽 젖을 저녁으로 먹고

그 젖을 물고 빨다가 잤다.

 

재우고

화장실 거울 앞에 섰는데

하악!

말로만 듣던 짝 젖!

너무도 여실한 짝 젖!

 

충격이 쉽게 가시지 않아

거울 앞에서 한동안 

눈을 못 떼고 얼어있었다.

 

조용히 걸어 나와 큰 젖을 짜며

반드시 양 쪽을 골고루 물리리라

결심하고 또 결심했다.

 

+

나중에 친구에게 물어보니

자기도 엄청난 짝 젖이었는데

젖이 마르면서 똑같아졌단다.

아휴~다행~

 

 215.jpg

모유 수유 215일 차

굿 바이 모유 기증

 

양배추의 큰 도움으로 

젖이 많이 줄어서

이제 유축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가 되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얼린 모유들을

박스에 넣어 보내는데

왜 이렇게 아쉬운지.


나눌 수 있어서 행복했어.

고마워, 젖!

 

 

+     +     +

 

냉동실이 모유 저장고가 되어가고 있는 광경입니다.

냉동실 안 쪽 두 칸도 모유가 빼곡했고요.

이러니, 기증이 급했죠. ㅋ

 

DSCF7717-2.JPG 

 

모유 은행에서 보내주는 아이스 박스에 얼린 모유를 가득 넣고  

 

DSCF7719-2.JPG 

 

택배 기사님이 오시면 드려요.

"부디 탈 없이 가거라~" 하면서 자식 보내듯 보내고 나면

또 다시 유축은 시작됩니다. ㅋ

젖이 남아 도는 분들께 강추해요! ^ ^

 

DSCF7722-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4105/4e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4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미개한 정부, 복원성 있나 imagefile [2] 윤영희 2014-04-22 18700
104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100% 광주>와 세월호, 그래도 희망을 품고 싶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4-22 9546
104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이것은 로망, 일곱살을 열망하는 다섯살의 꿈 imagefile [2] 김은형 2014-04-18 14185
1042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그럼 걱정을 하지, 안하겠어요? [2] 박태우 2014-04-16 16606
10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프다, 아프다, 다 아프다 imagefile [4] 신순화 2014-04-16 17101
10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빠 경력 12년, 우리 집에도 슈퍼맨 imagefile [4] 윤영희 2014-04-13 17295
103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7284
103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7편] 좀~ 살살 놀면 안되겠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4-04-11 16552
10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심 imagefile [3] 최형주 2014-04-10 7804
10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저 침묵하는 남편, 부부는 무엇으로 사나 imagefile [6] 신순화 2014-04-09 29137
1035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벚꽃 터널, 자전거로 유치원 통학 imagefile [3] 빈진향 2014-04-08 13698
10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예정일 지나 7일째, 둘째의 첫 세상여행 imagefile [2] 홍창욱 2014-04-08 17199
103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봄에는 꽃구경, 주말 책놀이는 덤 imagefile [5] 양선아 2014-04-07 10555
103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와의 첫 만남 [3] 케이티 2014-04-05 7361
103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6편] 아줌마~ 봄을 타는가...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4-04 14275
10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가 두려울 땐, 식물을 키워보자! imagefile [5] 윤영희 2014-04-04 18295
»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7800
10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지붕 두 섬, 부부는 말이 없었다 imagefile [8] 신순화 2014-04-01 14708
10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지에서 홈스테이, 살아있는 사회공부 imagefile [5] 윤영희 2014-03-31 13969
102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버리고 버리자, 봄은 정리의 계절 imagefile [11] 양선아 2014-03-28 14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