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부터 베이비트리에 몸담아 내년이면 햇수로 4년차.

조회수나 댓글에 상처도 받았고, 글을 어찌 쓰면 어떤 반응이 나올지도 살짝은 예측 가능한 나이가 되었다.

 

사립초라는 타이틀이 가져오는 뉘앙스나 일년동안 생활하면서 무엇을 했는지 정리한 표는

과교육, 자연스러운 교육, 성공적 교육에 대한 의미, 이 땅에서 살아남기 등등에 대한 질문을 독자들에게 불러일으킨거 같다.

 

반트리파의 논란이 떠오른 것처럼 그간 베이비트리엔 너무 착하고 행복한 글만 있었던 것 같다.

나의 일상 혹은 사람들의 일상은 어떠한가?

 

일상에 만연한 교육문제에 대한 화끈하고 솔직하고 노골적인 글이 없었다는 것.

그걸 굳이 내 아이 일상을 통해 공개하는 것이 맞나싶지만,

나를 통해서 한국사회의 교육문제, 사회문제를 가시화해보고 싶다.

 

 

나는 2012년 1월 "돈, 시간, 살아가는데 필요한 힘"이라는 칼럼에서

유아를 둔 부모에게 필요한 철학은

1. 시간

2. 돈

3.  살아가는데 필요한 힘

이라고 이야기했다.

 

부자든 거지든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주어진 것은 시간이라는 이야기를 했다.

 

올 한해 아이를 사립초에 보내고 아이와 함께 보냈던 하루 24시간.

햇님군은 하루 10시간씩 혹은 더 많이 충분히 잤다.

무언가 더 많이 하기 위해서 잠을 줄이지 않았고, 이것저것 많이 하려고 엄마가 운전하며 아이를 여기저기 실어나르지도 않았다.

잘 자란 아이덕분에 대중교통 이용을 잘 했고, 운전면허를 따야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뚜벅이엄마로 정말 재미있게 잘 다녔다.

 

그렇다면 어떻게 누군가의 눈엔 과교육같아보이고, 자연스러워보이지 않은 것들을 할 수 있었을까?

 

바로 7가지.

7가지를 생활화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1. 영어수학 대형학원을 다니지 않는다.

2. 학습지를 하지 않는다.

3. 매일가는 피아노와 태권도를 하지 않는다.

4. 잠수네식 다독을 하지 않는다.

5. 티비 만화를 매일 보지 않는다.

6. 엄마표 학습이랍시고 애랑 공부하지 않는다.

7. 사비가 많이 들고 멀리 나가는 체험 등을 하지 않는다. 

 

 

사립초를 다니기때문에 5교시 혹은 6교시의 수업을 했지만 하교후 영어수학대형학원에 다니지도 않았고

요즘은 보통 6세부터 한다는 구땡, 빨xx, 튼모 영어나 ㅇ 선생님 이런 학습지를 하지 않았다.

전업주부인 덕분에 아이케어가 걱정되지 않았으니 피아노학원에 태권도장가는 일반적 스케줄을 짤 필요도 없었고

책이라면 참 좋아하지만 잠수네식 다독이 어린 아이에게 과연 합리적인 방법론인지 의문이기에 다독 강요로 아이 시간을 빼앗지도 않았다.

학교에 입학하니 신세계가 열려서 함께 놀 친구와 형님들이 늘어났고, 덕분에 만화영화나 장난감 갖고 놀 시간따윈 사라졌다.

 

 

 나는 고작 8살짜리 외동아들 엄마의 좁은 식견을 가졌다.

나처럼 하면 애가 공부잘하고 뭐가 좋고 그러니까 이렇게 따라하세요라는 글을 쓰고

그걸 통해 또다른 사교육시장을 만들어내고 싶진 않다.

 

다만 베이비트리를 통해 질문을 던져보고 싶다.

 

요즘 화두인 '안녕들하십니까'처럼.

당신의 교육은 안녕들하십니까?

 

 

 

 

 

#1.

7가지 원칙에 대한 구체적인 글은 다음 글에서 하나씩 풀어보겠다.

 

#2.  올한해 내가 가장 열심히 과교육했던 생태체험!

베이비트리가 아닌 다른 곳에서 열심히 아이와의 생활을 글로 남겼던 곳을 소개해본다.

성북생태체험관 나누기  http://cafe.naver.com/sbgreensharing/2811

12월 12일. 정말 많은 눈이 내렸던 날.

대한민국의 아이들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

 

햇님군은 한해동안 생태수업을 함께 했던 형들과 마지막 생태수업을 마무리하고

산속에서 눈을 맞으며 새먹이를 달기도 하고 눈싸움을 하기도 하며 놀았다.

DSC00895.JPG

수업가다 만난 똥강아지~ 우리를 따라오길래 생태체험관에 데려와 먹이를 줬었다.

 

 

DSC00959.JPG

마지막 수업은 새에 대해서 배우고, 겨울철 새먹이를 위해 쇠기름을 준비했다.

 

 

 

DSC00962.JPG

 

 

 DSC00972.JPG

 

 

DSC00975.JPG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난 늘 아이의 관찰자에 가까운 역할을 해왔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은 혼자서 할 수 있게 도와주지않고 지켜보는 입장.

 

 

 

DSC01005.JPG

눈에 그냥 누워버린 햇님군. 영화속 장면은 그냥 나오는게 아니더라~!

 

 

 

 

DSC01028.JPG

 

 

 

 

 DSC01030.JPG

개구쟁이 아이들과 단체샷 찍기도 힘들었던 우리 선생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0213/8c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 2편- 나의 7가지 원칙 imagefile [1] 전병희 2013-12-19 18088
9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실내온도가 낮을 수 록 애들은 쌩쌩!! imagefile [12] 신순화 2013-12-17 27120
94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야경에 취하고 우정에 취하고, 우리말에 취하고 imagefile [2] 빈진향 2013-12-16 20120
9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롱잔치, 아들바보된 날 imagefile [8] 윤영희 2013-12-15 16722
94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0편] 2013년 베이비트리의 우~아한 송년회 후기 imagefile [7] 지호엄마 2013-12-13 25678
9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244
93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고젖가 시대 imagefile [5] 최형주 2013-12-12 19035
93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예상치 못한 세 딸의 수두 전쟁 imagefile [1] 김미영 2013-12-11 43171
9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비 권하는 사회,카드와 이별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3-12-10 18106
9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보다 남자친구가 좋아? imagefile [1] 홍창욱 2013-12-09 17786
9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에겐 꽃보다 "친구" imagefile [3] 윤영희 2013-12-08 20685
9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식회 imagefile [1] 최형주 2013-12-06 15446
93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우리 모두가 밀양이다, 밀양을 다녀와서 imagefile 빈진향 2013-12-05 13874
93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사랑을 내려놓다. [4] 빈진향 2013-12-05 22658
9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들의 오밤중 침대 공연 imagefile [4] 양선아 2013-12-04 18921
930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복직 하루 전 날 울린 노래 BEST 3 [5] 임지선 2013-12-03 14453
9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연-애정 버무려 김장해서 좋은 날 imagefile 신순화 2013-12-03 15064
92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핸드크림보다 첫 딸 imagefile [6] 윤영희 2013-12-02 20343
9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마약 imagefile [1] 최형주 2013-11-29 16995
9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600원짜리 주말여행 imagefile 홍창욱 2013-11-28 20928